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종합
김민정 감독·김경두 父女 ‘폭언·욕설·행사강요·횡령’...女컬링 ‘팀킴’ 폭로 파문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은메달로 ‘영미 신드롬’을 지핀 ‘팀 킴’ 소속 선수들이 김민정 감독과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회장 직무대행에 대한 폭로로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사진=김경두 전 대한컬링연맹 회장직무대행과 그의 딸 김민정 경북체육회 여자컬링 감독/사진=연합뉴스

팀 킴의 김은정, 김경애, 김영미, 김선영, 김초희 등 5명 선수는 8일 SBS와 인터뷰에서 김민정 경북체육회 여자컬링 감독이 훈련에 불성실했고, 이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면 그의 아버지인 김경두 전 직무대행으로부터 폭언을 들어야 했다고 폭로했다. 이어 “독단적인 현 지도부의 지휘에서 벗어나 운동을 계속하고 싶다”는 내용의 호소문을 대한체육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김 감독이 훈련에 나오지 않은 날이 더 많았고, 훈련은 자신들이 알아서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김초희가 올림픽을 앞두고 부상을 당하자 김 감독은 “지금까지 연봉을 받으면서 뭘 한 게 있냐”며 직접 선수로 뛰려 했다고 털어놨다. 김경애는 “컬링을 하는 사람이라면 김 감독의 실력이 부족하다는 것을 누구나 아실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김 감독의 훈련 불참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면 김 전 직무대행은 폭언을 일삼았다고 했다. 김영미는 “‘개 뭐 같은 X’이라고 분명히 말씀하셨다”며 “제 앞에서 같은 선수를 욕했다는 것 자체가 충격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사진=SBS뉴스 방송 캡처

선수들은 또 언론 인터뷰 등에서는 의성군에 도움이 되는 발언은 금지시키고 김 전 직무대행의 공적만을 언급하게 했으며 올림픽이 끝난 뒤 김 감독의 아들 어린이집 행사에 불려갔다고 밝혔다. 김영미 선수는 “무슨 행사인지 계속 여쭤봤는데 강제적으로 오게 했다. 거기서 원장님들한테 사인을 해주라고 했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김 전 직무대행의 금전적인 의혹도 제기했다. 팀 킴은 “2015년 이후 각종 대회에서 받은 상금이 얼마인지, 어디에 사용됐는지 본 적도 들은 적도 없다”며 “오직 김 전 직무대행 개인 계좌를 통해 훈련비 등 모든 자금이 관리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 전 직무대행은 김 감독의 선수 관리 소홀로 인한 불화 자체도 없었고, 그 과정에서 폭언을 한 일도 없다며 모든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선수들은 최악의 경우 은퇴까지 고려하고 있다며 자신들의 고백이 한국 컬링의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선영 선수는 “저희는 여기서 선수 생활을 끝내고 싶지 않고 5명이 같이 하고 싶다”며 “부당한 대우가 바뀌어서 조금 더 좋은 환경이 된다면 한 단계 성장해 베이징 올림픽에서 성공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눈물을 흘렸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에즈라 밀러-수현 궁합 봤더니..'신동범' 맥주파티 '꿀 뚝뚝' icon연애의 맛 서수연, 이필모 애정고백에 "같은 마음"..결혼얘기 솔솔 icon‘해피투게더4’ 보아 “이수근 때문에 출연, 열혈팬” icon김종민 공개연애 "현실과 헷갈려, 황미나에 사적감정" 고백(연애의 맛) icon에즈라 밀러 '신동범'-'일곱개의대죄'-'구스범스' 공통점은? icon모델 김우영 사망 애도물결.."사람과 함께하는 걸 좋아했는데" icon리치 임성희 부부, 8년만에 '눈물의 결혼식' 깜짝 웨딩화보 icon'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투표, 또 초대하고픈 국가는? icon뉴스룸 이국종 교수 "난 버블..노출 많지만 중증외상 미정착” 거품발언 icon“침실조명 핑크빛으로 해줄래” 필립스라이팅, ‘카카오홈’에 스마트조명 휴 연동 icon첼시·아스날, 유로파 32강 진출 확정...‘EPL 파워’ icon황미나, 김종민에 서운함 토로..."좋아한다는 확신 줬으면 좋겠다" 끝내 눈물 icon'오늘날씨' 비 그치자 중국발 스모그 유입으로 미세먼지 농도 나쁨...외출시 마스크 필수 icon경제부총리 김동연→홍남기 교체 유력, 靑 “이르면 오늘(9일) 발표” icon아이즈원, 데뷔 11일만 '엠카'서 첫 1위 "위즈원 덕분에 1위 했어요" icon제13회 파리한국영화제 폐막...‘1987’ 장편영화 작품상 icon‘2018 한국대중음악시상식’ 12월20일 일산 킨텍스서 개최..16일부터 온라인 투표시작 icon'해투4' SM특집, 보아부터 NCT까지...거침없는 입담으로 안방장악..시청률 소폭상승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