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문화 공연
짠내폴폴 브로맨스 2인극...휴먼코미디 ‘형제의 밤’ 19일 개막

대학로 휴먼코미디 2인극 ‘형제의 밤’이 휴지기에 마침표를 찍고 새로운 얼굴들과 함께 오는 19일 관객 품으로 돌아온다.

사진=대학로발전소 제공

지난 2013년 초연 이후 ‘형제의 밤’은 매 공연 배우들의 탄탄한 연기력과 특별한 무대 분위기로 관객을 매료시켰다. 사고로 돌아가신 부모님의 상을 치르고 돌아온 수동과 연소,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은 형제는 부모님의 유산을 둘러싸고 비 오는 밤 싸움을 벌인다. 그리고 이 형제를 또 다른 거대한 그림자가 찾아온다.

‘형제의 밤’의 가장 큰 매력은 밀도 높은 2인극이란 점이다. 수많은 배우들이 무대 위에 올라와 뛰어다니고 시선을 끄는 여타 공연들과 다르게 오직 수동과 연수, 두 형제만이 등장한다. 2인극이 다소 지루하고 평면적이라고 생각했던 관객이라면 편견이 절로 깨지는 경험을 하게 된다.

불같은 연소와 물 같은 수동, 전혀 다른 두 인물이 보여주는 찌질하고도 현실적인 그리고 웃기면서 감동적인 이야기에 웃음과 눈물, 감동이 90분간 휘몰아친다. 짠내 나는 형제 이야기와 감정선을 쫓아 몰입하다 보면 어느새 둘만으로도 무대가 꽉 찰 수 있음을 실감하게 된다.

인상적인 무대 디자인 역시 빠트릴 수 없다. 일반 무대와 달리 직사각형 형태로 객석과 배우의 거리감을 좁힌 덕분에 관객들은 이야기에 좀 더 가깝게 다가설 수 있다. 가벽 없이 세워진 무대 장치들은 무대를 더 넓어 보이게 만들어 소극장의 답답함에 짖눌렸던 이들이라도 좀 더 편안한 마음으로 극에 몰입하게 된다.

가족, 친구, 연인, 소중한 사람과 함께 관람하기에 좋으며 특히 형제끼리 본다면 연소와 수동의 유치한 말장난과 치졸한 몸싸움에 절로 동질감을 느끼게 된다. 수동 역에 남정우 권오율, 연소 역에 유용 정성일이 출연한다. 10월 한 달간은 금, 토, 일 막을 올리며 연말까지 대학로 세우아트센터 2관에서 관객과 만난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공연의 신’ 김동률, 3년만에 복귀...12월 콘서트 ‘답장’ 개최 icon"2만9000원에 공연 5편 관람"...세종문화회관, 24일까지 '대극장 올패스' 판매 icon뮤지컬 ‘프랑켄슈타인’ 흥행 대작 부산서 피날레...11일 14시 2차 티켓 오픈 icon'렛잇고'를 오케스트라로…디즈니 필름콘서트 '겨울왕국' 티켓오픈 icon"온라인서 주문, 오프라인서 픽업" 영풍문고-인터파크도서, O2O 서비스 실시 icon테너 오정욱, 암투병 끝 타계…아내 이혜경, 뮤지컬공연 중 비보에 오열 icon음악극 '아리랑랩소디' 16일 개막…추가된 7곡 보니 "최종 결과물" icon소녀시대 태연, 10월 20·21일 단독콘서트…신곡 최초공개 icon바흐부터 존 레논까지…‘클래식기타 히어로’ 밀로쉬 초청 ‘이건음악회’ 전국순례 icon작곡가 진은숙, 제4회 크라비스 음악상 수상...뉴욕필 신작 위촉 icon‘피아노 여제’ 엘렌 그리모, DG 120주년 ‘옐로우라운지’ 내한공연 icon농심켈로그, 11번가서 11만 어린이돕기 캠페인...식품나눔 손길 icon버거&치킨업계, 가을입맛 사로잡는 신제품...치즈맛 vs 매운맛 icon로얄코펜하겐X셰프 류태환, 오감자극 ‘룸 포 블루’ 협업 진행 icon임우재, 故장자연 통화기록에 35번 등장…”휴대전화 명의는 이부진” icon올가을 미래의 ‘클래식’은...서울시향 ‘아르스노바 시리즈 III&IV’ iconUBC 블록버스터 발레 ‘라 바야데르’...나눔의 소확행 이벤트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data-ad-format="autorelax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