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제23회 부국제] 이나영 "개막작 선정 영광, 하고 싶었던 캐릭터"

이나영이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뷰티풀 데이즈'에 대해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4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개최기자회견이 열렸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4일부터 13일까지 영화의전당, CGV 센텀시티,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등 5개 극장 30개 스크린에서 개최된다. 이번 공식 개최기자회견에서는 개·폐막작을 비롯해 상영작, 초청 게스트, 주요 행사 등 영화제의 세부 계획들이 처음으로 소개됐다.

상영작은 초청작 79개국 323편이다. 월드프리미어 115편(장편 85편, 단편 30편)과 인터내셔널 프리미어 25편(장편 24편, 단편1편) 등이다.

개막작은 윤재호 감독의 '뷰티풀 데이즈'다. 폐막작은 원화평 감독의 '엽문 외전'이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개막작 '뷰티풀 데이즈'의 윤재호 감독과 주연 배우 이나영이 참석했다.

이나영은 영화가 개막작으로 선정된 것에 대해 "한국 배우로서 기대되고 기다리는 영화제다. 영화를 사랑하는 분들에게 저희 '뷰티풀 데이즈'가 첫번째로 보여지게 돼서 큰 영광이다. 어떻게 봐 주실지도 굉장히 궁금하다"고 전했다.

이어 영화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감독님 대본 봤을 때 깜짝 놀랐다. 굉장히 하고 싶었던 형식의 캐릭터였다"며 "비극적인 사건을 겪었음에도 삶에 지지 않고 담담하게 살아가는 캐릭터다"고 말했다.

영화 '뷰티풀 데이즈'는 중국의 조선족 대학생 젠첸(장동윤 분)이 병든 아버지의 부탁으로 오래 전 자신들을 버리고 떠난 엄마(이나영 분)를 찾아 한국에 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진선 기자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프로듀스48' 10주 연속 콘텐츠영향력 1위...'미스터 션샤인' 2위 icon유은혜 후보자, 아들 병역기피·딸 위장전입 의혹 해명자료 icon'안나, 평양에서 영화를 배우다' 호주감독 안나의 좌충우돌 북한영화 답사기 icon[제23회 부국제] 전양준 위원장 "故김지석 헌정 다큐멘터리 준비중…내년 상영할것" icon‘불타는 청춘’ 이연수, 폭풍감량 성공하고 미모 폭발 “왜 이렇게 예뻐졌어?” icon[제23회 부국제] 이용관 이사장 "도약하는 전환점 될것, 정상화의 원년" icon[전지적 참견 미식] 혼자 먹기 좋은 신제품&메뉴 19...연유라떼·인기매점 샌드위치 外 icon가을이 제철인 3가지는? 가죽&코듀로이&FW 팬톤 컬러 icon'셜록 놈즈' 10월3일 개봉 확정...조니 뎁X에밀리 블런트 특급 더빙 눈길 icon삼성반도체 사업장서 이산화탄소 유출…협력업체 직원 1명 사망·2명 부상 icon군 복무기간 단축에 대체·전환복무 인력 감축 논의...국방부 "차질 없는 병력 충원" icon[제23회 부국제] 재도약 꿈꾼다, 화합화 정상화의 원년 [종합] icon블랙핑크, 팝스타 두아 리파와 컬래버레이션...10월19일 신곡 발표 icon‘대북특사’ 정의용, 내일(5일) 특별기편으로 방북…”한반도 비핵화·정상회담 협의” icon서울시, 네이버와 손잡고 교통약자·따릉이 길찾기 서비스 개발 icon‘추적 60분’ 대한축구협회·현대家 커넥션, 그들만의 왕국 icon‘아이돌룸’ 선미 남동생, 풀어헤친 셔츠에 발끈 “옷 좀 여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