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종로 고시원 화재 원인 '전열기' 추정..최종 7명 사망

경찰이 종로 고시원 화재 원인을 전열기로 추정했다.

사진=연합뉴스

9일 서울 종로경찰서는 "고시원 3층에서 발화된 것으로 추정된다는 1차 현장 감식 결과와 301호에서 불이 난 것을 봤다는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301호에서 최초 발화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목격자 301호 거주자 A(72)씨는 경찰에 "오늘 새벽 잠자고 일어나 전열기 전원을 켜고 화장실에 다녀온 후 전열기에서 불나는 것을 목격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A씨는 화상을 입어 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정확한 화재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경찰은 10일 오전 10시 소방·국립과학수사연구원·한국전기안전공사 등 관계기관과 합동 감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7명의 사망자 중 1명은 아직 신원 확인 중이며 이날 중 부검영장을 신청해 사망자의 정확한 사인을 밝힐 계획이다.

앞서 이날 오전 5시께 서울 종로구 관수동 국일고시원에서 화재가 나 고시원에 살던 7명이 사망하고 11명이 부상을 입었다.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임라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법원, 양진호 구속영장 발부 "증거인멸 우려" icon'여신' 손태영 살림까지 잘하면 반칙..권상우에 사랑받겠네 icon[인터뷰] ‘손 the guest’ 김재욱, “오컬트·엑소시즘 성공 확신, 최윤이란 캐릭터 만나 감사” ① icon[종합] 이승기 합류 ‘범인은 바로 너’, 강력해진 재미+글로벌 시청자 겨냥한 시즌2 icon"워너원·박준형이 쏜다" 직접 찾아가는 수능 이벤트...패딩부터 음료까지 icon[인터뷰] ‘손 the guest’ 김재욱, “김동욱, ‘커프’ 이후 11년 만에 만남...남자다워졌다” ② icon[인터뷰②] '백일의 낭군님' 한소희 "조성하 선배님과 호흡, 매 씬마다 울컥했죠" icon법원, 광주 수완지구 무차별 집단폭행 가해자 9명에 징역 2~10년 중형선고 icon차은우-김민정-윤현민, 재킷·패딩 활용한 아우터 스타일링 icon‘나 혼자 산다’ 성훈, 무릎통증 호소..철인3종 완주 가능할까 icon해촉 통보받은 전원책 "사람이 살아가는데 최소한 예의가 있는데 기가 막혀" icon윤택, 30년만에 중학교 은사 만났다..."여학생 같았는데 개그맨 된 것 자체가 코미디" icon‘사돈연습’ 권혁수-이미주..‘혁수미시회’ 남산 돈까스부터 종로 낙지볶음까지 icon‘아찔한 사돈연습’ 오스틴강♥경리 “잘 살아보자” 커플 번지점프 도전 icon'연예가중계' 故신성일, 영화인장 현장..."오래오래 기억할 것" icon'궁금한 이야기Y' 야구 생중계 여파로 결방확정...'정글의 법칙'은 2안 편성 icon김하온, 트와이스 성덕됐다...다현과 포옹까지(연예가중계) icon'진사' 모모랜즈 주이 "체력왕, 제일 무서운 것은 웃을까 걱정" 웃음주의보 발령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