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①] ‘말모이’ 유해진 “주연상? 조연상 제일 좋아”

"제 입으로 제 영화 좋다는 말을 어떻게 해요...?"

배우 유해진은 굉장히 겸손하다. 이젠 남우주연상을 노려봐도 되지 않냐는 기자 질문에 "에이. 저는 조연상이 가장 좋다"고 말하는 배우다. 겸손하지만 숫기가 없는 그는 자신의 연기 철학을 말할 때는 강단 있다. 자신이 코미디를 연기한다고 생각하지 않고 정극(드라마)을 연기한다고 생각한다. "코미디 장르에 고착화되지 않은 배우인 것 같다"는 기자의 언급에 "난 한 번도 코미디를 한다고 생각하지 않았고 늘 드라마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하는 진지한 배우다. 

말모이 유해진 / 말모이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인터뷰 내내 화기애애하긴 했지만 그의 진정성 있는 연기만큼이나 가벼움이 느껴지지 않은, 진중한 배우 유해진. 그는 새해가 되자마자 코미디와 드라마가 적절히 조화를 이룬 영화 '말모이'(감독 엄유나, 9일 개봉)로 관객의 웃음보와 울음보를 동시에 터뜨린다. 

'말모이'는 우리말 사용이 금지된 1940년대 까막눈 판수(유해진)가 조선어학회 대표 정환(윤계상)을 만나 사전을 만들기 위해 비밀리에 전국의 우리말과 마음까지 모으는 이야기다. 유해진은 사전의 순우리말 '말모이'가 제목인 이 영화에서 일제 민족말살정책이 극에 달했던 1940년대 아들과 딸을 가진 홀아비 판수로 나와 부성애는 물론 자신도 모르게 애국심을 느끼게 된다.

조선어학회 회원으로 얼떨결에 가담해 우리말 사전을 만들면서 그동안 몰랐던 애국심을 깨닫게 되는 것. 부모로서 '가족'을 지키고 국민으로서 '국어'와 '나라'를 지킨다. 그의 연기 인생과 영화 이야기를 들어봤다. 

말모이 유해진 / 말모이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 웃음과 눈물 나오는 장면이 있는데요...
"영화 재미있으셨어요? 저는 아직은 잘 모르겠어요. 웃음은 물론 눈물이 나오는 장면이 있다고 하는데 저는 시나리오를 처음부터 보고 연기해왔던 배우라서 영화를 객관적으로 볼 수 없더라고요. 실화인 '말모이 사건'이 MBC '신비한TV 서프라이즈'에 나왔다는데 저는 모르고 있었어요.

그리고 배우들, 특히 조선어학회 회원으로 출연한 배우들이 촬영 후 작품의 여운을 잊지 못했어요. 그럴 정도로 이야기가 감동적이고 좋았어요. 다들 넋이 나가 있는 모습을 봤어요. 회원들이 정말 열심히 했거든요. 저는 분위기를 전환해야 하는데 그것도 못하고 저도 멍하니 있었어요. '그런' 결말(스포일러는 생략)이라 더하죠. '조선어학회 회원들의 희생이 영화에 나오는 것보다 실제 더 있겠지'라는 생각에 더 가슴이 아파요. 판수인 내가 한글을 알아가는 과정보다는 회원들의 모습을 보면서 그런 걸 많이 느꼈어요."

# 판수는 사실 애국자 아닌 양아치였어요. 성장 이야기죠
"사실 판수는 우리말도 못 읽는 까막눈에 애국심도 없었고 망나니였죠. 땅도 아닌 마룻바닥에 침도 막 뱉고 완전히 양아치였죠. 그가 자연스럽게 변해가는 과정이 억지스럽지 않은데 관객들에게도 '억지'가 아닌 것처럼 받아들여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말모이 유해진 / 말모이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변해가는 결정적 계기가 아들과 딸 이름이 일본어로 불리는 것 때문인데. 한글을 지키겠다는 사명감보다 자식들에게 한글 이름을 알려줘야겠다는 생각 때문에 조선어학회에 다시 들어가죠. 일본인에게 직접적으로 저항은 못하지만 한글을 지키는 게 결국 다른 형태의 독립운동이에요."

# 남우주연상 수상요? 에이...
"관객들에게 어떤 배우로 남고 싶냐고요? 그냥 '배우'로 남고 싶어요. 영화 '럭키' 이후로 이젠 주연을 맡을 기회가 많아져서 주위에서 '남우주연상에 대한 욕심은 없냐'는 말도 하시는데 에이, 저는 그런 욕심이 없어요. 지금까지 받아서 집에 모셔놓은 조연상들이 제겐 가장 소중해요. 조연상에 충분히 만족해요.(웃음)" 

 

②에서 계속 이어집니다.

에디터 홍정원  hongcine7@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홍정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위메프 11데이, 새해 첫 세일 기념...참여 방법은? icon'불타는청춘' 유부남된 이하늘 권선국이 깜짝선물?..김광규 "이게 다야" icon'아내의 맛' 함소원 눈물 "자연분만하고 싶었는데…" icon'아내의 맛' 홍현희 정준호, 빼빼로게임에 제이쓴 이하정 반응..."내가 뭐가 돼?" icon'아내의 맛' 정준호,‘아맛패밀리’ 복귀하자마자 막춤...황금돼지 주는줄 알고 icon'복수가 돌아왔다' 유승호, 조보아에 눈물 제안 "다시 시작해" icon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 “父에 맞은적 없어”(본격연예한밤) icon[인터뷰②] ‘말모이’ 유해진 “코미디배우? 정극과 구분한적 없어” icon양양 산불, 해 뜨면 헬기 투입...이틀째 강풍타고 확산 icon‘유관순의 날’...美 뉴욕주, 3월 1일로 제정 추진 icon‘13월의 보너스’ 연말정산...직장인이 기대하는 올해 환급금액은? icon달 옆 작은 별, 정체는 금성...해뜨기 전만 보인다 icon정우성-김향기, '증인' 스틸 공개...훈훈 케미 가득 icon고현정X박신양 ‘동네변호사 조들호2’...클래스 다른 美친 연기(3차 티저) icon이시영 ‘언니’, 새해 첫날 韓영화 박스오피스 2위...한지민 '미쓰백' 넘었다 icon’하나뿐인 내편‘ ’황금빛 내 인생‘...2018 시청률 TOP 100, KBS 일일극 강세 icon‘해피투게더4’ 셀럽파이브 “2집 발매, 트와이스 피하려다 워너원 만나” icon'불타는 청춘' 권선국 신곡X꺽다리 차력쇼...‘환장 콜라보’에 8.4% '최고의 1분' icon이상아 "아직도 결혼 3번 했던 내 얘기, 안 식상해요?"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