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①] ‘계룡선녀전’ 안영미 “윤현민, 촬영내내 배려심 보여줘…정말 고마워요”

안영미는 다재다능하다는 말이 잘 어울리는 연예인 중 한 명이다. 2004년 KBS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강유미와 함께 공개 코미디에서 전에 없이 강렬한 캐릭터들을 선보였고, ‘무한걸스’로 여성 예능인의 가능성을 보여줬다. 이후 웹드라마 등 드라마 연기에 이어 셀럽파이브로 가수 활동까지 쉼 없이 달려왔다.

이런 안영미에게도 tvN ‘계룡선녀전’은 남다른 의미의 도전이었다. 큰 틀의 대중이 기억하는 건 아니지만 이미 웹드라마로 드라마 연기를 섭렵했었던 안영미에게 CG 연기라는 신기술 체험이 과제처럼 다가왔다.

“어린이 드라마도 많이 했었고, 웹드라마도 하고 이것저것 많이 도전했어요. 근데 CG연기는 아무나 하는 게 아니다 싶더라고요. 처음에는 그런걸 해본적이 없으니까 ‘점순이가 있다’ 치고 소세지를 건네는 장면에서 엄청 어색했어요”하지만 큰 맥락에서 보면 공개 코미디 무대에서 선보이는 희극 연기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안영미는 “많이 다를 거라고 생각했는데 그렇지는 않더라고요. 저도 걱정을 많이 했거든요. 톤이 많이 달라서 다른 배우분들이랑 안 맞을까봐. 공개 코미디가 관객들을 위해서 더 힘을 주는 것 정도의 차이지 사실 똑같았어요”라고 털어놨다.

그럼에도 연기 선생님까지 두고 대본연습을 했을만큼 안영미에게 TV드라마 도전이었다. “진짜 걱정 많이 했던 드라마였어요”라고 강조했던만큼 주변의 반응에도 귀기울일 수 밖에 없었다.

“다들 ‘너 뭐하냐?’ 하더라고요. 친한 사람들은 어색해 하죠. 그래도 댓글보면서 ‘사람들이 너 좋아해주는 거 같다, 걱정 많이 했는데 내려놔도 되겠다’ 해주더라고요. 다행이었죠. 남자친구가 제 연기에 대해서는 칭찬을 많이 해줬어요. 덕분에 용기를 받을 수 있었던 거 같아요. 정말 냉정한 사람이라서 그런 사람이 칭찬을 해주니까 약간 안도감이 생기더라고요”

‘계룡선녀전’ 전반적으로 웃음이 가미된 작품이긴 했지만 그 중에서도 안영미가 맡은 조봉대는 독보적인 웃음 코드였다. 상대방과 대화를 주고 받기보다는 기묘한 존재감으로 홀로 분량을 끌고 나가야 하는 경우가 많았다.

“그게 너무 힘들었어요. 평상시에 혼잣말을 하지는 않잖아요. 그걸 자연스럽게 말하는 게 너무 힘든 거에요. 게임을 별로 안 좋아하는데 게임 용어를 써야 하니까, 게임 유저들이 보면 연기가 들통날까봐 걱정을 많이 했어요. 그래서 초반에 다운받아서 몇번 해보기도 하고, 주변 사람들한테 해보고 물어봤어요”

‘개그콘서트’, ‘코미디빅리그’처럼 후배와 선배, 동료들이 익숙한 현장을 떠나 배우 일색인 드라마 촬영장에서 소외감을 느낄 수도 있었다. 하지만 기우일 뿐이었다. 안영미가 다가기도 전에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먼저 그녀를 챙겼다.

“다 똑같은 배우로 대우를 해주시더라고요. 스태프분들이 ‘안영미 배우님’이라고 불러주시는 자체가 너무 감사했어요. 개그우먼이니까 현장에서도 내가 분위기를 띄워야 하는 게 아닌가 생각이 있었거든요. 웃음 강박같은 게 있었죠. 너무 편안하게 했던 거 같아요”

많은 현장 스태프와 배우들이 있었지만 안영미가 꼽은 가장 고마운 사람은 윤현민이었다. 남다른 배려심에 안영미가 감동했다고.

“윤현민씨한테 너무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어요. 처음 전체 대본 리딩 할 때부터 끝날 때까지 계속 챙겨주시더라고요. 작은 것 하나하나까지 챙겨주고, 말 한번 더 건네고, 다가와주고. 이런 게 정말 쉽지 않거든요. 저도 낯을 가리는 타입인데 윤현민씨가 먼저 와서 밥 먹었냐고 말 걸어주는 것 자체로 감사했죠. 본인도 힘들 텐데 남을 먼저 생각하는 모습에서 감동받은 거 같아요”

 

②에 이어집니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인터뷰②] ‘계룡선녀전’ 안영미 “송은이가 말한 '안영미의 해'는 2019년, 활발하게 활동할 계획” icon‘나쁜형사’ 신하균, 도심 마비시킨 위험천만한 추격전…설마 김건우? icon이준석 “아이유 투기 의혹, 靑 국민청원에 답변하지 않을 것” icon전두환, 재판 불출석에 구인장 발부…보수단체 재판부 향해 “마녀사냥” 비판 icon‘강서구 아동학대’ 피의자 위탁모 “꿀밤 식으로 때렸을 뿐, 발로 걷어찬 적 없어” icon'왼손잡이 아내' 하연주, 이승연에 임신 사실 알리며 협박 "나를 여기서 꺼내줄 것" icon'왼손잡이' 김진우, 하연주에 거짓 애원 "아이 지워야 내가 살 수 있다" icon'왼손잡이 아내' 강서라, 이승연에 "30년 전 잃어버린 아이 없으세요?" icon아이유 측, 과천 건물 내부사진 공개 "투기 사실무근, 가족들 사생활 존중 부탁"(공식) icon‘알리타: 배틀 엔젤’ 웨타디지털 제작진 내한 “머리카락 한올까지 시뮬레이션” icon라이관린, 개인 SNS 개설로 솔로 행보 스타트 "진짜 새로운 시작" icon'서울메이트2' 김준호, '핀란드 트와이스'에 삼촌팬 icon간미연, '비켜라 운명아' 출연 인증샷 "단오 사랑스러워" 애정 icon'왕이된남자' 장혁, 세자 여진구에 "돼먹지 못한 놈, 네놈의 세상 지켜볼 것" icon‘더 페이버릿’ 올리비아 콜맨, 베니스 이어 골든글로브 여우주연상 주역은 누구 icon'왕이 된 남자' 광대 여진구, 공연료 대신 장독깨고 보리굴비 도둑질 "한양갈 것" icon하정우 에세이 '걷는 사람, 하정우', 걷기 마니아의 이야기...출간 당일 2쇄까지 돌입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