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종합
심석희-조재범 & 팀킴 사태, 사건사고 원인은 빙상스포츠 연맹인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끝난 지 약 1년이 지났다. 대한민국을 들썩이게 만든 쇼트트랙, 컬링팀은 메달 획득의 기쁨도 잠시 각종 사고와 논란에 휩싸였다. 그 중심에는 빙상연맹과 컬링협회가 있다. 그들은 왜 사고를 예견하지 못하는 걸까?

사진=연합뉴스

작년 11월 “영미야” 신드롬을 일으키며 평창동계올림픽 최고 스타로 거듭난 ‘팀킴(김은정, 김영미, 김선영, 김경애, 김초희)’이 지도부의 횡포를 겪고 있다고 폭로해 충격을 안겼다. 이들은 호소문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어 진실 규명을 촉구했다.

‘팀킴’은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과 딸인 김민정 감독, 사위 장반석 감독 등 이른바 ‘가족 지도부’의 갑질과 횡포에 참을 수 없다는 내용을 담은 호소문을 전했다. 지도부가 대회 출전을 막고 훈련 외적으로 사생활에 간섭한 점, 폭언과 욕설 등 ‘팀킴’이 말한 내용은 충격적이었다.

김 전 부회장은 ‘팀킴’이 전한 내용을 반박했고 컬링연맹은 입을 다물었다. 지금까지도 이 사태는 해결되지 못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팀킴’ 사태의 충격이 채 가시기 전에 12월에 쇼트트랙 심석희 선수 폭행 논란이 일어났다. 조재범 전 코치가 평창동계올림픽 전 심석희에 폭행을 상습적으로 가한 사실이 밝혀졌다. 또한 성폭행까지 일삼았다는 내용도 드러났다.

심석희는 재판에 나서 조 전 코치가 벌을 받을 수 있도록 법원에 모인 기자들을 상대로 촉구했다. 이 사태에 대해 문화체육관광부는 성폭행에 대한 대책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대한빙상연맹은 “폭행이 있었는지 몰랐다”며 내부적인 일에 전해들은 바가 없다고 전했다.

과거에도 빙상연맹은 ‘적폐’ 논란에 휩싸였다. 선수 소속별로 파벌이 나눠졌고 같은 대회에 같은 팀으로 나가도 따로 훈련받는 등 문제를 일으켰다. 평창동계올림픽에서는 스피드스케이팅에서 ‘노선영 왕따 사건’을 일으키기도 했다.

빙상스포츠와 다르게 세계 최정상급 실력을 유지하며 지원을 아끼지 않는 양궁연맹과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그동안 학연, 지연, 혈연으로 얽힌 빙상스포츠의 악순환을 깨긴 힘들어보인다.

빙상스포츠가 다시 일어서기 위해서는 빙상연맹 등 빙상스포츠 관련 연맹들의 개선과 내부적인 대책이 절실히 필요하다. 이미 이런 연맹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치는 바닥을 뚫고 있다. 앞으로 이들이 어떤 모습을 보일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리바이스·휠라·다이나핏, 2019 신학기 백팩 출시 icon‘은주의 방’ 류혜영, 셀프 휴직러에서 어른으로…섬세한 표정 변화 icon‘진땀승’ 중국-‘2군?’ 일본, 아시안컵 한국 견제↑...날선 바깥 전쟁 icon아리따움, 오늘(9일)부터 나흘간 빅세일 돌입…박신혜 립스틱도 할인가로 icon‘정글의 법칙’ 우주소녀 보나, 노래만 있으면 자동반사 댄스머신…정글 아이돌 icon김재환, 워너원 해체 후 스윙엔터테인먼트에 남는다..."솔로활동 전폭지원"(공식) icon“무한도전, 빨리 돌아와요“…광희X김태호 PD, 만남에 모아진 그리움 icon‘메리포핀스’ ‘미래의 미라이’, 각양각색 개성 넘치는 판타지 열전 icon'왕이 된 남자' 박시은, 여진구 대신 목숨 잃었다...먹먹함으로 시청자 사로잡은 사극요정 icon‘붉은 달 푸른 해’ 차학연, 단발의 총성과 함께 사망?…“이이경과 얽힌 사연 공개” icon‘주먹왕 랄프2’, 웃음+재치 가득 쿠키영상 2종 눈길 “끝까지 웃긴다!” icon오늘(9일) 첫방 '왜그래 풍상씨' 유준상, 차 막고 돈뭉치 내던졌다...‘동생바보’의 1일 1분노 icon‘신의퀴즈: 리부트’ 류덕환, 병실에 침입한 괴한과 격렬한 대치…김재원 복수극 절정 icon토트넘, 첼시전 승리에도 웃을 수 없는 이유 icon‘라디오스타’ 김기방♥︎조인성, 결혼 후 관계변화? “아내랑 셋이 다녀요” icon‘남자친구’ 송혜교-박보검, 시청자 잠 못 이루게 만든 설렘 장면 4 icon장영자 “돈 없어서 국선변호인 선임한 것 아니야”...법정서 호통 icon‘로마’ 골든글로브 수상, 넷플릭스 영화의 첫 오스카 작품상 가능하나 icon‘그린북’ ‘빌리어네어’ ‘리지’, 믿기 힘든 실화 바탕 개봉작 icon바닐라코·토니모리·더페이스샵...2019 첫 로드샵 세일 총정리 icon‘글래스’ 개봉 기념, M. 나이트 샤말란 3부작 릴레이 상영회 개최...전작 복습 기회 icon[리뷰] ‘메이트’ 심희섭X정혜성, 내 이야기 아니야? 공감대 100% 현실 로맨스 icon‘13월의 월급’이 온다,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15일 개통...보너스냐 세금폭탄이냐 icon이시언·기안84·오마이걸, ‘구스 베이비’ 새해꿀잼 애니메이션 추천 icon中리그 진출 최강희-황선홍 감독, 팀 파산 위기에 거취 불투명 icon[현장] 베리베리 데뷔소감 "인생 목표인데 꿈 이뤄...전 세계 방송 영광"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