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X정인선X손호준, 단짠 케미 通했다...최고 시청률 10.7%

‘내 뒤에 테리우스’가 시청률 굳히기에 들어갔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연출 박상훈, 박상우/제작 MBC, 몽작소/ 이하 ‘내뒤테’) 11, 12회 시청률이 각각 8.2%, 9.9%(닐슨 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순간 최고 시청률은 10.7%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자리를 굳혔다.

(사진=MBC '내 뒤에 테리우스')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은 각각 3.8%, 5.2%를 기록하며 목요일 전체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하며 인기와 화제성을 입증했다.

이날 방송에는 블랙요원 김본(소지섭 분)의 정체를 두고 코믹과 진지를 넘나드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김본과 진용태(손호준 분)의 유치찬란 신경전을 비롯해 고애린(정인선 분)과 가슴아픈 상황 등이 ‘단짠’의 조화를 이룬 것.

진용태는 고애린의 구박에도 뻔뻔스러움을 유지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도 어두운 이면을 섬세하게 표현해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키웠다.

김본과 고애린은 한층 더 끈끈한 신뢰를 쌓아갔다. 자기 일처럼 쌍둥이를 챙기는 김본에게 애린이 진심어린 감사함을 느꼈기 때문. 김본 역시 고애린과 쌍둥이를 통해 따뜻한 정을 받으며 점차 마음으로 대하기 시작했다.

그러나‘왕정남’이란 김본의 새로운 신분이 드러나면서 두 사람의 믿음에 금이 가기 시작했다. 무심코 지나쳤던 기억들이 퍼즐처럼 맞춰지며 김본 휴대폰에 찍힌 유지연(임세미 분)의 이름이 고애린의 의심에 불을 지폈다.

한편, NIS(국정원) 내 첩자가 있단 사실이 현실로 드러나면서 킹스백 작전에 빨간불이 켜졌다. 여기에 김본이 전한 골든클로버와 권영실(서이숙 분)의 연관성에 힘이 실리며 거대 음모 세력을 밝히기 위한 이들의 질주에도 험난한 여정을 예고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크러쉬, 새 싱글 ‘none’ 콘셉트 포스터 공개…17일 음원 공개 icon‘인생술집’ 윤주만, 현실판 공유? ‘도깨비’ 패리더 프러포즈 “날이 좋은 날에도…” icon임우재, 故장자연 통화기록에 35번 등장…"휴대전화 명의자는 이부진" icon네나, 쌀쌀한 가을철 메마른 피부에 ‘클레이 마스크’ 제안 icon로얄코펜하겐X셰프 류태환, 오감자극 ‘룸 포 블루’ 협업 진행 icon버거&치킨업계, 가을입맛 사로잡는 신제품...치즈맛 vs 매운맛 icon농심켈로그, 11번가서 11만 어린이돕기 캠페인...식품나눔 손길 icon올가을 대세 ‘레오파드’...가을 스타일링 완성템 추천 5 icon유니클로X알렉산더 왕, ‘히트텍’ 컬렉션 출시...‘히트템’ 파고든 디자인 icon‘같이 걸을까’ god, 17년만에 5인 완전체 여행 “왜 진작 이러지 못했을까” icon‘손 the guest’ 김동욱, 父유승목까지 ‘손’ 박일도 제물되나…충격의 반전엔딩 icon‘나 혼자 산다’ 전현무, 조카피셜 ‘MC계의 손흥민’ 등극…연이은 팩트폭격에 ‘휘청’ icon이재명, 친형 강제입원·여배우 스캔들…’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압수수색 icon'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 4DX로 10월25일 재개봉…'신동사2' 개봉기념 icon손혜원, 선동열 국감 논란에 심경글 “누구도 원망할 수 없다” icon설리, 에스티 로더 뮤즈의 블랙앤화이트+레드립 '도도한 비주얼' icon박은영, 현직 KBS 아나운서 트로트 가수 깜짝데뷔…”처음이자 마지막 음원” icon'군산: 거위를 노래하다' 박해일X문소리X정진영X박소담, 보도스틸 10種 공개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