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노트 제라드의 할리우드랜드
’블랙 팬서‘·토니 콜렛, 골든글로브 후보 발표 UP & DOWN

6일 제76회 골든글로브 시상식 후보가 발표됐다. 크리스찬 베일 주연의 딕 체니 부통령 일대기 ‘바이스’가 6개 부문 후보에 오르며 최다 노미네이트 영예를 안았다. 후보 지명된 작품, 배우가 있다면 아쉽게 탈락한 작품, 배우도 있다. 이번 골든글로브 시상식 UP & DOWN을 알아본다.

사진='블랙 팬서' 포스터, '어 프라이빗 워'(로자먼드 파이크) 예고편 캡처

# UP: ‘바이스’, ‘블랙 팬서’, 로자먼드 파이크

이번 시상식 후보 발표의 승자는 ‘바이스’였다. ‘바이스’는 작품상, 남우주연상(크리스찬 베일), 여우조연상(에이미 아담스), 남우조연상(샘 록웰) 등 총 6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됐다. 올 초부터 오스카 최고 기대작으로 꼽혔지만 예고편 공개 이후 인기는 사그라들어 보였다. 이제 막 시작된 비평가협회상에서도 ‘바이스’는 큰 인기가 없었다.

하지만 골든글로브는 ‘바이스’를 선택했다. 이미 ‘빅쇼트’로 오스카의 맛을 본 아담 맥케이 감독이 써내려간 딕 체니 일대기가 흥미로울 수밖에 없었다. 최근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의 아버지가 사망하면서 미국 내 이슈가 됐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트렌드에 민감한 할리우드 시상식이 이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바이스’보다 더 기뻐할 영화가 있다. 바로 ‘블랙 팬서’다. 마블 유니버스 영화 최초로 작품상(드라마) 부문에 노미네이트됐다. 여기에 음악상과 주제가상 후보에도 오르며 총 3개 부문 후보 지명의 영예를 안았다.

이보다 더 기쁠 수 없는 ‘블랙 팬서’이지만 라이언 쿠글러 감독이 감독상 후보에 지명되지 않는 점은 조금 아쉬울 것이다. 올 한 해 ‘블랙 팬서’는 흑인 슈퍼히어로의 탄생을 알리며 열렬한 지지를 받았다. 개봉한 지 1년이 다 되가지만 여전히 미국에서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수상까지 이어진다면 골든글로브 역사에 한 획을 긋게 된다.

로자먼드 파이크 역시 깜짝 후보 지명으로 놀라게 했다. 로자먼드 파이크는 ‘어 프라이빗 워’에서 세계 각지 전쟁터를 누비며 중동지역 전문 종군기자로 활약한 마리 콜빈을 연기해 골든글로브의 선택을 받았다. ‘이프 빌 스트리트 쿠드 토크’의 키키 레인, ‘벤 이즈 백’의 줄리아 로버츠, ‘위도우스’의 바이올라 데이비스, ‘복스 룩스’의 나탈리 포트먼 등 쟁쟁한 유력 후보군들을 따돌리며 당당히 여우주연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사진='유전'(토니 콜렛) 스틸컷, '퍼스트 리폼드'(에단 호크) 예고편 캡처

# DOWN: ‘위도우스’ ‘퍼스트 맨’, 토니 콜렛, 에단 호크

‘노예 12년’으로 오스카 작품상을 거머쥔 스티브 맥퀸 감독의 신작 ‘위도우스’는 철저하게 골든글로브에 외면당했다. 여성 캐릭터들이 대거 출연해 주도적인 모습을 보였음에도 후보 지명에 실패하며 쓴 맛을 다셔야했다. 작품상, 여우주연상, 감독상을 유력해 보였으나 단 한 개 부문도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퍼스트맨’도 아쉬운 건 마찬가지일 것이다. 여우조연상(클레어 포이)과 음악상 후보에만 선정됐다. ‘라라랜드’로 최연소 오스카 감독상을 받은 데이미언 셔젤 감독의 차기작에 모든 관심이 쏠렸지만 골든글로브 후보 발표 결과는 썩 마음에 들지 않아 보인다. 특히 남우주연상 유력 후보였던 라이언 고슬링이 제외돼 아쉬움을 남겼다.

