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빅픽처 패밀리' 박찬호, 20년 전 전성기 회상하며 눈물..."겸손 먼저 배워라"

'빅픽처패밀리' 박찬호가 과거를 회상하며 울컥하는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눈물을 흘렸다.

  

사진=SBS '빅픽처패밀리' 캡처

13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빅픽처패밀리'에서 '20년 전의 나에게 보내는 편지'가 공개됐다.

이날 저녁 식사 중, 차인표가 "20년 전의 나에게 영상 편지를 써보는 시간을 갖자"고 제안했다. 이에 박찬호가 입을 열었다. 그는 20년 전인 1998년 28세, 최전성기 시절을 회상했다.

박찬호는 “찬호야 요즘 어떠냐. 내가 볼 땐 너의 머리가 굉장히 커져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지금 대한민국은 굉장히 힘들어하고 있어. 너 IMF가 뭔지 알아? 사람들이 너무 힘들어하는데 널 너무 좋다고 한다? 왜냐면 네가 오늘 막 깨진 경기도 사람들이 같이 안타까워하고, 오늘 잘하니까 또 희망을 갖는대"라고 말했다.

이어 “어떤 사람이 그랬어. 마포대교를 올라갔는데 '에이 내가 죽기 전에 박찬호 경기 한 번 보고 죽어야지' 그러더래. 집에 가서 박찬호 경기 봤는데 왕창 깨졌대. 열받아서 4일을 더 기다렸대. 5일째 되는 날 경기를 한 번 더 봤는데 그 경기는 너무 잘했어”라며 “그 사람은 내가 여기서 포기하지 않으면 박찬호처럼 5일 후든 5년 후든 다시 재기할 수 있지 않을까라고 생각했대"라고 털어놨다.

박찬호는 "명심해라. 야구 잘하는 것보다 겸손한 거 먼저 배우고 사람들이 너를 좋아하는 거. 그거 너의 성장과 성숙으로 잘 가꾸어봐. 나중에 멋진 나무가 되라. 기다릴게"라고 하며 눈물을 흘렸다.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신동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불후의 명곡' 파란, 녹슬지 않은 실력으로 '타타타' 열창 icon‘불후의 명곡’ 포레스텔라, 멋진 화음으로 전한 ‘홀로 아리랑’...429표로 1승 icon'베놈' 개봉 11일차 300만 관객 돌파...멈추지 않는 흥행 행진 icon[오피셜] 아스날 '레전드' 티에리 앙리, AS 모나코 감독 부임..2021년까지 icon찬바람 부는 계절 ’피부 구원템‘...탄력·보습사수 크림 5 pick icon김창호 대장 등 히말라야 韓원정대 5명은 누구...유해 수습 및 운구 어떻게 되나 icon도드람·랭킹닭컴·근대골목단팥빵, 가을 이벤트...푸드트럭·경품·할인 풍성 icon옥소리, 이탈리아 셰프와 벌인 두 자녀 '양육권 분쟁' 패소 iconNCT127, 첫 정규앨범 국내외 차트 1위...美빌보드 “영화처럼 구현” 격찬 icon홍영기, '동치미' 출연에 실검 1위 등극...SNS에 "많은 관심 감사합니다" 소감 icon'놀라운 토요일' 걸스데이 소진, BTS '페이크 러브'→'팬클럽' 오해..."제목이 뭔데요?" icon'놀라운 토요일' 휘성 '사랑은 맛있다♡' 가사는?...유라 "뭐라고요?" icon차인표, 신애라 학위논란 해명 "교수할 계획 No...내년 귀국할 예정" icon한화, 시즌 최종전에서 3위 확정 '준PO 직행'...11년만에 가을야구 icon'왕들의 귀환' H.O.T·젝스키스, 오늘(13일)부터 동시 콘서트...다시 맞붙은 라이벌 icon'나인룸' 김희선, 영혼 바뀐 김해숙에 부탁 "김영광이랑 자지마" icon'아는 형님' 김인석 "'김빡' 검색어 1위하면 윤성호가 머리 기를 것" 폭소 공약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