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장나라, 신은경-윤소이 모략으로 오아린 학대 누명...접근금지가처분 명령

장나라가 오아린 학대 누명을 썼다.

10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에서는 오써니(장나라)가 서강희(윤소이)와 태후 강씨(신은경)의 모함에 억울하게 누명을 쓴 모습이 그려졌다.

아리공주(오아린)는 계속해 친모 서강희가 아닌 오써니에 대한 맹목적인 신뢰를 보였고, 자신의 입지가 걱정된 서강희는 양달희(다솜)을 이용했다.

그는 양달희에 공주 학대의 증거를 들이대며 "내 말에 토달지 말고 시키는대로 해. 그럼 네 엄마 수술까지 알아서 해줄테니까 해낼 수 있겠지?"라고 지시했다.

이에 양달희는 언론에 황후 오써니의 아리공주 학대 사실을 거짓 제보했고, 오써니는 이 보도를 황실 식구들이 함께 있는 곳에서 함께 지켜보게 됐다. 

결국 이혁(신성록)마저 이번 사건에 대해 분노하며 오써니에게 실망한 기색을 보였다. 이 사실을 모르는 아리공주는 계속해서 오써니를 만나게 해달라고 했다. 서강희는 "접급금지가처분 명령이 내려졌다. 조사가 끝날 때까지 만날 수 없다"고 말했다.

사진=SBS '황후의 품격' 캡처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