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조국 민정수석, 청와대 민간사찰 의혹 강력부인 "절대 없었다"

 

조국 민정수석이 청와대 민간인 사찰 의혹에 대해 "절대 없었다"며 반박했다.

조국 민정수석이 청와대 민간사찰 의혹을 강력 부인했다. / 연합뉴스 제공

조국 민정수석은 31일 국회운영위원회(이하 운영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자유한국당 등 야당의원들의 의혹 제기에 "김태우 수사관이 징계 처분이 확실시되자 정당한 업무 처리를 왜곡해 정치 쟁점으로 만들고 본인 비위 행위를 숨기려고 농간을 부린 것"이라고 말했다.

조국 민정수석은 "단언컨대 문재인 정부 민정수석실은 과거 정부와 다르게 민간인을 사찰하거나 블랙리스트를 만들지 않았다. 자유한국당에 의해 고발된 당사자이면서 검찰, 경찰 업무를 관장하는 민정수석이 해당 사건에 대해 운영위에서 답하는 게 적절한지 의문이 있었다. 하지만 고 김용군 씨가 나를 이 자리에 소환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문 대통령이 김용균법 처리를 위해 그동안 부적절하다고 생각한 조국 민정수석 국회 운영위 출석 지시를 염두에 둔 발언이다. 이에 앞서 한국당은 운영위 개최와 조국 수석 출석을 김용균법의 12월 임시국회 통과와 연계하는 전략을 진행했다.

조국 민정수석은 "검찰 수사로 김태우 수사관 비리가 드러날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날 청와대 민정수석이 운영위에 나온 것은 지난 2006년 8월 노무현정부 당시 전해철 민정수석 이후 12년 만이다.

홍정원 기자  hongcine7@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