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강서 PC방 살인사건...표창원 “피의자 동생은 피해자 아닌 형을 말렸어야”

전 국민을 공포와 분노로 몰아넣은 강서구 내발산동의 PC방 살인사건 피의자 동생을 둘러싸고 조력 의혹이 일고 있는 가운데 프로파일러 출신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동생이 행동에 대해 직격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26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Y’에는 지난 14일 발생한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에 대한 진실 추적이 그려졌다. 피해자인 21살 아르바이트생 신모씨 얼굴과 목 부위에선 무려 32번에 걸쳐 칼에 찔린 좌상이 확인됐다. 잔인한 사건을 많이 접해본 법의학자까지도 이해하기 힘든 참혹한 상흔이라고 입을 모았다. 범행현장에서 체포된 가해자 김성수씨는 평소 피해자가 일하던 PC방의 손님 김모씨였다.

김씨는 아르바이트생이던 피해자가 불친절해서 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납득하기 힘든 건 바로 피해자가 키 190cm의 건장한 체격에 검도 유단자라는 것이다. 가족들은 평소에도 꾸준히 운동을 해왔던 아들이 왜 반격하거나 도망치지 못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던 중 한 언론을 통해 CCTV가 공개된 뒤 피의자 김씨의 동생이 공범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며 국민적 공분이 점점 커져가는 상황이다.

이날 방송에서 표창원 의원은 "(동생이 경찰) 진술에서 '말리기 위해서'였다고 할지는 모르겠지만 객관적인 모습을 볼 때 (그렇지 않다)"며 "말리려면 제지의 의미와 효과가 있는 자에게 제지해야 한다. (피해자가 아닌) 형을 말렸어야 했다"고 말했다.

사진=SBS '궁금한 이야기 Y' 방송 캡처

CCTV를 본 황민구 법영상분석연구소장 역시 "동생이 피해자를 잡으면서 상황이 달라진다"며 동생이 피해자를 잡은 것은 싸움을 말리려는 게 아닌 '조력'이라고 분석했다.

황 소장은 "피의자의 동생이 피해자를 당기는 장면이 나온다. 그때 피의자는 좀 손을 자유롭게 행동할 수 있는 사람이 된다"며 "(피의자가) 뛰는 자세가 보이지 않나. 그때부터 집중적으로 얼굴을 가격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피의자의 폭행 양상이 일반적이지 않다며 "일반적으로 폭행했을 때의 패턴과 달리 굉장히 빠르고 통통 튀는 자세로...위아래, 위아래로 뛰는 자세"라는 점을 지적하기도 했다.

앞서 경찰은 사건 CCTV를 공개하며 '동생이 형이 칼을 휘두를 동안 피해자를 붙잡았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발표했다. 동생이 신씨를 붙들긴 했지만 이는 둘 중 한 명을 우선 상대방에게서 떼어놓고 보려는 의도라는 것이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