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영화
‘베놈’ 측 “한국 상영본 편집 NO...북미와 상영시간·내용 동일”

‘베놈’(감독 루벤 플레셔)이 북미와 한국이 상영시간이 달라 벌어진 ‘편집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베놈’의 국내 배급을 담당하고 있는 소니픽쳐스엔터테인먼트 코리아 측은 오늘(19일) “영화 팬 사이트에서 북미와 한국의 상영시간이 다른 것에 대해 ‘편집의혹’이 제기되고 있어 이는 사실무근임을 밝힌다”고 전했다.

앞서 온라인 상에서는 ‘베놈’이 영상물등급위원회의 심의결과를 받으며 공개된 러닝타임이 북미 개봉 영화의 러닝타임과 달라 일부 장면을 편집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이에 소니픽쳐스코리아는 “본편은 북미 버전과 국내 버전이 상영시간과 내용이 동일하다”며 “북미 버전에는 2018년 12월 개봉예정인 애니메이션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의 영상이 약 4분가량 추가되어 러닝타임이 차이가 나는 것”이라고 이유를 전했다.

 


현재 추가영상분의 작업이 지연되고 있음을 밝히며, “국내의 경우 추석연휴로 인한 심의 일정 상 이 영상을 제외한 버전으로 심의를 접수했다”며 “추가한 버전으로 심의를 받을 경우 국내 개봉일을 연기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음을 널리 양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한 “이후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의 영상을 포함한 추가 심의 등의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신동혁 기자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박민영, 데뷔 12년 만에 첫 팬미팅 개최…”남다른 열의로 준비 중” icon‘라디오스타’ 박병은, 이덕화-이경규도 울고갈 낚시부심 “져 본 적이 없다” icon귀성길 졸음·피로·나른함 물리치는 '간식' 추천 8 icon트럼프, 트위터 통해 평양공동선언 평가…”올림픽 공동유치 흥미로워” icon‘백일의 낭군님’ 도경수, 왕세자vs원득이 사이 같지만 다른 느낌? icon‘해피투게더3’ 임창정 “H.O.T.X젝스키스 팬들 내 덕분에 사이 좋아졌다” icon직장인 절반 "추석 귀향 안한다", 연령대별 이유 천차만별 icon채널A, 음악예능 '보컬플레이' 론칭…MC는 노홍철X오상진 icon유재석, JTBC 새 예능 '요즘애들' 출연 확정…11월 첫방송 icon[3차 남북정상회담] 남북, 실질적 전쟁위험 제거 합의…올해 안 김정은 위원장 서울 답방 icon최희섭, 면접교사권 문제로 양육비 미지급?…김유미 “아이에게 솔직해지길” icon‘미투 첫 실형’ 이윤택, 징역 6년 선고…”독특한 연기지도” 마지막까지 주장 icon데이미언 셔젤 '퍼스트맨', '인터스텔라' '그래비티'와 우주영화 평행이론 icon'라스' 조인성 "배성우, 촬영장에서 항상 잔다" 이유는? icon정의용, 평양공동선언 군사분야에 “사실상 불가침 합의로 평가” icon톰보이·보브·지컷 '가을 트렌치코트' 신상 3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