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전희경, 조국 참여연대 활동 이력에 “전참시 좌파정권의 척수” 맹비난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정부를 맹비난했다.

21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비난했다.

이날 전체회의에 PPT 자료화면을 준비해온 전희경 의원은 조국 수석의 이력을 지적하며 문재인 정권을 “전대현, 참여연대로 구성된 시대착오적 좌파정권”이라고 주장했다.

PPT 화면에는 서울대 법대 교수 출신인 조국 수석의 이력이 적혀 있었다. 여기에는 참여연대 활동에 대한 간략한 설명과 함께 “사노맹 사건 연루 혐의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구속”이라고 강조돼 있었다.

전희경 의원은 이와 함께 “요즘 인기 있는 예능 프로에 '전참시'라고 있다”라며 “전대협 참여연대로 구성된 시대착오적 좌파 정권의 척수”라고 말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들은 야유와 함께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다.

윤소하 정의당 의원 역시 전희경 의원을 향해 “참여연대, 민변, 전대협 출신을 극멸 좌파라고 말하는 부분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라고 반발했다.

또 ”참여연대, 민변이라든가 수많은 역사 속에서 고통을 받은 사람들에 대한 명예훼손이다. 사과를 반드시 받아내야 한다. 그 부분에 대한 사과를 요청할 것을 주문 드린다”라고 발언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