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임세원 교수, 강북삼성병원 피살 의사였다..."환자위해 일했는데 "추모

임세원 교수(47)가 '강북삼성병원에서 피살'된 의사로 밝혀져 안타까움과 충격을 안겼다. 

임세원 교수가 진료상담 받던 환자가 흉기를 휘둘러 숨진 의사로 밝혀졌다. / 연합뉴스 제공

지난달 31일 서울 종로구 강북삼성병원에서 정신건강의학과 의사가 환자에게 살해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후 온라인에서는 혹시 임세원 교수가 아니냐는 걱정이 이어졌고 이는 사실로 밝혀져 임세원 교수에게 치료 받았던 환자와 네티즌들은 충격에 휩싸였다. 

각종 SNS를 통해 고 임세원 교수를 추모하는 물결도 이어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사이트에서는 청원까지 벌어지고 있다. 1996년 고려대학교 의대를 졸업한 임세원  교수는 고려대안암병원 임상 조교수를 역임하고 2006년 성균관대학교 의대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로 갔다. 

고 임세원 교수는 실력 있고 따뜻한 의사로 알려졌고 환자들 사이에서도 존경을 한몸에 받았다. 고 임세원 교수는 20년 동안 우울병, 불안장애 등 환자들을 치료했다. 또 한국형 표준 자살예방 교육프로그램 ‘보고 듣고 말하기’도 개발했고 2016년 우울증 극복기 ‘죽고 싶은 사람은 없다’ 책을 내는 등 환자 치료에 앞장섰다.

또한 직장인 우울증과 스트레스 등을 위한 프로그램도 개발했다. 우울증, 불안장애와 관련된 100편이 넘는 논문도 발표하는 등 국내 의학학술 발전에 기여했다. 

에디터 홍정원  hongcine7@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홍정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