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안나, 평양에서 영화를 배우다' 호주감독 안나의 좌충우돌 북한영화 답사기

오는 13일 개봉하는 영화 ‘안나, 평양에서 영화를 배우다’(감독 안나 브로이노스키)가 지금까지 공개된 적 없었던 북한의 영화제작 현장과 관련 시설을 최초로 담아내 눈길을 끈다.

 


‘안나, 평양에서 영화를 배우다’는 선전영화를 만들기 위해 평양으로 간 호주 영화감독 안나가 북한을 대표하는 영화인들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혁명적 코믹 어드벤처를 그린다.

우여곡절 끝에 정식 허가를 받고 북한의 영화산업 현장을 취재하러 간 안나가 가장 먼저 방문한 곳은 바로 북한 최대의 국립영화제작소인 조선예술영화촬영소다. 북한에서 ‘예술영화’는 극영화를 지칭한다. 안나는 북한 영화계 원로인 박정주 감독의 안내를 받으며 촬영소 곳곳을 둘러보게 된다.

1947년 평양 형제산구역에 설립된 조선예술영화촬영소는 총 부지면적이 100만 제곱 km로 이 중 75만 제곱km에 달하는 옛 조선, 일본, 중국과 한국의 서울, 광주 거리 등을 재현한 야외 촬영 기지는 외국 관광객들의 주요 관광코스이기도 하다. 또한 전속 영화예술인들을 갖춘 영화 창작 기지인 조선예술영화촬영소는 명실상부한 북한 대표 영화촬영소다.

 


‘안나, 평양에서 영화를 배우다’에서는 조선예술영화촬영소와 더불어 북한 예술영화 제작의 산실이라 할 수 있는 조선인민군4.25예술영화촬영소의 모습도 엿볼 수 있다. 1959년에 설립된 조선인민군4.25예술영화촬영소는 김일성상계관인, 노력영웅, 인민예술가, 인민배우, 공훈예술가, 공훈배우 등이 다수 포진되어 있으며, 주로 혁명영화를 비롯한 군사물을 만들어 내고 있다.

이 외에도 안나의 북한식 단편영화를 위해 배용삼 작곡가가 특별히 만든 곡을 연주하는 평양국립교향악단의 모습과 실제 북한군이 1968년 동해상에서 나포해 대동강에 정박시켜 놓은 미 해군 정찰선 푸에블로호의 모습도 확인할 수 있다. 최근까지도 미국 내에서 송환을 요구하고 있는 푸에블로호에서는 리관암 감독의 밀리터리 스릴러 영화가 촬영되고 있었다.

이처럼 지금까지 외부에 거의 알려지지 않았던 북한 영화의 생생한 제작 현장에 직접 방문한 안나의 좌충우돌 모험을 그린 코믹 어드벤처 ‘안나, 평양에서 영화를 배우다’는 13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신동혁 기자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제23회 부국제] 전양준 위원장 "故김지석 헌정 다큐멘터리 준비중…내년 상영할것" icon‘불타는 청춘’ 이연수, 폭풍감량 성공하고 미모 폭발 “왜 이렇게 예뻐졌어?” icon[제23회 부국제] 이용관 이사장 "도약하는 전환점 될것, 정상화의 원년" icon[전지적 참견 미식] 혼자 먹기 좋은 신제품&메뉴 19...연유라떼·인기매점 샌드위치 外 icon가을이 제철인 3가지는? 가죽&코듀로이&FW 팬톤 컬러 icon'셜록 놈즈' 10월3일 개봉 확정...조니 뎁X에밀리 블런트 특급 더빙 눈길 icon[일본 태풍]간사이공항, 집하장·활주로 침수로 700편 결항…일부 지역 피난지시 icon9월 놓치지 말아야 할 제주 관광 10선...'선라이즈 & 선셋, 제주의 가을은 눈 뗄 곳이 없다' icon유은혜 후보자, 아들 병역기피·딸 위장전입 의혹 해명자료 icon'프로듀스48' 10주 연속 콘텐츠영향력 1위...'미스터 션샤인' 2위 icon[제23회 부국제] 이나영 "개막작 선정 영광, 하고 싶었던 캐릭터" icon삼성반도체 사업장서 이산화탄소 유출…협력업체 직원 1명 사망·2명 부상 icon군 복무기간 단축에 대체·전환복무 인력 감축 논의...국방부 "차질 없는 병력 충원" icon[제23회 부국제] 재도약 꿈꾼다, 화합화 정상화의 원년 [종합] icon블랙핑크, 팝스타 두아 리파와 컬래버레이션...10월19일 신곡 발표 icon‘대북특사’ 정의용, 내일(5일) 특별기편으로 방북…”한반도 비핵화·정상회담 협의”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