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영화
엄앵란·김수미·이순재·문희·조인성, 故신성일 추모하는 ★들 “하늘에서도 배우하시길”

한국 영화계의 거목 신성일이 4일 새벽 영면한 가운데 20세기 대중문화계에서 고인과 각별한 인연을 나눴던 스타들의 조문 행렬과 함께 고인을 추모하는 마지막 말이 이어지고 있다.

아내인 배우 엄앵란은 이날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앞에서 취재진과 만나 “저승에 가서도 못살게 구는 여자 만나지 말고, 그저 순두부 같은 여자 만나서 재미있게 손잡고 구름 타고 그렇게 슬슬 전 세계 놀러 다니라고 얘기하고 싶다”고 회한 가득한 말을 했다.

이어 "남편은 영화 물이 뼛속까지 들었다. 숨이 넘어가는 순간에도 영화는 이렇게 찍어야 한다고 했다"며 "그걸 볼 때 정말 가슴 아팠다. 이렇게 영화를 사랑하는구나. 이런 사람이 옛날부터 버티고 있었기 때문에 오늘날 좋은 영화가 나온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넘어가는 남편을 붙잡고 울었다"고 덧붙였다.

생전 고인에 대해 엄앵란은 "일에 미쳐서 집안은 나한테 다 맡기고, 자기는 영화만 하러 다녔다. 집에서 하는 것은 늦게 들어와서 자고 일찍 나가는 것밖에 없었다. 집안의 남자가 아니라 사회적인 남자였다. 그러니 존경했고 55년을 살았다"고 털어놨다.

가장 먼저 빈소를 찾았던 최불암은 "반짝이는 별이 사라졌다. 우리 또래의 연기자로서 조금 더 계셨으면 좋았을 텐데 그러지 못해 아쉽다. 고인은 굉장히 로맨틱한 존재였다. 쭉 멜로드라마 주인공을 맡아서 저희는 감히 엄두를 못 내는 존재였다"고 회상했다.

배우 김수미는 “불과 두 달 전에도 같이 밥을 먹었다"고 울먹이며 "하느님이 하늘에서 배우 하라고 데려가신 것 같다. 하늘에서도 배우 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임하룡은 ”우리 어릴 때 대단하셨다. 헤어스타일 하나부터 엄앵란 선생님과 연애를 하고 있다는 노래가 유행할 정도였다"고 고인을 추억하며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 하늘나라에서 편히 쉬시고 언제나 청춘으로 사시길 바란다"고 했다.

배우 이순재는 "60년대 한국영화의 획기적인 발전을 위해 막대한 기여를 한 사람이다. 조금 더 할 수 있는데 너무 일찍 간 것 같다. 많은 자료가 남아있어 후학들에게 좋은 교본이 될 것이다. 정말 애를 많이 쓴 사람이다. 로맨스에 적합한 배우였는데, 건강했으면 말년까지 좋은 작품을 했을 텐데 아쉽다"고 말했다.

1960년대 ‘흑맥’ ‘초우’ ‘일월’ ‘잃어버린 면사포’ ‘임금님의 첫사랑’ 등 숱한 멜로영화에서 신성일과 호흡을 맞췄던 1세대 여배우 트로이카이자 엄앵란과 50년 지기인 문희 백상재단 이사장은 원로배우 신영균과 함께 장례식장을 찾았다. 문희는 영화인장으로 엄수되는 장례식 고문에 윤일봉 신영균 남궁원 임권택 김지미 고은아 김동호 등과 함께 위촉되기도 했다.

배우 박상원은 "배우로서 영광의 시대를 처음으로 연 선구자이시다"며 "좋은 곳에서 영면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신성일의 계보를 잇는 충무로 미남배우이자 톱스타 조인성도 장례식장을 찾아 고인을 추모했다.

한편 폐암 투병 중이던 신성일은 4일 오전 2시25분께 전남대병원에서 향년 81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0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6일 오전 11시에 이뤄진다. 화장 후 유골은 고인이 직접 건축해 살던 가옥이 위치한 경북 영천 성일각으로 옮겨진다.

사진=연합뉴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현장] 세븐틴, 이상적으로 마무리한 4개월의 대장정 ‘아이디얼 컷’ icon‘플레이어’ 이시언X송승헌, 15년 만의 화해 “친구끼리 사과하는 거 아냐” icon‘미우새’ 강부자, 올해 나이 77세 “후배가 이미숙·김창숙·윤여정” icon‘하나뿐인 내편’ 윤진이, 박상원 격노에 눈물 “요양사 실력이 좋은 줄 알았다” icon‘열린음악회’ 남진·이은미, 나이 잊은 폭발적인 가창력 icon‘주말사용설명서’ 강다니엘, 라미란 표 웰컴 드링크 “복분자주♥” 애정 icon‘런닝맨’ 안효섭, 전소민 마음의 방에 감금 “이제 못 나가” icon오늘 날씨, 수도권·충청·호남·경북 미세먼지 농도는 나쁨...강원 영동지방 밤에 비소식 icon'뷰티인사이드' 측 "서현진X이민기 사랑 앞에 결정적 위기 찾아올 것" 전환점 예고 icon'복면가왕' 조커는 워너원 이대휘였다..."아이돌 그룹 선입견 깨고 싶었다" icon故 신성일, '아름다운예술인상' 공로예술인 선정..."한국영화 발전 이바지" icon'데뷔 1주차' 아이즈원, 한층 업그레이드 된 퍼포먼스로 연일 '장밋빛 행보' icon'U-19 축구' 한국, 결승서 사우디에 1-2 패...아쉬운 AFC 챔피언십 준우승 icon신입사원 평균 근속연수 2.8년...청년세대 고단한 현실 반영? iconD-1 ‘2018 MGA’ 방탄소년단X찰리푸스 콜라보 무대가 3D 증강현실로? 관전 포인트 셋 icon성인남녀 주 평균 ‘3.5회’ 편의점 이용...최애 상품&서비스 톱5 icon'런닝맨' 안효섭, 예능 신생아...서툴지만 순수한 예측불허 매력 通했다 icon[인터뷰] ‘폴란드로 간 아이들’ 추상미, 전쟁을 껴안은 여배우 icon동방신기, 2018 日 콘서트 동원력 1위..아라시-아무로 나미에 제쳤다 icon트와이스, '치어업' MV 3억뷰 돌파...신보 'YES or YES ' 컴백 앞서 겹경사 icon‘완벽한 타인’ 100만 돌파+주말 박스오피스 1위...‘보헤미안랩소디’ 제압 icon'미우새' 김건모X강부자 '미안해요' 환상 하모니...시청률 21.9% '최고의 1분' icon'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메인 포스터, 윤균상X김윤정 달달 분위기 '설렘유발' icon신성일 발인..눈물의 추도사, 150여명 참석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