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더이스트라이트 이석철-이승현 측 “미디어라인 김창환 불구속 기소” (공식입장)

더 이스트라이트의 전 멤버 이석철과 이승현 형제 측이 미디어라인 김창환 회장을 아동학대 및 아동학대방조 혐의로 지난 8일 불구속 기소했다고 공식 입장을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김 회장은 이승현, 이석철 형제가 2015년부터 미디어라인 프로듀서 문영일에게 폭행당한 사실을 방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9일 이승현, 이석철 형제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남강 정지석 변호사는 “‘더이스트라이트’ 멤버 폭행 사건과 관련하여 문영일 피의자를 상습아동학대 혐의로 구속 기소하고 회사 대표인 김창환 피의자를 아동학대 및 아동학대방조 혐의로 불구속 기소하면서 법인인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에 대해서도 아동복지법위반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앞서 미디어라인 측은 지난해 12월 26일 기자회견을 열어 폭행에 대한 방조 혐의를 부인한 바 있다. 또한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고소인들 및 부모들의 통화내역이나 카카오톡 메시지 등을 공개하기도 했다. 김 회장은 “직원을 관리하지 못해 불미스러운 일이 생긴 것에 대해 사과한다”며 “하지만 (체벌을) 방조·묵인·교사한 적은 없다”고 반박했다.

이에 이승현, 이석철 형제 측은 “고소인과 그 부모들은 김창환 회장의 이와 같은 무분별한 의혹 제기나 사건과 관련 없는 자료의 공개는 피해자들에 대한 2차, 3차 가해”라며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의 김창환 회장과 이정현 대표가 지금이라도 모든 혐의를 인정하고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그간 인스타그램 등에 게시한 자료를 즉각 삭제하고 향후 더 이상의 추가적인 가해행위를 중지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피의자들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의 민사소송과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를 추가로 고소 제기할 예정이라 전했다.

이하 공식입장 전문.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박은정)는 2019. 1. 8.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폭행 사건과 관련하여, 문영일 피의자를 상습아동학대 혐의로 구속 기소하고, 회사 대표인 김창환 피의자를 아동학대 및 아동학대방조 혐의로 불구속 기소하면서, 법인인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에 대해서도 아동복지법위반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피해자인 이석철, 이승현 형제는 2018. 10. 22.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들에 대해 고소를 제기한 바 있으며, 사건을 배당받은 서울방배경찰서는 2개월여간의 수사 끝에 피의자들의 혐의를 인정하여 2018. 12. 20.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사건을 기소의견으로 송치하였고(문영일 피의자는 구속 송치),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여성아동범죄조사부는 20여일간의 추가 수사를 거쳐 이날 피의자들을 서울중앙지방법원에 기소를 한 것입니다(문영일 피의자는 구속 기소).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의 김창환 회장과 이정현 대표는 사건이 검찰에 송치된 직후인 2018. 12. 26. 기자회견을 열어 폭행에 대한 방조 혐의를 부인하면서, 경찰의 편파수사 주장과 함께 고소인들의 아버지에 의한 추가폭행 의혹과 고소인 이석철에 대한 절도 의혹을 제기하고, 이후 추가보도자료 및 인스타그램을 통해 ‘경찰 및 검찰에 제출한 200여개 증거’를 공개한다면서 고소인들 및 부모들의 통화내역이나 카카오톡 메시지 등을 공개했습니다.

고소인들과 그 부모들은 김창환 회장의 이와 같은 무분별한 의혹제기나 사건과 관련 없는 자료의 공개는 피해자들에 대한 2차, 3차 가해일 뿐만 아니라, 정당한 공격과 방어의 범위를 벗어난 추가적인 범죄행위(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등)에 해당함을 지적하고, 이를 즉각 중지하고 검찰 수사에 성실하게 임할 것을 촉구하였으나, 그 이후에도 퇴직한 직원 이름으로 인스타그램에 허위사실을 게시하고 이를 ‘더 이스트라이트’ 공식계정 및 다른 멤버의 계정에 링크하는 등의 불법행위는 계속되었습니다,

고소인들 및 부모들은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의 김창환 회장, 이정현 대표가 지금이라도 모든 혐의를 인정하고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를 하고, 그간 인스타그램 등에 게시한 자료들을 즉각 삭제하고 향후 더 이상의 추가적인 가해행위를 중지할 것을 촉구합니다.

고소인들 및 부모들은 피의자들을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민사소송을 준비중에 있으며, 아울러 김창환 회장 및 이정현 대표의 추가적인 범죄행위에 대해서는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추가로 고소를 제기할 예정입니다.

고소인들 및 부모들은 향후 진행되는 재판에서 피의자들이 범죄행위에 해당하는 합당한 처벌을 받아 우리 사회, 특히 K-POP 현장에서 폭행 악습이 근절되도록 하는 데 보탬이 되도록 미력이나마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정지석 변호사 드림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임라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새해 첫 보이그룹 베리베리vs원어스, 오늘(9일) 동시 데뷔 '자체 제작돌' icon위메프, ‘11데이’ 이벤트 진행...LG전자 울트라북 선착순 판매 icon박원, 11일 '키스 더 라디오'서 악동뮤지션 수현과 특별 콜라보 '원디-션디 첫 만남' icon[포토] 츠마부키 사토시 "말로 표현하기 어려운 감정...연기로 드러낸건 처음" icon리암 니슨 ‘콜드 체이싱’, 설원 속 액션 본능 자극 포스터 공개...‘테이큰’ 형님 리턴 icon김우빈 측 "건강 상태 호전 사실, 복귀 계획은 아직 없어"(공식) icon콜만,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개설...3000원 할인 쿠폰+생리대 증정 이벤트 icon[1인가구 필수템] 안방 식탁 넘어 글로벌 장악 ‘K-만두’, CJ제일제당 ‘비비고 만두’ icon'성폭행 피해' 심석희, 조재범 추가고소 사실 숨긴 이유 "핸드폰 증거 확보 위함" icon'심석희 성폭행 파문' 문체부, 영구제명 조치 대상 확대 "성추행도 국내이 체육계 종사 불가" icon'해피투게더4' 송은이 "유재석과 나, 서로 지켜야 할 역대급 흑역사 있어" icon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무삭제 대본집 출간…예판부터 베스트셀러 icon'황후의 품격' 장나라, 최진혁-신성록 180도 다르게 대우..."황후 보호해" icon‘라디오스타’ 김기방♥︎조인성, 결혼 후 관계변화? “아내랑 셋이 다녀요” icon토트넘, 첼시전 승리에도 웃을 수 없는 이유 icon‘남자친구’ 송혜교-박보검, 시청자 잠 못 이루게 만든 설렘 장면 4 icon‘신의퀴즈: 리부트’ 류덕환, 병실에 침입한 괴한과 격렬한 대치…김재원 복수극 절정 icon‘주먹왕 랄프2’, 웃음+재치 가득 쿠키영상 2종 눈길 “끝까지 웃긴다!” icon오늘(9일) 첫방 '왜그래 풍상씨' 유준상, 차 막고 돈뭉치 내던졌다...‘동생바보’의 1일 1분노 icon'왕이 된 남자' 박시은, 여진구 대신 목숨 잃었다...먹먹함으로 시청자 사로잡은 사극요정 icon‘메리포핀스’ ‘미래의 미라이’, 각양각색 개성 넘치는 판타지 열전 icon김재환, 워너원 해체 후 스윙엔터테인먼트에 남는다..."솔로활동 전폭지원"(공식)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