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①] 청하, '벌써12시' 1위 공약 "신데렐라 코스튬으로 무대 오르면 어떨까요?"

청하가 한층 성숙한 모습으로 '다크'해졌다. 기존 앨범들이 밝은 색채였다면 이번 '벌써 12시'는 도발적이고 적극적이다.

최근 앨범 컴백 기념 인터뷰에서 만난 청하는 "준비하면서 가장 이상하게 익숙했어요. 녹음할 때도 그렇고 춤을 외울 때도 그렇고, 되게 해보고 싶었던 느끼의 색이기도 했고요. 또 오랜만에 흑발을 했어요. 팬분들이 기다렸던 콘셉트라고 하더라고요. 제가 자연스럽게 준비한 만큼 대중들에도 자연스럽게 다가갔으면 해요"라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벌써 12시'는 매혹적인 플루트 사운드가 커튼을 펼치듯 곡의 시작을 알리며 울려 퍼지고, 청하의 목소리가 더해져 매력적이고 중독적인 EDM이 완성됐다. 특히 사랑하는 이와 헤어져야만 하는 시간 12시가 가까워져 올수록 이제 가야 하지만, 마음속 서로의 대화처럼 보내주기 싫은 상황을 과감하고도 솔직하게 표현했다.

청하는 '벌서 12시'로 블랙아이드필승과, 전군과 '롤러코스터' 이후 두번째로 호흡했다. 그는 새로운 변화를 시도했다. 

"오빠들이 제 목소리나 음역대를 잘 알아서 더 편하게 작업했어요. '롤러코스터' 때는 녹음을 4~5번 했는데 이번엔 한번에 끝났어요. 이전 곡들을 녹음할 때는 밝은 부분을 끌어 올려야 해서 두 주먹 불끈쥐고 녹음했었어요. 근데 이번 '벌써 12'시는 가사도 가사인만큼 '딥'(deep)한 어두운 보이스를 끌어올리려고 많이 노력한 것 같아요."

안무 역시 변화를 줬다. 청하는 "와이 돈 츄 노우'(Why don't you know?)는 손가락 안무가 포인트였고, '롤러코스터'도 손이 올라가는 경우가 많았어요. 근데 이번엔 정적인 분위기에 다리만 왔다갔다하는 '갈까말까 춤'이 있어요. 다리로 새롭게 포인트를 잡았어요. 혼자보다는 댄서들과의 그림을 봐주시면 더 멋있는 모습이 될 수 있을 것 같아요"라고 라고 무대 관전 포인트를 설명했다.

청하는 '벌써 12시'에 남다른 애착을 갖고 있다. 실제 지난해 8월부터 앨범을 준비했다. 이런 정성이 대중에게도 통한 것일까. 지난 2일 싱글 ‘벌써 12시’ 공개, 발매 직후 음원차트 1위를 차지하는 쾌거를 안았다. 데뷔곡 ‘Why Don’t You Know’(와이 돈츄 노우)를 시작으로 ‘롤러코스터’, ‘Love U’(러브 유) 그리고 ‘벌써 12시’까지 4연속 연타 히트에 성공하며 여성 솔로 아티스트로서 자리매김했다. '롤러코스터'는 1억 스트리밍을 달성한 곡 중 유일한 여성 솔로 곡이다.

또한 청하는 ‘2018 MGA’ 여자 가수상을 시작으로, ‘2018 AAA’ 페이버릿 상, ‘2018 MAMA’ 베스트 댄스 퍼포먼스 솔로상, ‘2018 KPMA’ 솔로 댄스상까지 거머쥐었다. 최근에는 '골든디스크 어워즈' 음원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생각지도 못하게 살면서 가장 많은 상을 받은 해인 것 같아요. 그 감사함 잊지 않고 있어요. '롤러코스터'가 특별히 많은 사랑 받은 것 같은데 준비 기간이 많이 길었어요. 대중들이 많이 들어주신 것 같아 감사해요. '롤러코스터'만큼 오랫동안 준비한 만큼 좋은 결과가 있었으면 좋겠어요"

또 1위 공약을 묻자 "저한테는 너무 먼 일이라고 생각해요. 한번도 미리 생각을 해본 적이 없어서요. 이번 첫 번째 티저 풀렸을 때 팬들 반응이 되게 좋았어요. '신데렐라' 모습이 있다면서요. '벌써 12시'를 그 의상을 입고 무대를 오르면 어떨까 싶어요" 라고 말했다.

