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대한항공 승무원, 국감서 女승무원 복장 문제 발언 "유니폼 성 상품화"

대한항공 승무원이 항공사 여성 승무원의 복장 문제를 지적하기 위해 국정감사 참고인으로 나섰다.

 

[사진=연합뉴스]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환경노동위 국정감사에서 대한항공 승무원인 유은정씨가 참고인으로 참석, 바른미래당 이상돈 의원의 항공사 부당노동행위 관련 질의에 대한힝공 승무원 복장에 대한 불편함을 호소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이상돈 의원은 11일 세종청사에서 열린 국감에서 부적절한 여성 승무원의 복장 문제를 지적하며 대한항공 여성 승무원 유은정씨를 참고인으로 출석시켰다. 유니폼을 입고 나온 유씨는 "몸매가 드러난 유니폼 디자인이 성 상품화된 이미지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유씨는 "안전업무를 담당하는 데 유니폼으로 전혀 맞지 않다"며 "이런 유니폼 특성 때문에 성희롱·성추행과 몰래카메라 촬영 사례까지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승객의 짐을 올리고 바쁘게 일하다 보면 앞 단추가 풀어지거나 블라우스가 올라가서 허리 살이 보이는 위험한 경우가 많다"고 덧붙였다.

유씨는 "대한항공의 경우 바지 착용의 규제는 없지만 바지마저도 너무 밝고 타이트 하다"며 "팬티 라인까지 다 보이는 재질로 돼 있다. 생리대를 착용하면 라인까지 보이고 생리혈까지 비치게 돼 있어 민망한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이상돈 의원은 "승무원들의 복장이 불편하다는 여론이 오래전부터 있었는데 도대체 사측에서는 알고 있는지 모르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대한항공 측은 "당사 승무원 유니폼은 기능성 및 활동성을 고려해서 제작했다. 또한, 승무원의 편의를 위해 바지와 치마를 선택할 수 있도록 운영 중"이라며 "구두 등 미흡한 부분은 이미 개선했고 승무원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하여 앞으로 개선해 나갈 예정"이라고 해명했다.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신동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엄마 나 왔어' 홍석천, 어머니와 커밍아웃 당시 일화 공개..."그렇게 힘든지 몰랐어" icon'어서와 한국은 2' 터키 친구들, 부산 UN기념공원서 참전용사 추모..."신이 함께하길" icon'방문교사' 이대휘, 동갑내기 학생과 서프라이즈 첫 만남 '설렘가득' icon'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2' 터키 친구들, 기차 역방향 좌석에 당황..."거꾸로 달리잖아" icon'방문교사' 돈스파이크, 권세빈 탈락에도 30만 원어치 최고급 한우 선물 icon'거미줄에 걸린 소녀' 11월 개봉...'밀레니엄' 시리즈 새로운 시작 icon방탄소년단 표지 美 타임지, 1차 물량 완판 "5시간 동안 2천부 판매" icon[인터뷰] '펭귄 하이웨이' 이시다 히로야스 감독의 작가론 "모든 어른은 어린이였다" icon'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지핫 "인삼은 액체" vs 메르트 "뿌리가 진짜"...때아닌 인삼 논쟁 icon김순례 "에이즈 발병 원인은 동성애"...국정감사 2시간 파행 icon'일억개의 별' 박성웅 "넌 살인 용의자" vs 서인국 "드라마 좀 그만 봐"...기싸움 눈길 icon이대휘, "美 홀로 계신 어머니, 걱정할까 투정 부리기 어려워" icon'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 정인선 구하려 몸 날렸지만 착각..."이게 무슨 망신이야" icon'내 뒤에 테리우스' 손호준, 킹스백 가방 모두 구매...KIS "정인선 좋아하는 거 아냐?" icon양현석, ‘YG전자’ 중국 비하 논란 사과 “각별히 조심할 것"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