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이해찬 “정치권에 정신장애인 多” 부적절한 표현 사과…장애인단체 ‘퇴진요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장애인 비하’ 발언의 후폭풍이 매섭다.

31일 이해찬 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금요일 당 전국장애인위원회 축사 과정에서 부적절한 표현을 해서 장애인들에게 대단히 죄송하다는 말씀의 사과를 드리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 뜻으로 말씀드린 것은 아닌데, 결과적으로 장애인들이 마음에 상처를 입었다면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문제의 발언은 지난 28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민주당 전국장애인위원회 발대식 자리에서 나왔다. 이해찬 대표는 “정치권에는 저게 정상인가 싶을 정도로 정신장애인들이 많이 있다”고 발언했다.

하지만 연이은 사과에도 사단법인 대한정신장애인협회는 퇴진을 요구했다.

이 단체는 31일 경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해찬 대표는 '제정신이 아닌 사람들이 정신장애인이고, 신체장애인보다 더 한심한 사람들이 정신장애인'이라는 취지의 말을 했다”라고 지적했다.

또 “이해찬 대표는 반대파 정치인을 빗대어 한 소리라고 하지만, 평소 정신장애인에 대한 차별·비하가 담긴 생각을 은연중 노출한 것이라고 본다”라며 “적절한 언어 선정이나 표현의 기본조차도 갖추지 못한 사람이 공당의 대표이냐는 의구심이 든다”고 전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볼빨간 당신’ 이영자, 못다 전한 예능대상 수상소감 “꿈도 꾸지 않았는데…” icon커피부터 막걸리까지, SNS 세대 저격한 패셔너블 ‘감성 패키지’ 5 icon‘언제나 워너원’ 워너블, 워너원 공식 활동종료 당일까지 이어진 응원 icon관객이 심사한 시상식 '2018 SACA'...박효신-수호, 배우상 선정 icon에펠탑 앞 푸른눈의 한복미녀들...2018 佛·韓모델대회 성료 icon‘SKY캐슬’ 반환점 돌았지만 ‘美친 시청률’ 질주…3주 연속 화제성 1위 icon박범계 “곽상도-김태우, 헤어지면 끝? 조국과도 마찬가지” icon인스타 베스트나인, SNS로 보는 2018 연말결산...이용방법은? icon한국민속촌, 겨울축제 ‘설원의 사냥꾼’...선조들 수렵생활 체험 icon음악감상회 ‘너의노래는’ 내년 1월17일 첫방...아이유 등 라인업 화려 icon캐나다 시트콤 ‘김씨네 편의점’, TV조선서 1월 5일 국내 첫 방영 icon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민간사찰 의혹 강력부인 "절대 없었다" icon‘나는 몸신이다’ 신년특집, 혜민스님 출연...‘마음 건강’ 비결 공개 icon신예 홍경, 눈빛부터 표정까지 매력 가득...차세대 화보장인 등극 icon연극 '백설공주를 사랑한 난장이', 29일 성료...."다시 보고픈 최고의 공연" icon[송년 인터뷰①] 이시언 “‘나혼자산다’·‘응답하라1997’·주택청약, 다 운이 좋았던 거죠”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