②에서 계속...

사진=MNH 제공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노이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홍수현 측 “마이크로닷과 최근 결별, 자세한 내용은 개인 사생활” [공식] icon‘복수가 돌아왔다’ 유승호X김동영, 웃음보장 당부 커플 포착#잠입수사#성공적 icon‘볼빨간 당신’ 홍진영, 이채영 부녀에 통큰 약속 “미공개곡 선물하겠다”…조건은? icon오나라, 군입대 한해 러브콜에 응답할까?…"게스트로 나와주세요" icon[인터뷰②] 청하 "집안 빚 청산, 올해 어머니랑 꼭 온천 여행 가보고 싶어요" icon‘황후의 품격’ 윤소이, 이엘리야 잇는 본투비 악녀? 야망에 시동 건다 icon진형, 어제(7일) 자택서 심장마비로 사망…결혼 1년만에 비보 icon김서형, ‘SKY 캐슬’ 시크+도도 김주영 패러디 봇물...닮은꼴부터 명대사 따라잡기 화제 icon권도식 예천군의회 의원, 접대부 요구 논란에 “피로 풀려고 알려달라고 했다” icon이나영X이종석 ‘로맨스는 별책부록’, 비주얼이 곧 로맨스…메인 포스터 공개 icon유해진X윤계상 ‘말모이’, 전체 예매율 1위로 흥행 청신호 icon'볼빨간 당신' 이영자 "정해인 만났을 때, 열났다" 고백 icon2019 MCU 첫 영화 ‘캡틴 마블’, 최강 파워+코믹 유머 담은 90초 예고편 공개 icon기성용, 우측 햄스트링 부상 경미...아시안컵 중국전 출전 가능 icon‘외부자들’ 진중권 “신재민 전 사무관 폭로는 공익 제보로 볼 수 없어” icon[3PICK 리뷰]‘우행록:어리석은 자의 기록’, 츠마부키 사토시의 '계급사회' 비난 스릴러 icon'아이돌룸' 청하, 엑소 '러브 샷' 커버댄스로 카리스마 발산 '춤통령 입증' icon‘그대 이름은 장미’ 유호정 “절친 최지우, 이재룡과 결혼 전 데이트할 때 같이 놀았다” icon'라디오스타' 미쓰라, YG와 계약 종료 후 단독 첫 토크쇼 출연..."아내 권다현 덕" icon'차이나는 클라스' 신동흔 교수, '콩쥐팥쥐' 진짜 결말 공개...조선판 'SKY 캐슬'? icon청하 "아이유 선배님, 콘서트 게스트 출연 황홀하고 영광스러운 시간이었다" iconWM엔터 측 "B1A4 향한 비방과 모욕·허위사실 유포, 선처 없이 법정 대응"(공식) icon배진영, 워너원 탈퇴 후 첫 일상영상 공개...최애 취미는 ‘워너블 사랑♥’ icon‘우행록’ 츠마부키 사토시 “‘악인’ 계기가 돼 연기 방향이 바꼈다” icon청년내일채움공제 올해 가입 신청 시작, 월 급여 500만원 초과시 가입 불가 icon'한끼줍쇼' 데프콘-딘딘, 동부이촌동서 '덕후' 열정으로 집요한 띵동 레이스 펼쳐 icon노영민-윤도한-강기정, 청와대 2기 비서진 임명 icon'동네변호사 조들호2' 고현정, 문제적 재벌 2세 정준원 샤워기로 제압 '걸크러시 폭발' icon'왕이 된 남자' 광대 여진구, 허당美 폭발 '왕 노릇'...파란만장 궁궐 적응기 스타트 icon'나쁜형사' 신하균-이설-김건우, 한 자리서 만났다...13년 악연 끊어내나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