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노트 노이슬의 IS TIME
설현 실신, FNC 측 "화약→더운공기 과호흡" 입장번복...논란만 키운 늑장대응

그룹 AOA 설현이 무대 도중 실신한 소식이 전해져 안타까움을 안긴 가운데 소속사 FNC 측의 늑장대응과 입장번복으로 팬들의 의혹은 가시지 않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5일 밤 FNC엔터테인먼트(이하 FNC)는 AOA 공식 팬카페를 통해 "포트나이트 코리아 오픈 2018 행사장에서 설현이 무대 중 터트린 화약에 어지러움을 느껴 곧 바로 병원으로 이송하였다"며 "현재 설현은 병원 진료 후 집으로 복귀하여 휴식을 취하고 있는 상태"라고 설현의 몸 상태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AOA 멤버들의 건강에 더욱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며 "팬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설현은 서울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열린 '포트나이트 코리아 오픈 2018' 행사에 참여해 무대를 하던 중 헛구역질을 계속하다 결국 실신했다. 당시 AOA 멤버들은 팬들에게 "설현이 감기 몸살로 몸상태가 좋지 않다"고 설명한 바.

하지만 소속사 측이 밝힌 입장과는 달라 팬들은 항의했다. 당시 행사장에 있던 팬들은 당시 설현의 몸 상태가 좋지 않다는 알고 있었다. 또한 무대를 촬영한 팬의 직캠(직접 찍은 무대 영상)이 온라인을 타고 확산되자 논란은 더욱 커졌다. 그럼에도 FNC엔터테인먼트는 별 다른 공식 입장을 발표하지 않았고 팬들은 소속사의 늑장 대응을 지적했다.

이후 소속사 측이 위와 같은 입장을 내놓았으나 현장에서 설현은 화약과 멀리 떨어져 있었다. 팬들은 추운 날씨 속 짧은 무대 의상으로 컨디션이 좋지 않은 상태에서 스케줄을 소화시켰다며 공분했다.

결국 16일 오후 FNC는 "설현은 가벼운 감기증상으로 목이 붓고 컨디션이 안 좋은 상태에서 많은 인원이 몰린 실내 무대의 더운 공기로 인해 순간 과호흡이 왔다. 곧바로 추가 검사를 받았고, 현재는 컨디션을 많이 회복한 상태"라며 "주최측 확인 결과 행사에 사용된 특수효과 자체는 화약이 아닌 인체에 무해한 불꽃이었다고 한다. 행사 당일에는 경황이 없어 정확히 안내해드리지 못한 점 사과 드린다"고 입장을 번복했다.

팬들은 자신의 스타의 안위를 걱정하기 마련이다. 당시 현장에 있던 팬들은 하나같이 설현의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았다고 말한다. 이는 직캠으로도 고스란히 보이는 바. 하지만 소속사 측은 무리하게 스케줄을 돌린 것이 아니라는 것을 해명하기 급급하며 '화약' 탓을 했다. 이 역시 주최 측에서 "화약을 사용한 적 없고 인체에 무해한 것"이라고 밝히며 사실이 아님이 밝혀졌다.

'공식 입장'은 아티스트를 대변해 소속사 측이 내놓는 공식 답변이다. 사안의 비중에 따라 그만큼 신뢰도도 높다. 하지만 이번 사태처럼 안일한 태도와 불분명한 일처리가 문제점으로 드러나며 오히려 소속사에 대한 신뢰도는 실추됐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노이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강원도 품은 크래프트 비어 ‘문베어’ 론칭...산 모티브 맥주 선봬 icon‘선다방’ 이탈리아~한국, 롱디 커플 탄생?…깜짝 결혼소식까지 icon‘극한직업’ 이하늬, 걸크러시 형사 변신 “헤어·메이크업 대충, 모든 관리 멈췄다” icon조 말론 런던, 크리스마스 이벤트...오너먼트부터 기프트 토퍼 서비스까지 icon3기 신도시, 이번 주 안에 발표 가능성↑…김포·광명·남양주 ‘설’ 무성 icon‘범블비’ 헤일리 스테인펠드X존 시나, 한국 인플루언서 특별만남 인증샷 공개 “훈훈” icon김태우 “이명박·박근혜 특감반도 이런 일은 없어”…靑, 법적조치 대응 icon장백지 “11월 셋째 아들 출산”…생부 언급은 無 icon한보름, 알코올 중독+성격파탄자…‘알함브라’ 밉상캐 등극 icon박희순·추자현·오만석·조여정, JTBC ‘아름다운 세상’ 출연 확정…학교폭력 그린다 icon백종원, 황교익 연이은 저격에도 “민감하게 반응하는 건 바보” icon‘도심 속 겨울왕국’ 수도권 인근 눈썰매장-스케이트장 추천 PICK 7 icon코카인 63Kg, 부산항 환전화물서 적발...200만명 분량 '개항 이래 최대' icon이준기, 아시아투어 '딜라이트' 서울공연 성료...세시간동안 논스톱 호흡 icon러블리즈, 역주행송 '종소리'로 21일 '뮤직뱅크' 크리스마스 특집 소환 icon‘보헤미안 랩소디’ 막강 뒷심,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이어 올해 외화 2위 icon‘아내의 맛’ 홍현희♥제이쓴 “너랑 결혼한 내가 부러워” 애정 폭격 iconKBO, 사내 성추행 혐의 직원 해고 “야구팬 죄송” icon워너원-레드벨벳-마마무-NCT127 등, ‘2018 KPMA’ 최종 라인업 확정 icon‘컬투쇼’ 김대명, 나이 39세 “조정석과 동갑…실물이 더 낫다더라” icon이문세, 퍼펙트 매진 속 ‘The Best’ 서울 공연으로 연말 화려한 장식 icon‘트와일라잇’ ‘인생후르츠’ 1만 관객 돌파, 블록버스터급 영화 속 소소한 인기 icon승리, 日 첫 솔로투어 성료..."빅뱅으로 다시 만날 날 기대해 달라" icon'나쁜형사' 신하균VS 박호산, 취조실서 팽팽 긴장감+양보 없는 눈빛 대결 icon"시크하거나 사랑스럽거나"...청하, 반전매력 담긴 화보 icon‘스파이더맨’ ‘주먹왕 랄프’ ‘미래의 미라이’, 한국 찾는 골든글로브 애니 후보작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