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식음료
"건강식품부터 디저트·안주까지"...대세는 스틱형 식품

바쁜 현대인들에게 간편식은 더욱 편리하게 즐길 수 있는 필수 식품이 돼 버렸다. 지난해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서 발표한 '가공식품 소비자 분석'에 따르면 간편식의 소비 목적에는 단순 간식용(38.5%) 외에도 ‘아침 외 가정 식사용’(31.3%) 및 ‘가정 외 점심식사용’(9.7%), 등 식사 용도로도 간편식을 즐기는 소비자가 약 절반 정도(48.7%)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같이 간편식 시장이 가파른 성장세를 기록하면서 간편식의 필수 조건인 패키지 모양도 함께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그 중 최근 소비자들에게 인기몰이를 끌고 있는 형태는 바로 '스틱형'이다.

스틱형의 원조는 건강기능식품에서 탄생했다. 지난 2012년 정관장은 보다 간편하고 쉽게 건강을 챙기고 싶다는 소비자의 니즈를 반영해 스틱형 홍삼 제품인 ‘홍삼정 에브리타임’을 선보였다. 해당 제품 출시 이후, 정관장은 연평균 110% 이상의 매출 성장률을 기록했다. 이를 눈 여겨 본 식품업계에서도 점점 편리성과 기능성을 강조하는 소비 트렌드를 추구하는 다양한 스틱 제품들을 잇달아 내놓고 있는 추세다. 

 

 

◇아침식사용 시리얼이 스틱 제품으로 탄생

간단한 식사 대용의 대명사인 시리얼 시장에도 스틱 제품이 최근 등장했다. 농심켈로그가 지난 8월 출시한 ‘모카 그래놀라’는 한정품으로 국내 시장 최초 커피 맛 시리얼이이다.

또한 농심켈로그는 모카 그래놀라를 스틱으로도 선보여 현재 트렌드에 민감한 20~30대 남녀 사이에서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특히 우유을 더해 먹으면 시리얼의 모카 향과 맛이 우유에 스며들어 시리얼도 먹고 카페라떼로 즐길 수 있다는 재미까지 더해져, 식후 커피와 디저트가 필수로 자리 잡은 요즘 한국인의 입맛을 제대로 저격하고 있다.

농심켈로그 최미로 마케팅 상무는 "모카 그래놀라 스틱은 한국인에게 익숙한 커피믹스를 연상시키는 패키지에 혁신적인 신제품 커피맛 시리얼을 재치 있게 담아 친근함과 재미를 한층 부각시켰다"며, "올해 말까지만 한정으로 선보이는 만큼 맛과 영양 또한 훌륭한 모카 그래놀라를 꼭 맛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시원한 음료 혹은 달콤한 디저트에도 스틱 열풍

지난 1993년에 출시된 이후 꾸준한 사랑을 받아 온 팔도 비락식혜도 스틱형 제품인 ‘비락식혜 스틱’을 소개하며 변신을 꾀했다. 커피믹스처럼 개별포장 돼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제품이다.

국내산 농축식혜 베이스에 생강추출액을 더해 달콤 쌉싸름한 전통 식혜의 맛을 살렸다. 기호에 따라 뜨거운 물을 넣어 따뜻하게 마시거나 과일이나 얼음을 넣어 시원하게 마실 수도 있다.

오뚜기는 스틱형 젤리와 양갱인 ‘과일 듬뿍 젤리틱’을 선보였다. 젤리틱 양갱은 전통적인 팥 양갱이 아닌 과일로 만든 양갱으로 부드럽고 촉촉한 과즙이 씹히는 식감이 특징이다. 스틱 1개당 하루 비타민C 일일 권장량의 50%가 함유돼 있어, 필요한 비타민C도 간편한 섭취가 가능하다.

CJ프레시웨이는 아이들이 한 손에 잡고 손쉽게 먹을 수 있는 짜 먹는 형태의 키즈 전용 상품 ‘짜먹는 카카오 양갱’을 출시했다. 해당 제품은 식이섬유가 풍부한 한천을 주원료로 사용했으며, 기존 양갱과는 달리 팥앙금에 리얼초콜릿을 가미해 부드러운 식감과 달콤한 맛을 극대화했다. 

◇안주로도 즐기기에도 간편 만점인 스틱 제품

롯데푸드의 건조 소시지 ‘라퀴진 미트스틱’은 국내산 돼지고기로 만든 소시지를 저온 건조해 진한 풍미와 쫄깃한 식감을 구현했다.

깊은 맛의 소시지를 간편하게 안주로 즐길 수 있는 것이 장점으로, 육포보다 부드러운 식감과 함께 씹으면 씹을수록 느껴지는 감칠맛으로 시원한 맥주와 잘 어울리는 것이 특징이다. 제품 한 팩당 미트스틱이 8개 들어 있어 맥주 1~2캔과 함께 여유롭게 즐길 수 있다.

또 일반 스낵과 비슷한 5㎝ 정도의 길이로 한 손에 들고 깔끔하게 먹을 수 있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노이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왕진진, 의식 차렸지만 회복 필요해…"낸시랭 지키지 못해 미안하다" icon‘계룡선녀전’ 문채원X고두심, 이들 사이엔 어떤 비밀이? 포스터 공개에 기대감↑ icon청하와 '심쿵' 만남...NBA, 벤치다운 론칭 기념 팬사인회 개최 icon'곤지암' '콰이어트 플레이스' '마라'...명품 공포 영화 속 절대 법칙 3가지 icon‘영갬성’ TBJ 어드밴스드 라인, ‘무신사’ 입점...10% 할인행사 icon"이수지 품절 알림"...이수지, 12월 일반인 남자친구와 결혼 icon방탄소년단, 韓 그룹 최초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 수상…카디 비X아리아나 그란데 경쟁 icon장규리 포함 완전체 프로미스나인, 10일 신보 'From.9'으로 컴백 icon사랑한다면 극장으로...'스타 이즈 본' '노크' '에브리데이' 데이트 무비 3 icon유선호, SBS '복수가 돌아왔다' 출연 확정...상남자 유시온 役(공식) icon'배반의 장미' 손담비 "주연 처음…코미디 연기 어렵진 않았다" icon김진태, 벵갈 고양이 데려와 “사살된 퓨마 불쌍해”…김병욱 “또 다른 동물학대” icon'배반의 장미' 박진영 감독 "성행위 연상시키는 장면? 수위 강하진 않아" icon선동열, 오지환 병역혜택 논란에 반박 “선수 선발은 내 생각이 맞아” icon고양 저유소 화재 스리랑카인, 구속영장 기각...48시간 만에 풀려나 icon스테이크 본고장 미식여행...볼트 스테이크하우스, 4주년 기념 프로모션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