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뮤직
바이올린 천재 헨리, 줄 3개로 완벽연주 "거의 불가능하다"

헨리가 바이올린 3줄로 천재임을 입증했다.

(사진=MBC '나혼자산다' 캡처)

9일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는 토론토에서 가족들과 함께하는 헨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헨리의 생일파티 후 티타임에 그의 바이올린 스승은 제자의 연주를 듣기를 원했다. 헨리는 오랫동안 연주를 놓았던 상태.

하지만 스승이 연주를 보여달라는 말에 바이올린과 활을 들었다. 연주를 하던 중 갑자기 바이올린 4개 중 하나의 줄이 끊어져버렸다. 헨리는 당황했지만 그냥 이 상태로 3줄로 연주하겠다며 연주를 재게했다.

헨리는 바이올린 줄이 3개라는 사실을 알 수 없을 정도로 완벽한 연주로 청중을 사로잡았다. 스승은 3줄로도 완벽한 연주를 펼친 헨리에 "(줄이 끊어진) 이 상태로 간직해 주겠니? 너무 아름다웠다"라고 요청해 눈길을 끌었다.

헨리는 "세 줄로 연주는 거의 불가능하다. 정말 어려운 것이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또 그의 스승은 또 다른 연주를 요청하며 자신의 2억 짜리 바이올린을 흔쾌히 빌려줬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노이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크리스마스 홈파티, 완벽하게 빛낼 ‘소장각’ 테이블웨어 icon‘쇼미777’ 루피, 2라운드 ‘Robot Love’..감동적 무대 선사 icon'나혼자산다' 헨리父, 아들과 합동공연 중 깜짝생일파티 '감격의 눈물' icon‘쇼미더머니777’ 키드밀리 “이제 멋진 아들이 되고 싶다” icon헨리, 바이올린 스승과 12년만 재회 "토론토 오케스트라 단장"(나혼자산다) icon‘너와 나의 유효기간’ 신현수 “이다인, 가장 반짝거리는 순간을 생각나게 해” icon'나혼자산다' 헨리, 캐나다 토론토 집공개...침실4개에 父음악방까지 icon‘너와 나의 유효기간’ 김영대 “마지막 기회가 될 것 같아서 그랬어”..신현수 고백 가로채 icon‘너와 나의 유효기간’ 신현수 “이건 완벽한 고백타임”..이다인에게 고백 icon'진짜사나이300' 산다라박 "투애니원 해체 후 자존감 회복 위해 입대결정" icon대도서관-윰댕 컬링 내기 벌칙 “얼굴에 낙서하고 생방송하기”(랜선라이프) icon비글부부, 수제간식 내기 결과는?..하준파파 승 “하준아 맛있게 먹어줘서 고마워" (랜선라이프) icon주이, 첫날부터 웃음주의보 발령..진지하지 않은 태도에 교환 호통(진짜사나이) icon‘랜선라이프’ 대도서관, 비글부부 수제간식 배틀에 “나는 하준마마 편” icon'진사' 모모랜드 주이 "체력왕, 제일 무서운 것은 웃을까 걱정" 웃음주의보 발령 icon‘랜라’ 비글부부, 하준이 영유아 검진 테스트에 김숙 “하루가 다르게 크네” icon‘랜선라이프’ 이영자, 꿀밤조림 맛 묘사에 군침 삼켜 “달달한 꿀내음 가득” icon장윤정♥도경완, 둘째 득녀..."건강히 회복중...축하해주시는 분들 모두 감사"(공식입장) icon김하온, 트와이스 성덕됐다...다현과 포옹까지(연예가중계) icon'나혼자' 성훈, 철인 3종경기장서 션과 만남 "돈 좀 빌려줘요" icon‘쇼미더머니777’ 지코, 나플라 지원사격..환상호흡 무대 '버클' icon'철인3종경기' 성훈, 750m 수영 경기 시작...뒤늦게 출발에도 2위 완주 icon'진짜사나이300' 셀프 반삭 홍석 "낙하산 시범, 내가 할 생각에 설레" icon'쇼미더머니777' 마미손, 깜짝 등장..도넛맨 피처링까지 icon철인3종 경기 도전 성훈, 무릎통증에도 전체 5위로 완주..수영은 2등 icon이가은·하연수, '쇼미777' 방청석서 포착...루피·나플라·키드밀리와 무슨사이? icon‘쇼미더머니777' 우승자 나플라, 루피·카드밀리 꺾었다...기리보이 눈물 펑펑(종합) icon‘쇼미더머니777’ 우승자 나플라, 돈다발 들고 자축 인증샷 “엄마, 나 성공했어” icon‘윤창호법’ 윤창호 사망, 피의자 처벌 가중 되나...누리꾼 관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