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정부, ‘고농도 미세먼지’ 재난 수준 대응+‘클린디젤’ 정책 폐기

정부가 미세먼지 문제에 발 벗고 나섰다.

사진=연합뉴스

8일 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비상, 상시 미세머지 관리 강화대책’과 ‘자율주행차 분야 선제적 규제혁파 로드맵’을 논의했다.

정부는 고농도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재난 수준으로 대응할 것을 발표했다. 우선 경유차에 주던 인센티브 ‘클린디젤’ 정책을 폐기한다고 밝혔다.

2030년까지 공공부문에서 경유차를 없앨 계획이며 2020년까지 공공부문 친환경차 구매 비율을 100% 높일 방침이다. ‘클린디젤’ 정책은 저공해경유차에 주차료와 혼잡통행료를 감면해주는 혜택이다.

민간부문에서도 대응 방침이 있을 예정이다. 2019년 2월 15일부터 수도권 공공기간을 중심으로 시행되던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민간부문 의무 참여로 확대한다. 비상저감조치를 내리기 전에 예비저감조치를 시행해 미세먼지에 선제적 대응하는 방안도 마련했다고 밝혔다.

특히 환경부는 2020년까지 한국과 중국의 환경협력센터 인프라를 구축하고 중국지방정부와도 협력해 중국 산업 분야 대기오염방지시설에 국내 우수 환경 기술을 적용해 대기오염물질 배출을 저감하는 사업도 강화한다고 말했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라인프렌즈x헬베티카 vs 카카오프렌즈x콰르텟...흥미진진 콜라보 icon여야 원내대표, 기무사 계엄문건 청문회 실시 합의...“올해까지 입법화” icon1호선, 또 고장으로 멈췄다...기계적 문제로 종로5가 역서 10분간 정차 iconCGV '신비한 동물사전' 굿즈 뭐기에 49종?..수현도 있나 icon‘진짜사나이300’ 오지호X감스트X주이, 셀프 반삭 실시 “입대를 명받았습니다” icon효연, 신곡 ‘Punk Right Now’로 DJ 블라우와 컬래버레이션...13일 공개 icon[공식] 앤디 서키스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모글리’, 12월 7일 공개” icon아이즈원, 日타워레코드·오리콘 주간차트 이어 美빌보드까지 앨범차트 점령 icon배우돌 '더맨블랙' PD 나병준대표 "BTS 빌보드 점령처럼 美도전" icon‘정우영 부상’ 주세종 대체 발탁, 대표팀 미드필더진 변화 必 icon마마무, ‘가을 무드’ 새 싱글앨범으로 29일 컴백→12월 콘서트...“바쁜 연말” icon‘숙명여고 문제유출’ 쌍둥이 딸, 자퇴서 제출...누리꾼 ‘비난’ icon‘뷰티 플랫폼’ 편의점, 전용 화장품 뜬다...소용량·합리적 가격 어필 icon'이미 접종' BCG 경피용 백신, 부작용에 2살배기 다리 절어도 국가는 보상X icon'키 186cm' 정우성, 롱패딩으로 뽐낸 우월 기럭지 icon신혜선, '결백'으로 스크린 첫 주연...배종옥과 모녀호흡 '12월 크랭크인' icon[현장] ‘모글리’ 앤디 서키스 “정글북은 어두운 이야기, 아웃사이더 소재 담고싶었다” icon‘믿듣뮤’ 폴킴, 신곡 '너를 만나', 가온차트 디지털·다운로드·BGM 차트 1위 '3관왕 기염' icon‘업그레이드’ 제네시스 G90, 新 디자인·아이템 눈길...27일 출시 icon[공식] 이승기, ‘범인은 바로 너!’ 시즌2 합류…박민영 “은근히 우리과다” icon야속한 비...한국시리즈 4차전 우천 순연, 9일(내일) 재개 icon‘사무소 개업’ 기안84, 웹툰 작가에 이어 ‘사장님’ 변신 icon‘11세 연상연하’ 빅플로 론♥이사강, 내년 1월 결혼...1년 6개월 연애 결실 icon‘흔들린 우정’ 교도소 동기 5명, 26차례 금품 절도 혐의로 검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유영서 2018-11-08 16:06:56

    미세먼지를 재난 급으로 생각하여 대처한다는 태도가 정말 좋은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대한민국의 따뜻하고 깨끗한 날씨를 만들기 위한 정책이 계속되어 도입되길 바랍니다. 화이팅!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