토니 콜렛은 ‘유전’으로 광기어린 엄마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버라이어티는 공식 인스타그램에 토니 콜렛 사진을 올리며 “‘유전’이 깨끗하게 골든글로브에서 무시당했다”라고 게재했다. A24가 만든 저예산 호러 영화 ‘유전’은 새로운 오컬트 장르를 만들었다는 평을 받으며 마니아층을 형성했다. 토니 콜렛 연기 역시 평단에 호평을 받았다. 하지만 뮤지컬/코미디, 드라마 부문 여우주연상 후보에 토니 콜렛 이름을 찾을 순 없었다.

가장 아쉬운 배우는 에단 호크일 것이다. 에단 호크는 뉴욕비평가협회상 남우주연상을 받으며 좋은 분위기를 이어갔다. 영화도 미국비평가위원회 2관왕, 뉴욕비평가협회상 2관왕, AFI(미국영화연구소) 올해의 영화로 선정됐다. 하지만 골든글로브에서 단 한 개 후보도 오르지 못했다. 에단 호크 역시 후보 지명 실패라는 고배를 마셔야했다.

제76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은 내년 1월 6일 미국 베벌리힐즈 베벌리힐튼호텔에서 열린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복수가돌아왔다’ 곽동연 “유승호 눈빛...날 좋아하나 생각하기도" icon삿포로맥주X데상트 ‘윈터 캡슐 컬렉션’...의류부터 슈즈까지 눈길 icon장승조, ‘남자친구’ 애달픈 순애보도 OK! 2019년엔 스크린 신고식 icon콜드플레이, 7집 투어 ‘A Head Full Of Dreams’ 실황 담은 라이브 앨범 오늘(7일) 발매 icon‘복수가돌아왔다’ 조보아, 차진 욕연기 "신나게 욕해" icon'동상이몽2' 장신영, 스페셜 MC로 컴백..."결혼 후 얼굴 좋아졌다는 말 많이 들어" 너스레 icon조명균 장관, 김정은 서울 답방 질문에 “北과 날짜 협의 중, 답 기다려야” icon'뭉쳐야 뜬다2' 차은우, 악어 떼 모습에 “나 괜찮은 거지?” 식겁 icon카카오 카풀, 폭풍 반발에도 시범서비스 개시..17일 공식오픈 icon예지원 출연, 임현정 신곡 'God Bless You' 뮤비 티저 "길 잃은 여인" icon‘코어탄력’ 꽂힌 뷰티업계...피부 속 탄력 채우는 제품 잇달아 icon안나 켄드릭·매켄지 포이·라미 말렉, 스크린 정복 ‘트와일라잇’ 출신 스타 icon오마이걸, 내년 1월 미국 5개 도시 단독 콘서트 개최 '글로벌 행보' icon‘주먹왕 랄프’ ‘인크레더블’ ‘토이스토리’, 디즈니 애니메이션 속편 러시 iconCNN 선정 '세계서 가장 맛있는 음식' 1위는?(차트보고) icon‘복수가돌아왔다’ 유승호 “방송서 교복입는 걸 안 좋아해..이번이 마지막" icon"올해도 어김없이 등장"...아리아나 그란데, '캐럴 연금 승자' 면모 굳혔다 icon[주말날씨] 서울, 내일(8일) 아침 최저기온 영하 11도…충남·전북 일부 대설예비특보 icon‘놀라운토요일’ 레드벨벳 웬디X조이 “박나래, 나래BAR 신세계 열어주겠다고 약속” iconGOT7·라붐·업텐션·벤 오늘(7일) '뮤직뱅크'서 컴백 무대 공개 icon팀버랜드, 45주년 기념 마지막 선물...캐리어 증정 프로모션 icon유아인, 美 뉴욕타임즈 선정 ‘2018 최고의 배우’…에단 호크·엠마 스톤과 나란히 icon‘복수가 돌아왔다’ 유승호·조보아·곽동연, 사회문제+로맨스 둘다 잡을 로코물 (종합) icon김소현·지수부터 정채연·홍종현까지 10일 '2018 MAMA' 대세 셀럽 총출동 icon중국 최대 오픈마켓 타오바오,직구족들에 환영 받는 HOT 아이템 BEST 3 icon23년 된 창작 뮤지컬...'사랑은 비를 타고', 8번째 시즌 라인업 공개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