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모친 사기의혹' 도끼 "그깟 1000만원" 발언...적반하장 태도에 누리꾼 분노

래퍼 도끼의 엄마 사기 의혹으로 논란이 일은 가운데 이들의 태도에 대한 지적이 끊이질 않고 있다.

(사진=도끼 인스타그램)

지난 26일 도끼는 모친 사기설을 접한 후 자신의 SNS를 통해 해명했다. 그는 모친과 기자의 통화가 끝난 후 "우리는 잠적한 적 없다. 마이크로닷 사건 때문에 저를 엮으시려는 것 같은데 저는 잠적한 적도 없고 그 돈으로 금수저로 산 적도 없다. 상대를 잘못 골랐다"고 불쾌감을 표현했다.

이어 "불만 있으면 여기 오라고 해라. 그깟 1000만원으로 우리 인생이 바뀌겠나. 그 당시에는 엄마가 저희 망한 레스토랑 때문에 무언가를 해결해야 해서 500만원, 500만원을 빌리셨다고 한다"며 "내 한달 밥값 밖에 안되는 돈인데 그 돈으로 잠적한다고 우리 인생이 달라졌겠나. 저는 연예인 아니고 이런 식으로 고발해서 기사내고 제가 검색어 오르고 논란이 되면 묻힐 줄 아나본데 전 안묻힌다. 저는 똑같이 힙합하고 노래내고 콘서트 하는 사람이고 저를 찾아오면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도끼의 어머니 역시 해당 영상에서 "민, 형사적으로 2003년에 완전 종결된 사건이고 그 이후 통보받은 적이 없다. 판결난대로 집행했다. 그때는 제가 갚을 능력도 안됐다. 도끼가 돈을 잘 번다고 해서 제가 그 돈을 어떻게 할 수도 없는 것이다. 제가 정말 어려워서 도와달라고 하면 도와줄 수 있는데 과거에도 나한테 온갖 욕을 했었다. 괘씸죄가 있다. 내 선에서는 이미 종결됐고 내가 책임질 것이 없다. 억울하다면 법적으로 하라고 해라"라며 기자와 전화 통화했다.

이같은 도끼와 그의 모친의 태도는 논란을 더욱 키웠다. 적반하장이라는 반응이 거세게 일고 있는 것.

일부 누리꾼들은 "빌려간거 맞고 안 갚은거 맞는데 빌려준 사람을 사기꾼 취급에 조롱까지 한다", "정작 그 천만원 못 갚고 파산한건 팩트 아니냐. 빌려준 사람 죄인 취급이다" "20년 전 천만원이 지금 천만원으로 계산이 된다는게 말이 되냐" 등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노이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기획②] “불량품 생산은 없다” 넷플릭스, 콘텐츠 시장을 뒤흔드는 바람 icon[기획①] ‘킹덤’ ‘좋알람’ ‘범바너2’…넷플릭스, 글로벌 시장 겨냥한 K-콘텐츠 사랑 icon첼시 잡은 토트넘, 상승세 유지는 인터밀란전에 달렸다 icon2018AAA '충격의 ★라인업' 가수26팀-배우28명..관전포인트 보니 icon오늘(27일) 컴백 유빈, 오후5시 네이버 V라이브 출연...GOT7 진영X잭슨 MC 지원사격 icon슈퍼주니어 려욱, 12월 10일 두번째 미니앨범 발매...전역 후 더 깊어진 감수성 기대 icon[1인가구 필수템] 청결·위생·반려견 목욕까지 가능한 ‘아르셰 실리콘 수세미 고무장갑’ icon어반자카파, 정규앨범 '05' 오늘(27일) 발매...더블 타이틀곡 기대 icon뮤지컬 '광화문 연가' 넘사벽 50대 예매율, 중년 최애 효도선물 icon걸그룹 공원소녀, ‘2018 서울 석세스 대상’서 신인상 수상 "평생 기억에 남을 것" icon[리뷰] ‘도어락’ 현실 공포 그 자체, 혼집러 공감 스릴러 icon세븐틴 에스쿱스X원우X민규X버논, '인디드' 창간호 표지모델 발탁 icon"테리우스가 떴다"...소지섭, '내뒤테' 대만 프로모션 성료...뜨거운 환대 icon김병수 대법원장, 70대 남성이 출근차에 화염병…“사법농단 무관” icongod 선공개곡 '눈이 내린다' MV 티저, 김동욱X신혜선 아련한 만남 '시선집중' icon'거미줄에 걸린 소녀' 관람포인트 #리스베트#날액션#카체이싱 icon'찬바람 불어도 괜찮아' 서울서 즐기는 무료 문화행사 4 icon싱글을 위한 미세먼지 차단 꿀 아이템 추천 PICK 5 icon제네시스 G90, 신차 수준의 페이스리프트…럭셔리한 실내 디자인 icon‘국경없는 포차’ 박중훈, 프랑스 ‘떡볶이 대란’ 주문 폭주에 멘붕 icon비(정지훈) 측 "30년전 母 채무, 파악 후 당사자와 원만히 해결할 것"(공식입장) icon‘풍문으로 들었쇼’ 헤미넴, 클럽서 1억 뿌린 사나이 “유명세 이유는 빅뱅 승리” icon한파대비 브랜드 대전, F/W 캐주얼·비즈니스룩 최대 90% 세일 icon‘라디오스타’ 소유진X차태현, 홍경민 10살 연하 아내에 “천사” 증언 icon김민규, 변신의 귀재 등극! ‘계룡선녀전’ 박신선→’일뜨청’ 꽃미남 icon“따뜻한 라떼 한 잔” 빽다방·주스솔루션, 겨울맞이 신메뉴 출시 icon12월 여성콤비 영화가 뜬다! '부탁 하나만 들어줘'X'모털 엔진'X'아쿠아맨'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