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미투 첫 실형’ 이윤택, 징역 6년 선고…”독특한 연기지도” 마지막까지 주장

이윤택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실형을 선고 받았다.

1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는 이윤택 전 감독의 유사강간치상 혐의 등 공소사실을 유죄로 판단하고 징역 6년을 선고했다. 아울러 80시간의 성폭력프로그램 이수와 10년간의 아동청소년기관 취업제한 등을 명령했다.
 


‘미투’(me too) 운동을 통해 재판에 넘겨진 문화예술계 유명인사들 가운데서는 처음으로 실형을 선고받은 사례다.

이윤택 전 감독은 연희단거리패 창단자이자 실질적인 운영자로 배우 선정 등 극단 운영에 절대적 권한을 가진 점을 이용해 지난 2010년 7월∼2016년 12월 여성 배우 5명을 25차례에 걸쳐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하지만 이윤택 전 감독은 독특한 연기지도 방법의 하나일 뿐이라고 혐의를 부인해왔다.

지난 7일 열린 결심 공판 최후 변론에서 이윤택 전 감독은 “연기지도를 법의 잣대로 논단하는 건 새로운 장르의 예술의 씨를 자르는 결과가 될 수 있다”며 본인의 무죄를 주장했다.

검찰은 이런 이윤택 전 감독의 태도를 지적하며 “극단 내에서 왕처럼 군림하면서 수십 차례 여배우들을 성추행했음에도 반성의 기미가 없다”고 비판하며 징역 7년을 구형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셀프 추석선물, 나에게 주는 트렌디 아이템 icon최희섭, 면접교사권 문제로 양육비 미지급?…김유미 “아이에게 솔직해지길” icon‘패알못’의 가을 체크 패턴 총정리 6 icon‘베놈’ 측 “한국 상영본 편집 NO...북미와 상영시간·내용 동일” icon박민영, 데뷔 12년 만에 첫 팬미팅 개최…”남다른 열의로 준비 중” icon‘라디오스타’ 박병은, 이덕화-이경규도 울고갈 낚시부심 “져 본 적이 없다” icon귀성길 졸음·피로·나른함 물리치는 '간식' 추천 8 icon트럼프, 트위터 통해 평양공동선언 평가…”올림픽 공동유치 흥미로워” icon‘백일의 낭군님’ 도경수, 왕세자vs원득이 사이 같지만 다른 느낌? icon‘해피투게더3’ 임창정 “H.O.T.X젝스키스 팬들 내 덕분에 사이 좋아졌다” icon데이미언 셔젤 '퍼스트맨', '인터스텔라' '그래비티'와 우주영화 평행이론 icon'라스' 조인성 "배성우, 촬영장에서 항상 잔다" 이유는? icon추석, 셀프 선물 해볼까? 고민별로 갖고픈 스킨케어 세트 4 icon정의용, 평양공동선언 군사분야에 “사실상 불가침 합의로 평가” icon톰보이·보브·지컷 '가을 트렌치코트' 신상 3 icon대전동물원 퓨마 사살, 탈출 과정 CCTV에 녹화 안돼…”전문업체에 원인 규명 의뢰” icon화성 싸이노스 화재, 공장 용접기계에서 불길…긴급문자 발송 icon추석 필수 식재료 '소고기' 맛있게 고르고 신선하게 보관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