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손 the guest’ 김동욱·김재욱·정은채 vs 박일도 마지막 사투...관전포인트 3

한국형 리얼 엑소시즘 ‘손 the guest’가 마지막까지 숨 막히는 전개로 시작부터 차원이 달랐던 장르물의 새 역사를 완성한다. OCN 수목 오리지널 ‘손 the guest’(연출 김홍선, 극본 권소라 서재원)가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둔 가운데 ‘손’ 박일도를 추격해온 윤화평(김동욱), 최윤(김재욱), 강길영(정은채)이 찾아낼 마지막 진실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제작진이 전한 관전포인트 3가지를 공개한다.

01. 윤화평X최윤X강길영 vs 박일도, 최후의 결전

끈질긴 추격전을 펼쳐온 윤화평, 최윤, 강길영이 드디어 박일도의 실체에 가까워졌다. 그러나 베일을 벗을수록 박일도의 악랄함도 선명해지며 불안감이 엄습하고 있다. 윤화평과 최윤은 선한 얼굴 뒤에 숨겨져 있었던 양신부(안내상)의 악독한 얼굴을 마주하고 위기를 맞았다.

국회의원 박홍주(김혜은)의 비리를 쫓던 강길영은 범죄의 결정적인 증거를 갖고 있던 김신자(박지아)가 사망하며 막다른 골목을 마주쳤다. 마치 손바닥 위에 세 사람을 올려놓고 보고 있기라고 한 것처럼 교묘한 악령에 맞서 치열한 사투를 벌여왔던 윤화평, 최윤, 강길영. 그 대미를 장식할 박일도와의 전면전이 마지막까지 눈을 뗄 수 없는 몰입감을 선사한다.

 

02. 위태롭게 흔들리는 공조, 성공할까

‘손’ 박일도의 서늘한 그림자가 윤화평, 최윤, 강길영에게 드리우고 있다. 윤화평은 양신부를 잡으려다 박홍주의 운전기사 노규태(이상훈)의 공격을 받고 쓰러졌고, 최윤은 “세 번째 만나면 반드시 죽는다”고 했던 부마자의 예언에서 시작된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

강길영 역시 죽었던 김신자가 빙의된 채 살아 돌아와 스스로 목숨을 끊으며 패닉에 빠진 상황. 엄습하는 위기와 불안감에 굴하지 않고 더 이상의 비극을 막기 위해 목숨을 건 세 사람의 치열함이 긴장감을 조인다. 때때로 흔들리기도 했지만 서로를 향한 상처와 아픔을 함께 공유하며 끈끈한 믿음으로 함께 달려온 윤화평, 최윤, 강길영. 이들이 만들어낼 최후의 공조에 관심이 쏠린다.

03. 악의 연결고리...양신부·박홍주·나눔의손 미스터리

그동안 박일도를 둘러싼 미스터리의 퍼즐 조각을 맞춰왔던 진실이 드디어 드러난다. 죽었던 김신자를 빙의된 채 살아나게 하고, 노규태를 조종하기도 하는 등 양신부는 여느 때보다 강력한 악령의 힘을 발휘하며 공포를 고조시켰다. 악행을 덮어주는 등 20년 전부터 이어온 듯한 양신부와 박홍주의 밀접한 관계도 충격을 안겼다. 양신부와 박홍주, 이들의 연결고리인 ‘나눔의 손’까지 거대한 진실의 전모가 드러나며 안방에 전율을 선사한다.

한편 ‘손 the guest’ 15~16회는 31일, 11월1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사진= OCN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아이즈원 '라비앙로즈' MV, 공개 13시간만에 '300만뷰 돌파' icon이재명 "강제입원은 형수가 한짓"…수사관 질문엔 "진술서로 대체하겠다" icon회춘하는 ‘아재술’...막걸리·소주·위스키 젊은 소비자 공략 icon'벤치만 지킨 손흥민' 토트넘, 맨시티에 0-1 패배 icon'안녕하세요' 이영자, 남동생 집착하는 누나에 조언..."편의대로 생각하지 마시길" icon'풍문쇼' 배우 유설아, 남편 윤새봄은 누구?...5세 연상 웅진그룹 차남 icon'안녕하세요' 아이즈원 원영-예나, 예능 첫 출연서 깜찍한 개인기 방출 icon'동상이몽2' 한고은-신영수, 시어머니 위한 특급 케이크...시아버지 추리력 '깜놀' icon'냉장고를 부탁해' 기안84 "웹툰 '패션왕' 누적 조회수 5억뷰" icon"강한나 한국서 추방해주세요" 청와대 국민청원 등장...망언에 뿔난 네티즌들 icon'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김유정, 윤균상과 데뷔후 첫 로코케미 '티저영상 공개' icon컴백 D-3, 엑소 수호 티저 공개...압도적 눈빛+거친 분위기 icon'완벽한 타인' 예매율 1위, 사전예매량 '독전' 제쳤다…개봉 D-1 icon‘동상이몽2’ 한고은, 시어머니 생일파티 ‘최고의 1분’...타계한 엄마 그리움 채웠다 icon'라디오스타' 배종옥, 원조 걸크러시 자신감 "나같은 캐릭터가 없었다" icon남지현, '백일의 낭군님'으로 증명한 믿보배 저력...생애 첫 팬미팅 icon'여곡성' 아시아부터 북미·유럽까지 20개국 선판매, 서영희X손나은 호러 icon유연석, 케이윌 신곡 ‘그땐, 그댄’ 뮤비 출연…의리 과시 icon폴킴 '너를 만나', 아이유-아이즈원-하이라이트 꺾고 음원 1위 icon"사랑의 승부사"...트와이스, 타이틀곡 'YES or YES' 비주얼 콘셉트 포스터 3종 icon‘최악 부진’ 레알 마드리드, 로페테기 감독 해임...후임은 솔라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