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야구
보스턴 레드삭스, LA다저스 꺾고 WS 정상 등극...대포 4방 자축

보스턴이 마지막 1승을 채우고 통산 9번째 월드시리즈 우승을 달성했다.

 

AP=연합뉴스

보스턴 레드삭스는 29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LA 다저스와의 2018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5차전에서 5-1로 승리했다.

보스턴은 이날 승리로 시리즈 4승1패를 기록, 2013시즌 이후 5년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반면, 30년만의 우승을 노렸던 다저스는 지난해에 이어 또 한 번 월드시리즈 준우승에 머물렀다.

보스턴은 화력에서 다저스를 압도했다. 스티브 피어스(4타수 2안타 3타점 2득점)가 결승홈런 포함 멀티홈런을 터뜨렸고, 무키 베츠(4타수 1안타 1타점 1득점)와 J.D 마르티네스(4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도 각각 홈런을 쳐 다저스의 기를 꺾었다.

보스턴은 1회부터 달렸다. 1회초 1사 타석에 들어선 베닌텐디가 중전안타, 피어스가 커쇼를 상대로 투런홈런을 쏘아 올려 2-0으로 기분 좋게 시작했다. 다저스도 1회말 선두타자 데이빗 프리즈가 솔로홈런을 쳤지만, 무사 1루서 키케 에르난데스가 병살타를 치며 추격에 실패해 아쉬움을 삼켰다.

이후 경기는 중반까지 클레이튼 커쇼, 데이빗 프라이스 두 왼손 에이스들의 팽팽한 투수전 이 이어졌다.

승부의 기점은 6회였다. 보스턴은 6회초 1사 상황서 베츠가 좌월 솔로홈런을 터뜨리며 1점을 추가, 한 발짝 더 달아났다. 분위기를 전환한 보스턴은 7회초에도 선두타자 마르티네스가 쐐기 솔로홈런을 쏘아 올려 ‘우주 에이스’ 커쇼를 침몰 시켰다.

승기를 잡은 보스턴은 8회초 피어스가 솔로홈런을 터뜨려 격차를 4점까지 벌렸다. 이날 보스턴은 총 4방의 홈런으로 5점을 뽑아내는 파워를 과시했다. 8회말 2번째 투수조 켈리가 3타자 연속 삼진 처리, 9회말 나선 크리스 세일이 1이닝을 무실점으로 처리, 경기를 매조지했다.

 

 

신동혁 기자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