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고주원, 소개팅女와 떨리는 첫 전화통화 "인제 자작나무 숲 괜찮아요?"

고주원이 소개팅 상대와 첫 전화통화를 했다.

10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에는 배우 고주원이 합류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고주원은 늦은 밤 긴장된 모습으로 어디론가 전화했다. 제작진으로부터 소개팅 할 여성의 연락처를 미리 받은 것.

고주원은 상대방이 누군지 전혀 모른채로 전화해 "여행을 좋아하는지 여쭤보려고 했다"고 조심스럽게 말문을 열었다.

상대방이 여행을 좋아한다고 하자 "제가 일단 좀 같이 가고 싶은 곳이 있어서요. 인제 자작나무숲을 가보고 싶어서 말씀을 드려야할 것 같았다. 날씨가 추워서"라고 전화를 한 이유를 설명했다.

상대방 역시 긍정을 표했고, 고주원은 "괜찮다고 말했다. 좋아해주셔서 다행이다. 내일 만나요"라고 전화를 끊었다.

사진=TV조선 '연애의 맛' 캡처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연애의 맛' 김종민♥황미나, 제주도서 달달 일출 데이트 "내년엔 포항가자" icon'연애의맛' 김정훈, 고주원에 "놀이공원·노래방 금지, 女 위주로 생각해라" 조언 icon'황후' 장나라, 신성록-母 죽음 관련 사실 알고 분노 "끝까지 밟아내릴 것" icon장나라, 신은경-윤소이 모략으로 오아린 학대 누명...접근금지가처분 명령 icon'황후의품격' 이희진, 신은경의 궁지에 몰린 최진혁 구했다 "다른 여자한테 웃어주지마" icon'황후의 품격' 오승윤, 장나라-최진혁에 "신고은, 억울한 죽음 밝혀 죗값 치르게 할 것" icon'황후의 품격' 스테파니 리, 신은경에 쓰레기 투척 "장나라 건들지마 마귀할멈아" icon손석희, 김예령 기자 논란에 "권위주의 정부서 벗어난 것 보여주는 명장면" icon'남자친구' 박보검, 송혜교와 한 침대에 누웠다..."기분 좋아, 나는 인간 수면제" icon'이나리' 이현승, 기상예보 녹음 중 장난치는 남편 최현상에 버럭...시모 목격 icon'이상한나라의며느리' 이현승, 시모와 천 기저귀로 대립 "너무 힘들어서 못할 것 같아요" icon박윤재, 간미연에 "세상에 당당하게 서라, 많은 사람들이 기다린다"(비켜라운명아) icon시즈카, 학습지 교사 멋대로 부른 시누이에 "당황스럽다"(이상한나라의며느리) icon'왼손잡이' 이수경, 송원석 행방 찾을 희망...하연주 찾아갔다 "보고싶었어요" icon이수경, 4년 뒤 송원석→김진우로 바꿔치기 한 하연주 목격(왼손잡이아내) icon'왼손잡이아내' 하연주, 이승연에 김진우 영상 보내 "어머니, 아이와 기다리고 있을게요" icon'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산고 끝에 출산...아이 심장 기형으로 사망 '오열' icon'모친 학대' 방용훈 자녀들, 징역형 집행유예 선고...재판부 "죽은 母 뜻 고려한 것" icon'오늘밤 김제동' 노지민, 김예령 태도논란에 "자유로운 질의 이뤄지는 것은 긍정적" icon김성원, 정영주와 취중 데이트 "낮과 밤이 다 뜨거우면 안돼요?"(연애의맛) icon정영주, 몸짱 소방관 달력서 김성원 발견...손가락으로 줌인 "돋보기로 볼게요" icon'빅히트' 방탄소년단 동생, 팀명은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첫 타자는 연준 icon'연애의 맛' 김정훈, 김진아 icon[오늘날씨] 주말까지 미세먼지 주의, 한파 뚝 영상권 ‘포근’ icon유해진X윤계상 ‘말모이’, 이틀 연속 韓박스오피스 1위...‘주먹왕 랄프2’ 100만 돌파 icon김보름, 오늘(11일) ‘뉴스A LIVE’서 왕따 사건 비하인드 공개 “내가 괴롭힘 당해” icon'해투4' 셀럽파이브, 흑역사·폭로전...아낌없이 탈탈 털었다(시청률 6% 1위) icon‘남자친구’, 송혜교♥박보검 침대 누워 팔베개 달달샷...동시간대 시청률 1위 icon정우성X김향기 ‘증인’, 따뜻한 케미 예고+훈훈 미소 자극 스틸 공개 icon권경원 부상 의심, 벤투호 아시안컵 키르기기스탄전 앞두고 비상 icon‘최고의 치킨’ 박선호, 셰프 출신 주우재 득템 성공...치킨집 성공 가능하나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