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손 the guest' 유승목, 아들 김동욱에 사과했지만 결국 빙의..."넌 그때 죽었어야 했어"

유승목이 김동욱에게 20년 간의 의심을 사과했지만, 빙의되고 말았다.

 

11일 방송된 OCN 수목드라마 ‘손 the guest(손 더 게스트)’에서는 윤근호(유승목)가 아들 윤화평(김동욱)에 대한 의심을 걷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박일도의 정체에 관해서 윤근호(유승목), 윤화평(김동욱), 할아버지의 말이 다른 가운데, 양신부(안내상)은 최윤(김재욱)에게 “그렇다면 그 자리에 있던 모두를 의심해야한다. 나를 포함해서”라고 말했다. 이에 최윤이 “윤화평도요?”라고 물었고, 양신부는 “악마는 끝까지 정한 이의 영혼을 잡아 먹는다”고 경고했다.

윤화평은 아버지와 말이 다른 할아버지를 만나러 고향으로 향했고, 하지만 할아버지는 멀미가 심해 차를 타고 멀리 갈 수 없다는 말과 달리 버스터미널에서 버스를 타고 윤근호를 찾아 갔다. 그리고는 “너는 화평이에게 그 말을 해선 안 됐어”라고 말하는 모습이 비춰졌다.

그리고 윤화평은 할아버지의 버스 승차권을 확인하며 충격을 받던 중, 윤근호에게 전화를 받았다. 근호는 “너 지금 당장 와야겠다. 할아버지 여기 계신다”고 했다. 오랜만에 들어본 아버지의 따뜻한 말에 당황한 것도 잠시 “박일도의 정체를 알았다”는 아버지의 말에 그는 한 걸음에 뛰어 찾아왔다.

 

마침내 마주하게 된 윤화평과 윤근호. 근호는 “화평아 그새 어른이 됐구나”라며 “넌 박일도가 아니었어. 그것도 모르고 난...”이라며 자책했다. 이어 “박일도는 할아버지야. 사람이 바뀐 거야”라며 계양진 밖으로 나올 수 없던 그가 자신을 쫓아 버스를 탔다는 사실로 비추어 확신했다.

“할아버지가 어떻게 알고 여길 와요?”라는 화평의 의심에 “귀신들은 다 알아”라며 “화평아 너랑 나랑 둘이 도망가자”라고 제안했다. 그러던 중 갑자기 근호에게 전화가 왔고, 수화기 너머에는 또 다시 알 수 없는 목소리가 흘러나왔다. 그리고 윤근호는 눈빛이 변한 채로 소화기를 든 채 윤화평에게 걸어갔다. 빙의되고만 것이다.

그리고 근호는 화평에게 피가 떨어지는 소화기를 휘두르며 “너 때문이야. 넌 20년 전에 죽었어야 했어”라고 말하며 위기감을 고조시켰다.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신동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손 the guest' 유승목, 김동욱에 "20년 전, 박일도는 최신부에게 옮겨 가지 않았다" 고백 icon'해투4' 한지민 "공유와는 톰과 제리 같은 사이...멜로는 황민현과" icon'해피투게더' 한지민 "'꾸꾸까까' 애교, 내가 낼 수 있는 소리 아냐" icon'손 the guest' 김동욱, 아버지 유승목 향한 원망 폭발..."내 목 졸라 죽이려고 했던 사람" icon'내 뒤에 테리우스' 정인선, 소지섭 절도 전과범 오해..."왕정남씨?" icon'해투4' 황민현 "복근대란? 상심컸다...지금은 복근 실종" icon"드디어 오늘밤"...박준형, god 완전체 예능 '같이 걸을까' 본방사수 독려 icon세계 비만예방의 날...식습관 개선으로 ‘21세기 신종 전염병’ 탈출 icon양현석, ‘YG전자’ 중국 비하 논란 사과 “각별히 조심할 것" icon'해피투게더4' 황민현, 이상형 한지민에 세레나데 "목소리 좋아" icon'대장금이 보고있다' 유리X신동욱, 계약 위해 댄스 폭발 '눈길' icon'대장금이 보고있다' 유리-신동욱, 칼국수X삼겹살 먹방..."응원해주고 싶은 맛" icon'밥블레스유' 최화정, 장도연 표 논알콜 칵테일에 "조금 구정물 같아" icon삼성전자, 세계 최초 쿼드 카메라 탑재 ‘갤럭시 A9' 공개...11월 발매 예정 iconKFC, 카톡플러스 친구 맺으면 ‘블랙라벨 폴인 치즈버거’ 무료 세트업! icon쇼핑·휴양하러 GoGo...필리핀관광부X이마트 ‘에어텔 패키지’ 증정 이벤트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