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더 페이버릿’, 英아카데미 12개 최다 노미네이트...‘로마’ ‘보헤미안 랩소디’ 7개 후보

‘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가 최다 후보작이 됐다.

사진='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 포스터

9일(현지시각) 발표된 제72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BAFTA) 후보 발표에서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의 ‘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이하 ‘더 페이버릿’)가 12개 최다 노미네이트 영예를 안았다.

2월 국내 개봉 예정인 ‘더 페이버릿’은 18세기 영국을 배경으로 앤 여왕(올리비아 콜맨)을 둘러싼 두 여자, 애비게일(엠마 스톤)과 사라(레이첼 와이즈)의 이야기를 담았다.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답게 영국영화 ‘더 페이버릿’이 큰 인기를 얻었다.

‘더 페이버릿’은 ‘송곳니 ’더 랍스터‘ ’킬링 디어‘ 등 연출한 작품마다 시대를 통찰하는 메시지를 던지며 화려한 비주얼과 유머를 선보인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의 신작이다.

이번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 발표에서 ’더 페이버릿‘은 작품상, 영국영화 작품상, 여우주연상(올리비아 콜맨), 여우조연상(엠마 스톤, 레이첼 와이즈) 등 11개 부문 총 12개 후보에 오르며 제76회 골든골르브 시상식 여우주연상(올리비아 콜맨) 수상에 이어 오스카로 가는 길을 순탄하게 걷고 있다.

사진='로마' '보헤미안 랩소디' '콜드 워' 포스터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 데이미언 셔젤 감독의 ’퍼스트맨‘, 라미 말렉이 열연한 퀸의 이야기 ’보헤미안 랩소디‘는 7개 부문 후보에 올라 ’더 페이버릿‘의 뒤를 이었다.

눈에 띄는 점은 파벨 포리코브스키 감독의 ’콜드 워‘다. 외국어영화상, 촬영상, 각본상에 이어 감독상 후보에 올랐다. 골든글로브 시상식, 크리틱스초이스 어워즈, 미국감독조합상(DGA)에서 파벨 포리코브스키 감독 이름을 찾아볼 수 없어 이번 후보 지명은 새로운 경쟁 구도를 예고했다.

한편 제72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은 2월 10일 런던 로얄 알버트 홀에서 열린다.

+ 제72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주요부문 후보

- 작품상
’블랙 클랜스맨‘
’더 페이버릿‘
’그린 북‘

’로마‘
’스타 이즈 본‘

- 남우주연상
브래들리 쿠퍼 ’스타 이즈 본‘
크리스찬 베일 ’바이스‘

라미 말렉 ’보헤미안 랩소디‘
스티브 쿠건 ’스탠 & 올리‘
비고 모텐슨 ’그린 북‘

- 여우주연상
글렌 클로즈 ’더 와이프‘
레이디 가가 ’스타 이즈 본‘
올리비아 콜맨 ’더 페이버릿‘
멜리사 맥카시 ’캔 유 에버 포기브 미?“
바이올라 데이비스 ‘위도우즈’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오나라♥︎조재윤X나혜미♥︎박성훈…주연보다 사랑받는 서브커플 3PICK icon[현장] "저희가 서로 닮았나요?"...베리베리 멤버 구별법 icon한파에 온기를...설빙 ‘블렌드티’·푸르밀 ‘아이리시 커피’ 2종 출시 icon경기도 버스노사, 마지막 조정회의…결렬시 내일(10일) 총파업 돌입 icon[현장] 베리베리 "팀 이름, 너무 예쁘지 않냐는 의견 있었다" icon존쿡 델리미트, 정통 프리미엄 육제품 설 선물세트 판매 icon인천 계양산 화재 발생…“확인된 인명피해는 없어” icon中리그 진출 최강희-황선홍 감독, 팀 파산 위기에 거취 불투명 icon박종철 예천군의회 부의장 가이드 폭행사건 본격 수사…연수경비도 조사 icon이시언·기안84·오마이걸, ‘구스 베이비’ 새해꿀잼 애니메이션 추천 icon이현이 “여성도 군대가라는 진짜 이유는 뭐냐”...네티즌과 SNS서 설전 icon[현장] 베리베리 데뷔소감 "인생 목표인데 꿈 이뤄...전 세계 방송 영광" icon김경남,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출연 확정…김동욱과 호흡 [공식] icon‘13월의 월급’이 온다,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15일 개통...보너스냐 세금폭탄이냐 icon[리뷰] ‘메이트’ 심희섭X정혜성, 내 이야기 아니야? 공감대 100% 현실 로맨스 icon한겨울에 만나는 봄...호텔, 새콤달콤 ‘딸기’에 빠지다 icon[현장] 베리베리 동헌 "빅스 엔, 조언 감사...다음에 한 끼 하자고 했다" icon조재범 측 “심석희 성폭행? 절대 아니야…억울하다” icon[인터뷰②] '미래의 미라이' 호소다 마모루 감독 "육아, 귀찮은 일 맞지만 그만큼 행복해" icon[인터뷰①] '미래의 미라이' 호소다 마모루 감독 "SF 영화? 아이들 세계에는 없는 단어" icon김재환, 공식 팬카페 3만 4천명 가입…방문객 50만 돌파 ‘기염’ icon‘최고의 치킨’ 김소혜, 방구석 라이프 사연 밝혀진다…5년 전 ‘그 남자’ 등장 icon[현장] "신인상이 목표"...데뷔 베리베리, '크리에이티브돌'이라 불러줘(종합) icon강용석, '사문서 위조' 혐의 부인..."심려끼쳐 깊이 반성...공모 혐의는 인정못해" icon조재범, 심석희 제외한 ‘상습폭행’ 피해자 3명과 합의…성폭행 혐의는 부인 icon이언주, KBS 수신료 거부 동참...한국당 러브콜-미래당 난색 icon‘왼손잡이 아내’ 김진우, 하연주와 말다툼 후 자살 기도 “내가 죽어도 상관없지?” icon‘왼손잡이 아내’ 이승연, 김진우 죽음 원인 제공자였다...하연주 분노 icon‘왼손잡이 아내’ 진태현, 양수 터진 이수경과 첫 만남 “제 차 타고 가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