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노트 제라드의 할리우드랜드
‘로마’ 골든글로브 수상, 넷플릭스 영화의 첫 오스카 작품상 가능하나

시대가 변하는 만큼 영화 산업도 변하고 있다. 그 중심에는 넷플릭스가 있다. 

사진='로마' 포스터

7일(현지시각) 열린 제76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가 감독상과 외국어영화상 등 2관왕을 달성했다. 강력한 오스카 유력 후보로 거론되는 ‘로마’의 행보와 함께 넷플릭스 또한 주목받고 있다.

‘로마’는 넷플릭스가 전폭적으로 지원한 작품이다. 만약 ‘로마’가 오스카 작품상 후보에 오른다면 넷플릭스 작품 최초로 기록된다. 이는 앞으로 할리우드 영화계에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2017년 칸국제영화제서 논란이 하나 터졌다. 봉준호 감독의 ‘옥자’ 때문이었다. 넷플릭스가 제작한 ‘옥자’를 두고 프랑스 영화계는 “상영 금지를 내려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넷플릭스 영화가 극장에 오랜 기간 상영하는 것이 아닌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를 위한 콘텐츠라는 이유였다.

이에 넷플릭스는 작년 칸국제영화제에 “작품 출품 안 한다”고 전했다. 해외 영화제와 넷플릭스가 대립각을 세우면서 사태는 점점 커지는 듯 싶었다. 하지만 시대의 흐름을 거스를 순 없었다.

사진='버드 박스' 포스터

봉준호, 알폰소 쿠아론은 물론 올해 개봉 예정인 ‘아이리쉬 맨’의 할리우드 거장 마틴 스콜세지까지 넷플릭스와 협업하고 있다. 넷플릭스가 감독들이 최대한의 방법으로 최고의 결과를 이끌어낼 수 있게 도와주기 때문이다.

넷플릭스의 영향력은 커지고 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무비 ‘버드 박스’는 업로드 일주일 만에 4500만건 이상 스트리밍 조회수를 기록했다. 앞으로 넷플릭스 영화들은 계속 나올 테고 그 인기는 높아질 것이다.

‘로마’의 골든글로브 수상이 뜻깊은 건 바로 이런 이유 때문이다. 오스카까지 거머쥔다면 전세계 영화제의 방향을 달라질 수밖에 없다. 세계 흐름 속에 발맞춰 나갈건지 자신들만의 개성을 이어나갈 건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장영자 “돈 없어서 국선변호인 선임한 것 아니야”...법정서 호통 icon심석희-조재범 & 팀킴 사태, 사건사고 원인은 빙상스포츠 연맹인가 icon리바이스·휠라·다이나핏, 2019 신학기 백팩 출시..."새학기엔 새 가방" icon‘은주의 방’ 류혜영, 셀프 휴직러에서 어른으로…섬세한 표정 변화 icon‘진땀승’ 중국-‘2군?’ 일본, 아시안컵 한국 견제↑...날선 바깥 전쟁 icon아리따움, 오늘(9일)부터 나흘간 빅세일 돌입…박신혜 립스틱도 할인가로 icon‘정글의 법칙’ 우주소녀 보나, 노래만 있으면 자동반사 댄스머신…정글 아이돌 icon김재환, 워너원 해체 후 스윙엔터테인먼트에 남는다..."솔로활동 전폭지원"(공식) icon“무한도전, 빨리 돌아와요“…광희X김태호 PD, 만남에 모아진 그리움 icon‘메리포핀스’ ‘미래의 미라이’, 각양각색 개성 넘치는 판타지 열전 icon'왕이 된 남자' 박시은, 여진구 대신 목숨 잃었다...먹먹함으로 시청자 사로잡은 사극요정 icon‘붉은 달 푸른 해’ 차학연, 단발의 총성과 함께 사망?…“이이경과 얽힌 사연 공개” icon‘주먹왕 랄프2’, 웃음+재치 가득 쿠키영상 2종 눈길 “끝까지 웃긴다!” icon오늘(9일) 첫방 '왜그래 풍상씨' 유준상, 차 막고 돈뭉치 내던졌다...‘동생바보’의 1일 1분노 icon‘신의퀴즈: 리부트’ 류덕환, 병실에 침입한 괴한과 격렬한 대치…김재원 복수극 절정 icon‘그린북’ ‘빌리어네어’ ‘리지’, 믿기 힘든 실화 바탕 개봉작 icon바닐라코·토니모리·더페이스샵...2019 첫 로드샵 세일 총정리 icon‘글래스’ 개봉 기념, M. 나이트 샤말란 3부작 릴레이 상영회 개최...전작 복습 기회 icon[리뷰] ‘메이트’ 심희섭X정혜성, 내 이야기 아니야? 공감대 100% 현실 로맨스 icon‘13월의 월급’이 온다,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15일 개통...보너스냐 세금폭탄이냐 icon김경남,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출연 확정…김동욱과 호흡 [공식] icon이현이 “여성도 군대가라는 진짜 이유는 뭐냐”...네티즌과 SNS서 설전 icon이시언·기안84·오마이걸, ‘구스 베이비’ 새해꿀잼 애니메이션 추천 icon中리그 진출 최강희-황선홍 감독, 팀 파산 위기에 거취 불투명 icon[현장] 베리베리 데뷔소감 "인생 목표인데 꿈 이뤄...전 세계 방송 영광" icon[현장] 베리베리 "팀 이름, 너무 예쁘지 않냐는 의견 있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