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홍준표, 제명 움직임 질문에 “친박들이 내가 겁나는 모양이지?”

홍준표 전 대표가 2달간의 미국 생활을 마치고 귀국했다.

6·13 지방선거 참패에 책임을 지고 자유한국당 대표직에서 물러났던 홍준표 대표가 2달간의 미국 생활을 청산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15일 귀국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앞으로 남은 세월도 내 나라, 내 국민을 위해 최선을 다해 일할 것”이라며 “여러분과 함께 봄을 찾아가는 고난의 여정을 때가 되면 다시 시작하겠다”고 전했다. 이를 두고 홍준표 전 대표가 정치 활동을 재개할 것이라는 추측이 이어졌다.

그러면서도 자유한국당 새 지도부를 뽑는 전당대회 출마여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전당대회에 나설 경우 당 일각에서 제명을 추진하려는 움직임이 있다는 기자의 질문에는 “이해가 되지 않는다. 친박들이 내가 겁이 나는 모양인가”라고 반문했다.

문재인정부에 대한 비판도 잊지 않았다. 최근 발표된 부동산대책 등 경제정책에는 “경제는 경제 논리로 풀어야지 이념이 들어가면 국민이 피곤해진다”라며 “세계 전체가 감세 정책 방향으로 가는데 유독 대한민국만 증세하며 거꾸로 간다. 세금을 올려 나라 운영하는 것에 반대한다”라고 말했다.

사흘 앞으로 다가온 3차 남북정상회담과 김병준 비대위 체제에 대해서는 조심스런 입장을 보였다.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질문에는 “미국에서 주로 산책과 독서, 운동과 낚시를 하면서 휴식과 힐링의 시간을 가졌다. 국내 뉴스는 거의 보고 듣지 않아서 전부 정리되면 말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 “김병준 비대위 체제에 대해서는 평가하기 좀 그렇고, 고생하고 계신다”고 언급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