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문화 공연
연극 '형제의 밤'X인터파크, 12월 말 마지막 인사...관객 선물 증정 이벤트

대학로 2인극 ‘형제의 밤’이 관객에게 마지막 인사와 함께 작은 선물을 준비했다.

사진=대학로발전소 제공

‘형제의 밤’이 인터파크와 함께 작은 선물을 준비했다. 12월 한 달 동안 ‘형제의 밤’ 가장 많이 찾아준 인터파크 관객에게 ‘형제의 밤 후드 티셔츠’를 선물한다. 유용, 김중기, 정성일, 권요한, 남정우, 권오율 여섯 명의 배우가 만드는 각기 다른 매력의 ‘형제의 밤’은 평이한 웃음이 지겨운 관객에게 신선한 재미를 선사한다.

부모가 다른 형제 수동과 연소는 사고로 인해 갑작스럽게 부모님을 여읜다. 부모님의 장례를 치른 후 돌아온 집, 형제는 부모님의 유품을 두고 싸움을 벌인다. 그러다가 우연히 부모님과 그들 사이의 숨겨진 비밀을 발견하며 수동과 연소의 관계는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된다. 부모님이 남기고 가신 그림 한 점으로 시작된 형제의 갈등, 그 안에서 발견하는 사랑과 진정한 가족애의 의미. 차갑던 무대는 어느새 관객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비춘다.

형제의 밤은 수동과 연수, 이 두 인물만으로 진행되는 2인극이다. 최근 들어 쉽게 찾아볼 수 없는 2인극인 만큼 그 매력은 배로 다가온다. 극 전체에 두 명뿐인 배우이지만 이들이 주고받는 호흡과 연기는 완벽하다. 두 형제는 무거울 수 있는 소재와 갈등을 노련한 슬랩스틱과 한국인의 입맛에 맞는 웃음 코드로 풀어내며 무대 전체를 채워낸다.

한편 ‘형제의 밤’은 12월 31일까지 공연하며 더 많은 정보는 인터파크 형제의 밤 홈페이지 혹은 대학로 발전소 공식 블로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임라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