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②] '미래의 미라이' 호소다 마모루 감독 "육아, 귀찮은 일 맞지만 그만큼 행복해"

①에 이어서...

감독의 말처럼 ‘미래의 미라이’는 단순히 쿤과 여동생 미라이의 이야기가 아니라 쿤과 쿤을 둘러싼 가족의 이야기를 다룬다. 그렇다면 왜 감독은 미라이만의 이야기를 다루지 않았을까, 처음에는 미라이만의 이야기를 다루려고 했던 것일까? 이에 대해 호소다 마모루 감독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았습니다”라고 단호히 얘기했다.

“지금까지 영화를 영화의 기본 구성인 3막 구성으로 만들었습니다. 3막 구성은 모험을 그려내기에 가장 적절한 구성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번 영화에서 제가 그려내고 싶었던 이야기는 아이와 함께 살아가는 일상이 얼마나 풍요로운지 보여주고자 하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3막 구성으로 하려니 잘 만들어지지 않았습니다.

그건 모험에 잘 어울리고 비일상에 어울리고 모험을 떠나 무엇을 경험하고 돌아오는 것인데, 일상이라는 건 비슷한 것들이 반복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영화 제작의 또 다른 구성인 5막 구성으로 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5막 구성은 작은 이야기들이 연결되는 것입니다. 소설로 치면 연작 단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렇게 그려내야만 날마다 그려지는 우리 일상을 섬세하게 그려낼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가족의 이야기임에도 제목이 ‘미래의 미라이’인 이유에 대해서 감독은 “5막 구성은 윳코, 미라이, 엄마, 아빠, 나에 대한 이야기로 지금의 가족 구성원 5명이 다 들어가는 구성을 짰습니다. 이것은 분리돼 있어 보이지만 통틀어 영화를 보면 공통적 테마를 알 수 있습니다. 제목의 ‘미래의 미라이’가 미라이만을 의미하기 보다는 미래는 진짜 어떻게 될 것인지, 미래라는 개념은 어떻게 바뀔 것인지 또한 우리 가족의 미래는 어떤 것인지를 보여줍니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는 미라이의 이야기일 것이라 생각하지만 영화를 보면 제목이 더 크게 보일 것이라 생각합니다. 결국 영화는 인생이 아주 오래전부터 이어지면서 과거와 현재, 미래가 이어지는 커다란 인생의 루프를 보여주기 때문에 이러한 구성을 채택했고 이러한 제목을 선택했습니다”라고 밝혔다. 

또한 감독은 ‘미래의 미라이'를 만든 계기가 아이들의 육아를 통해 얻은 행복감이었다고 말했다. "저는 아이가 태어나기 전에 육아라는 것은 매우 귀찮고 힘들고 돈은 돈대로 들어가고 자유로운 나의 시간을 다 빼앗길거라 생각해서 좋지 않을 일만 생길거라 생각했어요“라고 말한 감독은 ”막상 아이를 낳고 보니 저의 예상이 다 맞았습니다“라고 말해 취재진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어 그는 ”정말 힘든 일이 있는데 동시에 아주 좋은, 아이와 함께 보내는 시간이 매우 행복하고 소중한 시간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아이를 키우다보니 행복하다고 생각하는 것이 힘들다고 생각하는 것을 넘어서는 지점이 있더라고요. 그래서 육아를 할 수 있는 것 같다고 생각을 했고, 영화 제작은 특별한 계기가 있는 것이 아니라 아이를 키우면서 이렇게 행복감을 느끼는 근원이 어디에서 오는가에서 이 영화를 생각하게 됐습니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호소다 마모루 감독은 “‘시간을 달리는 소녀’때부터 아무도 제 이름을 모르는 때부터 저를 발견해주고 평가해주던 분들이 한국분들이었습니다. 영화를 잘 봐주셔서 굉장히 기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전세계 관객들 중에 한국 관객들이 저를 가장 많이 응원해주시는 것 같습니다. 그런 응원에 힘입어 여러분이 보고 생각할 가치가 있는 영화를 만들도록 하겠습니다”고 한국관객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사진=얼리버드픽처스 제공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임라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조재범 측 “심석희 성폭행? 절대 아니야…억울하다” icon[현장] 베리베리 동헌 "빅스 엔, 조언 감사...다음에 한 끼 하자고 했다" icon세븐, ‘비디오스타’ 출연으로 컴백 시동…“더 좋은 음악으로 인사하겠다” icon‘더 페이버릿’, 英아카데미 12개 부문 최다 노미네이트...‘로마’ ‘보헤미안 랩소디’ 7개 후보 icon[인터뷰①] '미래의 미라이' 호소다 마모루 감독 "SF 영화? 아이들 세계에는 없는 단어" icon오나라♥︎조재윤X나혜미♥︎박성훈…주연보다 사랑받는 서브커플 3PICK icon[현장] "저희가 서로 닮았나요?"...베리베리 멤버 구별법 icon한파에 온기를...설빙 ‘블렌드티’·푸르밀 ‘아이리시 커피’ 2종 출시 icon[현장] 베리베리 "팀 이름, 너무 예쁘지 않냐는 의견 있었다" icon[현장] 베리베리 데뷔소감 "인생 목표인데 꿈 이뤄...전 세계 방송 영광" icon김재환, 공식 팬카페 3만 4천명 가입…방문객 50만 돌파 ‘기염’ icon‘최고의 치킨’ 김소혜, 방구석 라이프 사연 밝혀진다…5년 전 ‘그 남자’ 등장 icon[현장] "신인상이 목표"...데뷔 베리베리, '크리에이티브돌'이라 불러줘(종합) icon강용석, '사문서 위조' 혐의 부인..."심려끼쳐 깊이 반성...공모 혐의는 인정못해" icon조재범, 심석희 제외한 ‘상습폭행’ 피해자 3명과 합의…성폭행 혐의는 부인 icon‘증인’ 정우성X김향기, 따스한 시너지 빛나는 캐릭터 영상 공개 icon'도시어부', 역대급 스케일 '팔라우 특집' 5주간 방영...김새론·추성훈 출연 icon이언주, KBS 수신료 거부 동참...한국당 러브콜-미래당 난색 icon‘왼손잡이 아내’ 김진우, 하연주와 말다툼 후 자살 기도 “내가 죽어도 상관없지?” icon‘왼손잡이 아내’ 이승연, 김진우 죽음 원인 제공자였다...하연주 분노 icon‘왼손잡이 아내’ 진태현, 양수 터진 이수경과 첫 만남 “제 차 타고 가요” icon송원석, 김진우 얼굴로 변신...장에스더 “수고했어 오빠, 아니 도경씨” (왼손잡이 아내) icon‘수미네 반찬’ 장동민, 박세리와 썸씽?...김수미 “너랑은 절대 안 돼!” icon‘비켜라 운명아’ 간미연, 박윤재 행동 오해 “딸 사진 팔아넘기려고?” icon‘SKY 캐슬’ 김보라 추락사, 김혜윤 범인? 혼란 속 수사 진행 눈길...예고편 공개 icon경찰, 조재범 성폭행 논란에 휴대전화-태블릿PC 조사중...국민청원 “강력 처벌” icon[인터뷰] ‘그대 이름은 장미’ 유호정 “딸의 마음으로 엄마를 연기했어요”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