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임우재, 故장자연 통화기록에 35번 등장…"휴대전화 명의자는 이부진"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故장자연씨와 통화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11일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 사건을 맡았던 대검찰청이 고 자자연씨의 휴대전화 디지털포렌식 분석 과정에서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혼소송을 진행 중인 임우재 전 고문과의 통화 내역을 파악하고도 이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지 않았다는 MBC가 보도가 나왔다.

MBC 취재 과정에서 임우재 전 고문 측은 고인과 30여차례에 걸쳐 통화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 “장자연과 친분이 있는 사이가 아니며 통화를 한 적이 없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보도에 따르면 장자연씨의 2008년 휴대전화 통화기록에 임우재 전 고문의 이름이 35차례 등장했으며, 해당 번호의 명의자가 이부진 사장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진상조사단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임우재 전 고문이 검경의 조사를 단 한 차례도 조사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담당 수사 담당자들을 소환해 임우재 전 고문을 조사하지 않은 배경에 대해 조사할 방침이다.

장자연씨는 지난 2009년 자필 유서를 남긴 채 생을 마감했다. 유서 형식의 문서에는 연예관계자를 비롯해 정재계, 언론계 유력 인사들의 성상납을 요구 받았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후 유서는 ‘장자연 리스트’로 불리며 해당 사안에 대한 조사가 이루어졌지만 관련자 대부분에 대해 무혐의 처분이 내려지며 부실수사 논란이 일었다.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장자연 리스트’ 사건을 둘러싼 논란이 이어지자 재조사를 권고했다.

한편 임우재 전 고문은 1999년 이부진 사장과 결혼했다. 그러나 2015년 이부진 사장이 이혼조정 신청을 하며 파경에 이르렀다.

임우재 전 고문은 법원이 2016년 이혼판결을 내리자 이에 항소하며 재한분할소송 등을 진행 중이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네나, 쌀쌀한 가을철 메마른 피부에 ‘클레이 마스크’ 제안 icon로얄코펜하겐X셰프 류태환, 오감자극 ‘룸 포 블루’ 협업 진행 icon버거&치킨업계, 가을입맛 사로잡는 신제품...치즈맛 vs 매운맛 icon농심켈로그, 11번가서 11만 어린이돕기 캠페인...식품나눔 손길 icon올가을 대세 ‘레오파드’...가을 스타일링 완성템 추천 5 icon유니클로X알렉산더 왕, ‘히트텍’ 컬렉션 출시...‘히트템’ 파고든 디자인 icon‘피아노 여제’ 엘렌 그리모, DG 120주년 ‘옐로우라운지’ 내한공연 icon작곡가 진은숙, 제4회 크라비스 음악상 수상...뉴욕필 신작 위촉 icon짠내폴폴 브로맨스 2인극...휴먼코미디 ‘형제의 밤’ 19일 개막 icon뼈만 없으면 다? 맥주 인기메뉴 ‘순살치킨’에 대해 알아야할 몇가지 icon쇼핑·휴양하러 GoGo...필리핀관광부X이마트 ‘에어텔 패키지’ 증정 이벤트 icon‘인생술집’ 윤주만, 현실판 공유? ‘도깨비’ 패리더 프러포즈 “날이 좋은 날에도…” icon크러쉬, 새 싱글 ‘none’ 콘셉트 포스터 공개…17일 음원 공개 icon‘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X정인선X손호준, 단짠 케미 通했다...최고 시청률 10.7% icon‘같이 걸을까’ god, 17년만에 5인 완전체 여행 “왜 진작 이러지 못했을까” icon‘손 the guest’ 김동욱, 父유승목까지 ‘손’ 박일도 제물되나…충격의 반전엔딩 icon‘나 혼자 산다’ 전현무, 조카피셜 ‘MC계의 손흥민’ 등극…연이은 팩트폭격에 ‘휘청’ icon이재명, 친형 강제입원·여배우 스캔들…’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압수수색 icon'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 4DX로 10월25일 재개봉…'신동사2' 개봉기념 icon손혜원, 선동열 국감 논란에 심경글 “누구도 원망할 수 없다” icon설리, 에스티 로더 뮤즈의 블랙앤화이트+레드립 '도도한 비주얼'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