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라이프 싱글 이슈
추석연휴 혼행족, 아시아보다 유럽으로 떠난다…독일·스페인 인기

온라인 여행사 익스피디아가 지난 3년간 추석연휴를 맞아 국내 및 해외를 찾은 한국 여행객의 데이터를 종합 분석했다. 이번 조사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의 3년 중 9월 3주~10월 2주 동안의 여행 예약 데이터를 바탕으로 이뤄졌다.

 

사진=익스피디아 제공

 

■ 올해 성적 기대되는 여행지 "베트남·러시아·스페인"

지난 3년간 가장 큰 폭으로 성장한 추석 연휴 해외여행지는 베트남이었다. 2015년 국가별 순위 13위에서 10계단 올라 작년에는 3위를 기록했다. 3년 연속 1, 2위를 지킨 일본과 미국 다음으로 많은 여행객이 찾았다. 2016년부터 급부상한 다낭과 함께 지난해에는 호이안과 하노이도 인기를 끌었다. 꾸준한 상승세에 힘입어 올해 연휴에도 많은 한국인 여행객이 베트남을 찾을 전망이다.

아시아 지역 외 여행지로는 러시아와 스페인의 인기가 예상된다. 러시아는 블라디보스톡의 인기로 2016년 처음 30위권 내에 이름을 올린 후 상승세를 이어왔으며, 스페인 역시 같은 해부터 꾸준히 순위가 상승해 두 곳 모두 전년 대비 더 많은 여행객이 찾을 것으로 보인다.

3년간 변함없이 1위 자리를 유지한 일본에서는 오사카, 후쿠오카, 도쿄와 오키나와의 강세가 이어졌다. 2위 미국에서는 라스베이거스와 뉴욕을 가장 많이 찾았다. 일본과 미국 외에는 태국(4위), 대만(6위), 괌(7위) 등 전통적인 동남아 휴양국가도 꾸준한 수요를 보였다.

 

■ 1인 여행객 "명절에는 멀리 떠나고파"

연휴 기간 나 홀로 여행을 떠나는 한국인 여행객은 '혼행'의 장점인 자유로움을 만끽하기 위해 보다 먼 거리의 여행지를 찾는 경향을 보였다. 유럽을 찾은 혼행객의 비율은 전체 여행객의 2배 가량 높았으며, 아시아를 찾은 혼행객은 전체 여행객 대비 적었다.

국가별 순위 1위는 일본이 차지했으나, 최근 2년간 혼행객 인기 국가 순위 15위권 중 절반이 유럽에 해당했다. 독일, 스페인 그리고 이탈리아 순으로 많이 찾았다. 도시는 장거리 대표 인기 지역인 런던과 파리 외에도 비엔나, 뉴욕, 프라하, 멜버른, 바르셀로나 등 다양한 여행지가 순위권에 들었다. 아시아 내에서는 일본 도쿄와 후쿠오카, 태국 방콕, 싱가포르, 대만 타이베이가 꾸준한 인기를 보였다.

 

사진=익스피디아 제공

 

■ 국내 인기 여행지로 급부상한 강원…올 연휴도 강세 전망

최장 열흘간의 휴일이 이어졌던 지난해 황금연휴에는 국내여행에 대한 관심도 도드라졌다. 제주, 서울, 부산, 강원, 경상, 전라 등 지역 순으로 많이 찾았다. 국내여행 수요는 제주와 서울에 집중되어 있던 것과 달라진 양상이다.

특히 강원 지역은 2015년 6위에서 2016년과 2017년에는 4위를 기록하며 국내 대표 여행지 중 하나로 자리 잡았다. 평창 올림픽, 경강선 KTX 개통 등의 영향으로 강릉, 속초, 양양 등 주변 지역을 방문하는 이도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상승세를 맞이한 국내여행 수요는 올 연휴에도 지속될 전망이다.

 

에디터 진선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진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