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은주의 방’ 류혜영, 셀프 휴직러에서 어른으로…섬세한 표정 변화

‘인생 DIY 장인’으로 거듭나고 있는 배우 류혜영의 표정이 달라졌다.

어느덧 종영을 단 2회 앞두고 있는 올리브 화요드라마 ‘은주의 방’(극본 박상문, 김현철/연출 장정도, 소재현)에서 심은주(류혜영)가 셀프휴직러가 된 이후, 쌓아두었던 미련을 하나씩 정리를 하거나 악연을 끊어내며 조금씩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은주의 방’ 첫 화에서 심은주는 극심한 업무에 시달리며 스트레스성 장염을 앓기도 하고, 며칠을 밤 새우고도 퇴근하자마자 바로 다시 불려가는 등 ‘연명’에 가까운 생활을 했다.

매일 자신을 돌아 볼 시간 없이 일에만 열중하던 심은주는 퇴직 이후 셀프 인테리어라는 소재를 만나면서 조금씩 스스로를 위한 시간을 늘려갔다. 집은 물론 과거에 쌓아두었던 미련으로 버리지 못한 것들을 정리하고, 생각만 하던 것들을 행동으로 옮기면서 자신감과 웃음이 늘어난 것.

류혜영은 이런 심은주의 섬세한 변화를 담아내며 시청자들의 공감과 응원을 불러일으켰다. 특히 고시생 다영(이봄)이 현실에 지쳐 힘들어하는 이야기를 듣는 장면에서 담담하고 차분하지만 결코 그 고민을 쉬이여기지 않는 표정과 목소리로 넓은 마음을 가진 어른의 모습을 그려냈다.

첫 의뢰인이었던 진규(허동원), 정년퇴임 이후 요리 공부를 시작한 아버지(박진우), 희망의 끈을 놓지 않기로 한 고시생 다영에 이어 기습 키스를 통해 마음까지 닿은 민석(김재영)까지.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여러 사람에게 힘을 주는 존재인 심은주.

그리고 그런 심은주의 진정성을 안방극장까지 고스란히 전달하는 류혜영. 앞으로 심은주의 일과 사랑, 그리고 인생을 어떻게 그려내어 시청자들에게 울림을 전해줄지 남은 2화를 더욱 기대케 한다.

한편, 현실 밀착형 소재와 개성이 넘치면서도 공감 가는 캐릭터들이 선보이는 일상의 이야기가 삶에 지친 현대인들에게 위로를 선사하며 '믿고 보는 화요드라마' 올리브 ‘은주의 방’은 매우 화요일 밤 11시 방송으로, 앞으로 종영까지 단 2화만이 남아있다.

사진=올리브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진땀승’ 중국-‘2군?’ 일본, 아시안컵 한국 견제↑...날선 바깥 전쟁 icon아리따움, 오늘(9일)부터 나흘간 빅세일 돌입…박신혜 립스틱도 할인가로 icon‘정글의 법칙’ 우주소녀 보나, 노래만 있으면 자동반사 댄스머신…정글 아이돌 icon김재환, 워너원 해체 후 스윙엔터테인먼트에 남는다..."솔로활동 전폭지원"(공식) icon“무한도전, 빨리 돌아와요“…광희X김태호 PD, 만남에 모아진 그리움 icon‘메리포핀스’ ‘미래의 미라이’, 각양각색 개성 넘치는 판타지 열전 icon'왕이 된 남자' 박시은, 여진구 대신 목숨 잃었다...먹먹함으로 시청자 사로잡은 사극요정 icon‘붉은 달 푸른 해’ 차학연, 단발의 총성과 함께 사망?…“이이경과 얽힌 사연 공개” icon‘주먹왕 랄프2’, 웃음+재치 가득 쿠키영상 2종 눈길 “끝까지 웃긴다!” icon오늘(9일) 첫방 '왜그래 풍상씨' 유준상, 차 막고 돈뭉치 내던졌다...‘동생바보’의 1일 1분노 icon리바이스·휠라·다이나핏, 2019 신학기 백팩 출시 icon심석희-조재범 & 팀킴 사태, 사건사고 원인은 빙상스포츠 연맹인가 icon장영자 “돈 없어서 국선변호인 선임한 것 아니야”...법정서 호통 icon‘로마’ 골든글로브 수상, 넷플릭스 영화의 첫 오스카 작품상 가능하나 icon‘그린북’ ‘빌리어네어’ ‘리지’, 믿기 힘든 실화 바탕 개봉작 icon바닐라코·토니모리·더페이스샵...2019 첫 로드샵 세일 총정리 icon‘글래스’ 개봉 기념, M. 나이트 샤말란 3부작 릴레이 상영회 개최...전작 복습 기회 icon[리뷰] ‘메이트’ 심희섭X정혜성, 내 이야기 아니야? 공감대 100% 현실 로맨스 icon‘13월의 월급’이 온다,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15일 개통...보너스냐 세금폭탄이냐 icon이시언·기안84·오마이걸, ‘구스 베이비’ 새해꿀잼 애니메이션 추천 icon中리그 진출 최강희-황선홍 감독, 팀 파산 위기에 거취 불투명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