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뮤직
"5일째 정상"...트와이스, 'YES or YES' 실시간 음원차트 4개서 1위

트와이스(TWICE)가 미니 6집 타이틀곡 'YES or YES'로 멜론을 비롯한 4개 음원 차트 정상을 차지하며 '붙박이 1위'의 저력을 과시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트와이스가 5일 오후 6시 공개한 새 미니 앨범 'YES or YES'의 동명 타이틀곡은 공개 5일째인 오전 10시 기준 멜론, 엠넷, 네이버, 소리바다 등 국내 4개 실시간 음원 차트에서 1위를 기록했다.

'YES or YES'는 사랑스러운 고백에 "YES"라고 대답할 수밖에 없는 '기승전 YES'의 의미를 담은 노래. 트와이스는 '선택지는 두 개지만 결론은 하나'인 질문을 던지며 상대방을 향해 당차게 직진하는 신매력을 발산한다.

여섯 번째 미니 앨범 'YES or YES'는 6일 오전 기준 일본, 홍콩, 대만, 싱가포르 등 해외 17개 지역 아이튠즈 앨범 차트 정상을 차지하며 글로벌 인기를 자랑했다.

아울러 미국 빌보드는 5일(현지 시간 기준) 기사를 통해 "트와이스가 신곡' YES or YES'로 K팝 걸그룹 사상 최단기간인 공개 6시간여 만에 유튜브 조회수 1000만 건을 돌파했다"고 트와이스의 저력을 집중 조명했다.

또 8일 포브스는 "24시간만에 MV가 3140만뷰를 기록했고 이는 세계 7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라고 전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트와이스는 2018년 4월 미니 5집 'What is Love?'와 동명 타이틀곡, 7월 두 번째 스페셜 앨범 'Summer Nights'의 타이틀곡 'Dance The Night Away'에 이어 11월 'YES or YES'를 발매하고 올해 세 번째로 가요계에 컴백했다. 이번 'YES or YES'는 데뷔곡 'OOH-AHH하게'부터 'Dance The Night Away'에 이르기까지 9연속 히트를 기록한 트와이스가 선보이는 10번째 신곡으로 화제를 모았는데 기대에 부응하는 곡과 안무로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

한편 트와이스는 지난 8일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타이틀곡 'YES or YES'와 JYP엔터테인먼트 수장 박진영이 작사, 작곡한 새 앨범 수록곡 'BDZ'의 무대를 선보였다. 9명의 멤버들은 저마다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하며 파워풀한 퍼포먼스를 선사해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트와이스는 오늘(9일) KBS2 '뮤직뱅크', 10일 MBC '쇼! 음악중심', 11일 SBS '인기가요'에 차례로 출연한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따뜻한 곳으로 떠나자. 천혜의 자연환경 ‘뉴질랜드’ 기획전 icon진실은 과연? 컬링 ‘팀 킴’vs김민정 감독·김경두 父女, 국민청원부터 의혹 반박까지 icon‘피츠버그 이어 LA도’ 美 총기난사 참극, 총격범 포함 13명 사망 icon'나인룸' 김희선·김영광·김해숙, 안석환에 시선 고정...삼자대면에 묘한 기류 형성 icon'시대극 장인' 키이라 나이틀리 변천사 모아보니.. icon‘호로록’ 마시는 간편식, 아침공복 싱글족 취향에 딱 icon레드벨벳, 미니앨범 ‘RBB’로 30일 컴백...시크&도도한 표지 눈길 icon미세먼지엔 실내놀이가 딱...장소별 맥주·와인 잇템 4 icon강정호, 피츠버그와 1년 재계약 ‘최대 550만 달러’ icon코스텔, ‘서울카페쇼’ 홈카페 레시피 시연회...미니오븐 증정 이벤트 icon‘자체 최고 기록’ 방탄소년단, LOVE YOURSELF 結 ’Answer’ 203만 장 돌파 icon공명, 8일(어제) 경미한 교통사고 당해...소속사 “‘죽어도 좋아’ 촬영 차질 없어” icon고3 끝 낙이 온다, 수험생 특별할인공연 8選...뷰티패키지까지 icon‘명품 보컬’ 플라이투더스카이, 새 앨범 ‘헤어질 시간이 정해진...’ 티저 영상 공개 icon샤이니 키, 솔로 무대 오늘 ‘뮤직뱅크’서 최초 공개 icon‘도시어부’ 유쾌한 참돔 낚시 대작전, ‘울릉도 리벤지 특집’ 목요 동시간대 시청률 1위 icon'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박신혜, 스페인어 공부·기타연주까지...연기변신 주목 icon방탄소년단·아이즈원·트와이스, 韓日 정치적 이슈에 휘말린 한류 아이돌 icon‘모글리’ 앤디 서키스 “듀얼 아이덴티티에 집중, 블록버스터 아닌 예술적인 영화” icon"지민 티셔츠 파문, 보류"...방탄소년단, '엠스테' 출연논란에 품절사태까지 icon앤디 서키스 “‘모글리’ 3D 잘 구현돼…넷플릭스 극장상영 더 많아질 것” icon‘은주의 방’ 2030 싱글여성 공감 “뼈때리는 현실대사 통쾌” icon빈지노X산이X도끼, ‘리스펙트’ 예고편 공개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 icon영장실질심사 포기 양진호, 대마초 혐의 인정..오늘(9일) 구속여부 결정 icon‘하우스 오브 카드’ 로빈 라이트 "트럼프, 마키아벨리적인 정치 실현하고 있어" icon‘종로 고시원 화재’ 사망자 7명·스프링클러 無...소방 “10일 합동감식 실시” icon'솔로 출격' 제니, 기습 티저영상.."빛이 나는 솔로" 일부 가사 공개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