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모글리’ 앤디 서키스 “듀얼 아이덴티티에 집중, 블록버스터 아닌 예술적인 영화”

앤디 서키스 감독이 ‘모글리’와 기존 ‘정글북’을 모티프로 한 작품들에 대한 차별성을 강조했다.

9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서 열린 ‘See What’s Next:Asia’ 행사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모글리’의 론칭을 앞두고 있는 앤디 서키스 감독이 취재진과 인터뷰에 응했다.

앤디 서키스 감독은 이번 행사를 통해 ‘모글리’가 북미 중심의 영화적 관습과 화법에서 탈피한 작품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어느 지점에서 이런 점을 느낄 수 있겠냐는 말에 앤디 서키스 감독은 “원작인 ‘정글북’은 문화적으로 구체적인 배경을 가지고 있다. 리메이크를 할 때는 원작을 무시할 수는 없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정글북’의 작가인 키플링이 인도에서 나고 자란 힌두어를 모국어로 쓰는 작가다. 때문에 이 작품이 구체적인 문화성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작품 속 모글리의 여정과 작가 키플링의 개인적인 연대기가 비슷하다는 점을 지적한 앤디 서키슨는 “키플링도 어린 시절에 인도에 지내다 영국식 교육을 받으면서 매우 엄격한 훈육을 받으며 변화가 생긴 인물이다. 듀얼 아이덴티티라는 문제점이 중요한 토픽이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북미 사고방식의 탈피에 대해서는 “넷플릭스라는 플랫폼 자체가 전세계적인 접근성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각 지역마다 같은 맥락에서 전달할 수 있다는 게 강점이다. 그 부분이 ‘모글리’의 제작의도와도 맞아떨어진다. 글로벌적인 어필이 가능하다고 느꼈다. ‘모글리’는 통용적인 블록버스터가 아닌 예술적이고 고양적인 영화다. 전세계 시청자를 대상으로 다가가는 게 전세계적인 영화라고 봐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사진=넷플릭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마이웨이’ 엄앵란, 故신성일 보내주다...“뼛속까지 영화인” icon진실은 과연? 컬링 ‘팀 킴’vs김민정 감독·김경두 父女, 국민청원부터 의혹 반박까지 icon"5일째 정상"...트와이스, 'YES or YES' 실시간 음원차트 4개서 1위 icon‘피츠버그 이어 LA도’ 美 총기난사 참극, 총격범 포함 13명 사망 icon'나인룸' 김희선·김영광·김해숙, 안석환에 시선 고정...삼자대면에 묘한 기류 형성 icon‘호로록’ 마시는 간편식, 아침공복 싱글족 취향에 딱 icon레드벨벳, 미니앨범 ‘RBB’로 30일 컴백...시크&도도한 표지 눈길 icon미세먼지엔 실내놀이가 딱...장소별 맥주·와인 잇템 4 icon방탄소년단·아이즈원·트와이스, 韓日 정치적 이슈에 휘말린 한류 아이돌 icon"지민 티셔츠 파문, 보류"...방탄소년단, '엠스테' 출연논란에 품절사태까지 icon앤디 서키스 “‘모글리’ 3D 잘 구현돼…넷플릭스 극장상영 더 많아질 것” icon‘은주의 방’ 2030 싱글여성 공감 “뼈때리는 현실대사 통쾌” icon빈지노X산이X도끼, ‘리스펙트’ 예고편 공개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 icon영장실질심사 포기 양진호, 대마초 혐의 인정..오늘(9일) 구속여부 결정 icon[인터뷰] 김은희X김성훈X주지훈X류승룡, ‘킹덤’ 팀이 전한#시즌2#넷플릭스#창작의자유 icon‘하우스 오브 카드’ 로빈 라이트 “드라마틱한 정치? 트럼프가 이미 실현하고 있어“ icon‘종로 고시원 화재’ 사망자 7명·스프링클러 無...소방 “10일 합동감식 실시” icon로이킴, ‘그때 헤어지면 돼’ 1억 스트리밍 돌파...음악성+대중성 입증 icon'솔로 출격' 제니, 기습 티저영상.."빛이 나는 솔로" 일부 가사 공개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