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노트 제라드의 할리우드랜드
오스카 시즌 시작, ‘로마’ ‘스타 이즈 본’ 치열한 경쟁 구도

27일(현지시각) 전미비평가위원회(National Board of Review, NBR) 시상식이 열린다. 오스카 시즌이 다가왔다는 것을 알리는 시상식이다. 전미비평가위원회는 전미비평가협회와 더불어 미국 내에 저명한 비평가들이 모인 곳이다. 지난 11월 중순부터 미국배우조합상(SAG), 골든글로브시상식, 미국감독조합상(DGA) 투표가 진행됐다.

사진='로마' '스타 이즈 본' 포스터

이에 앞서 오스카 하루 직전에 열리는 인디펜던트 스피릿 어워드 후보가 발표됐다. 골든글로브시상식 후보 발표는 12월 6일, 미국배우조합상은 12월 12일 후보를 발표한다. 오스카가 열리는 2월 24일까지 남은 석 달 동안 여러 시상식이 개최될 예정이다.

올해 강력한 오스카 작품상 후보는 단연 ‘로마’다.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어린 시절을 써내려가며 과거 멕시코의 정치적 상황과 감독 자신을 사랑으로 감싼 여성들의 이야기를 펼쳤다. 감각적인 연출은 물론 직접 촬영감독으로도 활약해 주목을 받고 있다. 

브래들리 쿠퍼의 ‘스타 이즈 본’과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의 ‘더 페이보릿’, 스파이크 리 감독의 ‘블랙 클랜스만’, 피터 페럴리 감독의 인종차별 속 우정 이야기 ‘그린 북’, ‘문라이트’로 오스카 작품상을 받은 배리 젠킨슨 감독의 ‘이프 빌 스트리트 쿠드 토크’ 역시 작품상 후보로 강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사진='바이스' '더 와이프' 예고편 캡처

남우주연상 부문도 박빙이 예상된다. 조지 W. 부시 대통령 시절 부통령을 맡은 딕 체니 전기영화 ‘바이스’에서 딕 체니 역을 맡은 크리스찬 베일이 ‘스타 이즈 본’의 브래들리 쿠퍼와 경쟁 구도를 이룰 것으로 보인다. 크리스찬 베일은 ‘머시니스트’에서 선보인 체중감량에 이어 이번에는 체중을 늘려 딕 체니를 완벽하게 재현했다. ‘그린 북’의 비고 모텐슨도 강력한 남우주연상 후보로 꼽히고 있다.

여우주연상은 오리무중이다. 노벨상을 받은 남편이 어린 여자와 불륜을 저질러 갈등을 겪는 아내를 연기한 ‘더 와이프’의 글렌 클로즈가 평단의 찬사를 받으며 독주를 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스타 이즈 본’의 레이디 가가를 무시할 수 없다. 오스카 성향상 작품성과 대중성이 잘 조합된 영화에 상을 주기 때문이다. 레이디 가가의 스타성도 수상에 한몫할 수 있다. ‘더 페이보릿’으로 올해 베니스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받은 올리비아 콜먼, 토론토국제영화제에서 큰 호응을 받은 ‘캔 유 에버 포기브 미?’의 멜리사 맥카시도 무시할 수 없다.

전미비평가위원회 시상식이 오스카에 큰 영향을 주진 않지만 앞으로 치러질 각종 비평가 시상식과 메이저 시상식에 투표하는 사람들에게 조금이나마 선택의 폭을 좁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다만 감독상 부분은 이야기가 다르다. 지난 20년 동안 미국감독조합상을 받은 감독 중 오스카를 받지 못한 사람은 단 3명(‘아르고’ 벤 애플렉, ‘시카고’ 롭 마샬, ‘와호장룡’ 이안)에 불과하다. 그만큼 조합상의 영향은 크다는 걸 알 수 있다.

이제 오스카 시즌이 시작됐다. 석 달 뒤에 열릴 오스카에서 영예의 금빛 트로피를 안을 주인공을 누가 될지 전세계 이목이 쏠리고 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첼시 잡은 토트넘, 상승세 유지는 인터밀란전에 달렸다 icon2018AAA '충격의 ★라인업' 가수26팀-배우28명..관전포인트 보니 icon오늘(27일) 컴백 유빈, 오후5시 네이버 V라이브 출연...GOT7 진영X잭슨 MC 지원사격 icon슈퍼주니어 려욱, 12월 10일 두번째 미니앨범 발매...전역 후 더 깊어진 감수성 기대 icon[1인가구 필수템] 청결·위생·반려견 목욕까지 가능한 ‘아르셰 실리콘 수세미 고무장갑’ icon어반자카파, 정규앨범 '05' 오늘(27일) 발매...더블 타이틀곡 기대 icon뮤지컬 '광화문 연가' 넘사벽 50대 예매율, 중년 최애 효도선물 icon걸그룹 공원소녀, ‘2018 서울 석세스 대상’서 신인상 수상 "평생 기억에 남을 것" icon[리뷰] ‘도어락’ 현실 공포 그 자체, 혼집러 공감 스릴러 icon세븐틴 에스쿱스X원우X민규X버논, '인디드' 창간호 표지모델 발탁 icon"테리우스가 떴다"...소지섭, '내뒤테' 대만 프로모션 성료...뜨거운 환대 icon싱글을 위한 미세먼지 차단 꿀 아이템 추천 PICK 5 icon제네시스 G90, 신차 수준의 페이스리프트…럭셔리한 실내 디자인 icon‘국경없는 포차’ 박중훈, 프랑스 ‘떡볶이 대란’ 주문 폭주에 멘붕 icon비(정지훈) 측 "30년전 母 채무, 파악 후 당사자와 원만히 해결할 것"(공식입장) icon‘풍문으로 들었쇼’ 헤미넴, 클럽서 1억 뿌린 사나이 “유명세 이유는 빅뱅 승리” icon한파대비 브랜드 대전, F/W 캐주얼·비즈니스룩 최대 90% 세일 icon[기획②] “불량품 생산은 없다” 넷플릭스, 콘텐츠 시장을 뒤흔드는 바람 icon‘라디오스타’ 소유진X차태현, 홍경민 10살 연하 아내에 “천사” 증언 icon“따뜻한 라떼 한 잔” 빽다방·주스솔루션, 겨울맞이 신메뉴 출시 icon12월 여성콤비 영화가 뜬다! '부탁 하나만 들어줘'X'모털 엔진'X'아쿠아맨'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