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블랙핑크 제니, 11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1위…트와이스vs아이즈원 치열

최근 솔로 가수로 저력을 입증한 블랙핑크 제니가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에서 1위를 차지했다.

11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블랙핑크 제니, 2위 트와이스 지효, 3위 아이즈원 장원영 순으로 나타났다.
 

YG엔터테인먼트


이는 지난 10월 16일부터 2018년 11월 17일까지 걸그룹 개인 432명의 브랜드 빅데이터 118,798,781개를 추출하여 걸그룹 개인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 행동분석을 가지고 만든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브랜드평판지수를 분석한 결과다.

브랜드평판 10위에는 블랙핑크 제니, 트와이스 지효, 아이즈원 장원영에 이어 트와이스 모모, 아이즈원 미야와키사쿠라, 트와이스 나연, 트와이스 미나, 트와이스 정연, 아이즈원 김채원, 트와이스 사나가 이름을 올렸다.

제니는 이달 12일 선보인 싱글 ‘SOLO’의 성공을 비롯해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 출연하며 꾸준히 화제를 만들어왔다. 제니 브랜드는 지난 10월 브랜드평판지수 1,378,361와 비교해 119.51% 상승한 4,487,677를 나타내며 당당히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싱글리스트DB


마찬가지로 이달 5일 ‘YES or YES’로 돌아온 트와이스의 지효는 브랜드평판지수 3,270,350로 분석됐다. Mnet ‘프로듀스48’을 통해 아이즈원으로 데뷔한 장원영은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분석에 새롭게 포함되자마자 3위에 올라서는 기염을 토했다.

10위권 안에서는 음원 흥행강자 트와이스와 떠오르는 신인 걸그룹 아이즈원의 경쟁이 치열했다. 트와이스 모모, 나연, 미나, 정연, 사나 등이 이름을 올린 가운데 아이즈원 역시 일본인 멤버 미야와키 사쿠라를 비롯해 김채원 등이 상승세를 보였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18년 11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블랙핑크 제니 브랜드는 링크분석에서 '즐기다, 빛나다, 다양하다'가 높게 나왔고, 키워드 분석에서는 '솔로, 미추리, 유튜브' 가 높게 분석되었다. 긍부정비율분석에서는 긍정비율 79.48%로 분석되었다"라고 브랜드 분석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따로 또 같이’ 최명길♥︎김한길, 여수 일출과 함께 사랑명언 폭발!…달달한 마지막날 icon‘미우새’ 임원희X정석용, 49세 동갑 싱글남의 산골 ‘짠내’ 잔혹사 icon‘그것이 알고싶다’ 故 강슬기, 지인 “주변에선 선망의 대상”…스토킹으로 안타까운 죽음 icon성훈, ‘뭉쳐야 뜬다2’ 피렌체 먹깨비 위엄...맹수야 사람이야? icon황의조, 호주전 무승부에도 빛난 선제골 “사흘 뒤 우즈벡전 승리하고 싶다” icon연말 홈파티 식탁 주인공, 세계 각국 새우 즐기새우~(롯데마트 페스티벌) icon롯데百 ‘블랙라벨 식품전’ 진행...30개 생필품 최대 80% 할인 icon‘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 매니저에 역대급 프러포즈...土夜 힐링물결 icon‘전지적 참견 시점’ 이승윤 매니저의 이중생활...훈훈한 외모보다 반짝이는 마음 icon‘죽어도 좋아’ 강지환X백진희X공명, 고군분투 상사 개과천선 시키기! 전율 모먼트 4 icon김민기, ♥홍윤화 향한 고백 '우리 결혼해요' 음원 발매 “널 사랑해” icon레드벨벳, ‘런닝맨’ 의리 지켰다! 신곡 ‘RBB’ 안무 최고 공개 ‘섹시美’ icon‘신서유기6’ 피오, 기념품 대방출에 예능감 각성…인기 게임 총출동 icon‘미스터 스마일’ 로버트 레드포드, ‘영원한 선댄스 키드’ 은퇴작 내달 개봉 icon‘전참시’ 이영자, 송팀장에 책 ‘약간의 거리를 둔다’ 선물 “아껴서 읽고 있다” icon제리케이 vs 산이, ‘이수역 폭행사건’ 뜨거운 장외 공방전…디스랩 설전 icon‘슈퍼맨이 돌아왔다’ 나은이, 최연소 시축 도전! 눈물 펑펑 쏟은 사연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