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안시성’ 조인성 "장군의 삶에 대해 고민…야망 내려놓고 이성 지켰다"

조인성이 안시성을 지키는 성주 양만춘을 어떻게 그려나갔는지를 설명했다.

12일 용산CGV에서 영화 ‘안시성’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조인성은 이번 영화를 통해 권력에 대한 충성이 아닌 백성을 위한 성주로 전쟁에 임하는 양만춘 역을 소화했다.
 

(사진=싱글리스트DB)


처음으로 장군 역에 임하게 된 조인성은 어떻게 캐릭터를 구축해 나갔냐는 질문에 “장군의 삶이나 성주의 삶은 어떤걸까 하는 생각에 출발했다”라며 “다른 배우가 했으면 다른 양만춘이 나왔을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범상치 않은 인물을 그리려면 무엇이 필요할까 싶었다. 양만춘이 가진 야망을 내려놓고 이성을 지켜야 한다는 기본적인 마음으로 시작했다”라고 설명했다.

시대물에서 등장하던 선굵고 중후한 장군 캐릭터와 사뭇 다르다는 지적에는 “새롭게 봐주셨다면 다행이다”라며 “나로부터 시작해야 하는 게 있었다. 관계에 따른 캐릭터 구축이었다”라며 함께 출연하게 된 배우들과의 관계를 언급했다.

조인성은 “이 관계들을 영화 속에 투영하다보면 캐릭터가 이질감없이 나올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이런 부분을 생각하면서 연기를 했다. 그렇기 때문에 역대 장군들과는 다른 캐릭터가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안시성’ 남주혁 “조인성과 연기로 첫 호흡, 인생에 잊지 못할 경험” icon방탄소년단 지중해 몰타 여행기...'BTS 본 보야지 시즌3' 오픈 초읽기 icon‘안시성’ 엄태구, 설현 로맨스 호흡은? “소중하고 귀한 경험” icon전시·푸드트럭·콘테스트...유통업계, 참여형 감성이벤트 풍성 icon스튜디오 실장 동생, 양예원 비난 "지옥 속에 살고있다, 억울해" icon성인남녀 70% 억지음주 경험...술자리에서 가장 견디기 힘든 7가지 icon취준생 10명 중 4명 “취업준비 막막” icon'벨트백'의 진화...양손 자유로운 ‘핸즈프리룩’ 대세 icon혼추족 위한 편의점 도시락...CU ‘횡성한우 불고기 영양밥’ 출시 icon[리뷰] '명당' 지성X조승우, 구색은 갖췄으나 아쉬운 한 방 icon배현진 '돼지 논평' 헛발질에 누리꾼 "사주에 망신살 있나"…여야도 비판 icon'수미네 반찬' 김수미, 日서 김치 무료나눔 '그리웠던 고향의 맛' icon'수미네 반찬' 장동민, 30명 웨이팅에 "천천히 먹는 분들 오셨네" icon'살림하는 남자들2' 김동현, 함진아비들에 발바닥 매 '호된 신고식' icon'살림하는 남자들2' 김승현 아버지, 외도 의심…알고보니 '만화책 삼매경' icon'아는 와이프' 한지민, 2006년의 강한나 만났다 "그렇게 여신은 아니네" icon'아는 와이프' 지성, 바뀐 미래서 "결혼 안해, 남 불행하게 하고싶지 않아" icon‘손 the guest’, 소름 끝판왕 방문에 안방극장 덜덜...김동욱부터 최승훈까지 [리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