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문화 공연
작곡가 진은숙, 제4회 크라비스 음악상 수상...뉴욕필 신작 위촉

세계적인 현대음악 작곡가 진은숙(57)이 제4회 마리 호세 크라비스 음악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굴지의 명문 관현악단인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2011년 제정해 격년제로 수여하고 있는 이 상은 탁월한 업적을 이룬 작곡가에서 수여하는 상이다. 역대 수상자로는 프랑스 앙리 뒤티외, 덴마크 페르 뇌르고, 네덜란드의 루이 안드리센이 있다.

4회 수상자인 진은숙은 11일 오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수상자는 20만달러(약 2억2000만원)의 상금과 뉴욕 필하모니 오케스트라가 초연할 대규모의 신작 위촉을 받게된다.

진은숙은 지난 2013년부터 꾸준히 뉴욕 필하모니 그리고 당시 음악감독이었던 앨런 길버트와 공동작업을 해왔다. 2014년 뉴욕필은 진은숙에게 위촉한 클라리넷 협주곡을 시즌 오프닝 콘서트에서 4회 연주하기도 했다.

진은숙은 서울대 음대 작곡과를 졸업한 뒤 독일로 떠나 학업을 계속했으며 2004년 바이올린 협주곡으로 ‘음악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그로마이어상을 수상했고, 2005년 쇤베르크상, 2017년 시벨리우스상을 받아 최고 권위의 작곡상 3개를 휩쓴 바 있다. 무려 12년 동안 서울시향 상임작곡가 겸 현대음악시리즈 ‘아르스 노바’를 이끌다 올해 1월 서울시향을 떠났다.

현재 독일 베를린에 거주하며 국제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다. 최신작인 두대의 바이얼린을 위한 ‘그란 카덴차(Gran Cadenza)’가 2019년 3월12일 독일의 명 바이올리니스트 안네 소피 무터와 최예은 듀오로 뉴욕 카네기홀에서 세계 초연될 예정이다.

또한 LA 필하모니 오케스트라 창단 100주년 기념으로 위촉받은 대편성 오케스트라 작품을 창작 중이다. 이 작품은 LA필 외에 독일 엘프 필하모니 오케스트라, 파리 국립 오케스트라, 버밍햄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로얄 스톡홀름 필하모니 오케스트라 등 총 5개 오케스트라에서 공동 위촉한 작품으로 내년 4월 초 LA 월트디즈니 콘서트홀에서 세계 초연된다.

 

사진=서울시향 제공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짠내폴폴 브로맨스 2인극...휴먼코미디 ‘형제의 밤’ 19일 개막 icon‘공연의 신’ 김동률, 3년만에 복귀...12월 콘서트 ‘답장’ 개최 icon"2만9000원에 공연 5편 관람"...세종문화회관, 24일까지 '대극장 올패스' 판매 icon뮤지컬 ‘프랑켄슈타인’ 흥행 대작 부산서 피날레...11일 14시 2차 티켓 오픈 icon'렛잇고'를 오케스트라로…디즈니 필름콘서트 '겨울왕국' 티켓오픈 icon"온라인서 주문, 오프라인서 픽업" 영풍문고-인터파크도서, O2O 서비스 실시 icon음악극 '아리랑랩소디' 16일 개막…추가된 7곡 보니 "최종 결과물" icon바흐부터 존 레논까지…‘클래식기타 히어로’ 밀로쉬 초청 ‘이건음악회’ 전국순례 icon스페셜 피아노男女...손열음의 ‘모차르트’ vs 임동혁의 ‘슈베르트’ icon‘피아노 여제’ 엘렌 그리모, DG 120주년 ‘옐로우라운지’ 내한공연 icon농심켈로그, 11번가서 11만 어린이돕기 캠페인...식품나눔 손길 icon버거&치킨업계, 가을입맛 사로잡는 신제품...치즈맛 vs 매운맛 icon로얄코펜하겐X셰프 류태환, 오감자극 ‘룸 포 블루’ 협업 진행 icon임우재, 故장자연 통화기록에 35번 등장…”휴대전화 명의는 이부진” icon‘인생술집’ 윤주만, 현실판 공유? ‘도깨비’ 패리더 프러포즈 “날이 좋은 날에도…” icon올가을 미래의 ‘클래식’은...서울시향 ‘아르스노바 시리즈 III&IV’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