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현빈X박신혜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캐릭터 포스터...의미심장 메인카피 눈길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이 궁금증을 유발하는 캐릭터 포스터를 2종을 공개했다. 

(사진=tvN)

tvN 새 토일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극본 송재정, 연출 안길호,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초록뱀미디어)은 투자회사 대표인 ‘유진우’(현빈)가 비즈니스로 스페인 그라나다에 방문하고, 여주인공 ‘정희주’(박신혜)가 운영하는 오래된 호스텔에 묵게 되면서 기묘한 사건에 휘말리는 이야기를 그리는 서스펜스 로맨스 드라마. 

12월 1일 첫 방송을 앞두고 드라마를 기다리는 예비시청자들의 호기심이 나날이 높아져가는 가운데, 오늘(6일) 공개된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의 캐릭터 포스터에 담긴 배우 현빈과 박신혜의 명품 표정 연기와 의미심장한 캐릭터 문구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먼저 깊은 생각에 잠긴 채 정면을 응시하는 현빈의 진지한 눈빛이 보는 이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포스터에 담긴 현빈은 천재적인 게임개발 능력을 갖춘 공학박사 출신의 투자회사 대표라는 화려한 직함과 달리, 조금쯤 야윈 얼굴과 단출한 야상 점퍼만을 걸친 모습. 마치 스페인 그라나다에서 기묘한 일을 겪으며 변화를 맞을 ‘유진우’ 캐릭터를 암시하는 듯하다.

특히 “내가 보는 반쯤은 맞았고 반은 완전히 틀렸다”라는 카피는 앞으로 진우가 겪게 될 모종의 사건들에 대한 흥미를 불러일으킨다. 

이어 예술혼 가득한 감성주의자 ‘정희주’로 완벽하게 변신한 박신혜. 그리움, 걱정, 의문 등 복합적인 감정이 깃든 그녀의 눈빛이 “갑자기 나타나 인생을 바꿔놓고 그가 사라졌다”라는 캐릭터 카피와 절묘한 시너지를 일으킨다.

기타리스트를 꿈꿨지만, 가족의 생계를 부양하기 위해 스페인 그라나다에서 낡은 호스텔을 운영하던 희주. 그리고 그런 그녀 앞에 어느 날 갑자기 나타나 인생을 뒤흔들고 사라져버린  남자 유진우는 올겨울 어떤 마법 같은 이야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믿고 보는 배우 현빈과 박신혜의 초대형 캐스팅, 그리고 ‘인현왕후의 남자’, ‘나인: 아홉 번의 시간 여행’, ‘W’ 등 특별한 상상력으로 대중을 사로잡는 송재정 작가와, 치밀하면서도 감각적인 연출을 자랑하는 ‘비밀의 숲’ 안길호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 이에 제작단계부터 화제를 모으며 웰메이드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12월 1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노이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마리텔 염소언니’ 파티시에 유민주, 10일 일반인 남성과 웨딩마치 icon[포토] 엑소, 도경수 주연 '백일의 낭군님' 키스신 이야기에 웃음바다 icon‘구하라 전 남친’ 최종범, 검찰 송치...“몰카 혐의 추가” icon[포토] 엑소 수호 '저희 아무도 오토바이 면허증 없이 폼만 잡았어요~' icon고원희, 인권위 웹드라마 '진정하셨어요?' 조사관 역 icon[인터뷰] ‘여곡성’ 서영희, 잘 살고 잘 연기하는 법...“'배우'는 삶의 일부” icon식약처, ‘日균주’ 경피용 BCG백신 1년치 회수 “비소 검출” icon美중간선거, 국민의 선택은 ‘균형’...트럼프 “굉장한 성공” icon‘수미네 반찬’ 함소원♥진화 입덧 고민 “먹기 힘들어 화장실 자주 간다” icon‘수미네’ 진화, 김치명인 김수미에 감탄 “사랑합니다♥” icon‘비켜라 운명아’ 진예솔, 육동일에 결혼 무효 주장 “너랑은 절대 안해” icon‘비켜라 운명아’ 강태성, 남일우 상의없이 계약X “할아버지도 어쩔 수 없는 일” icon함소원♥진화, 김수미표 묵은지청국장 한그릇 뚝딱! “배불러도 먹게 돼 신기” icon‘영재발굴단’ 로봇 소년 도한수, 3D프린터 직접 조립 “설명서 없이 완성” icon현빈, 드라마 복귀 tvN '알함브라 궁전의추억' 선택한 이유 icon‘나인룸’ 김희선 바통받는 현빈, 변신 어디까지(알함브라궁전의 추억)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