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김성원, 정영주와 취중 데이트 "낮과 밤이 다 뜨거우면 안돼요?"(연애의맛)

정영주와 김성원이 오붓한 술집 데이트를 즐겼다.

10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에서는 정영주, 김성원 커플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영주와 김성원은 정영주의 단골 술집에서 술집 데이트를 즐겼다. 

정영주는 김성원에 "저에 대해서 알고 있냐?"며 조심스레 질문했다. 이에 김성원은 "제가 검색하지 않아도 동료들이 알려준다"고 했다. 이어 "근데 저는 그냥 모르고 싶다. 사람 대 사람으로 만나고 싶다"고 덧붙였다.

정영주는 김성원에 "우리 확실히 여자와 남자예요?"라고 물었고,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후 정영주는 "나는 '가족끼리 왜이래'라는 말을 싫어한다. 가장 섹시해야할 사이는 남편과 부인인데 나는 그것을 실패했다"고 담담하게 고백했다. 또 정영주는 "당신의 낮보다 나의 밤이 더 뜨겁다"고 하자, 김성원은 "낮과 밤 다 뜨거우면 안되나요?"라고 재치있게 대답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TV조선 '연애의 맛' 캡처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노이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오늘밤 김제동' 노지민, 김예령 태도논란에 "자유로운 질의 이뤄지는 것은 긍정적" icon고주원, 소개팅女와 떨리는 첫 전화통화 "인제 자작나무 숲 괜찮아요?" icon'연애의 맛' 김종민♥황미나, 제주도서 달달 일출 데이트 "내년엔 포항가자" icon'연애의맛' 김정훈, 고주원에 "놀이공원·노래방 금지, 女 위주로 생각해라" 조언 icon'황후' 장나라, 신성록-母 죽음 관련 사실 알고 분노 "끝까지 밟아내릴 것" icon장나라, 신은경-윤소이 모략으로 오아린 학대 누명...접근금지가처분 명령 icon'황후의품격' 이희진, 신은경의 궁지에 몰린 최진혁 구했다 "다른 여자한테 웃어주지마" icon'황후의 품격' 오승윤, 장나라-최진혁에 "신고은, 억울한 죽음 밝혀 죗값 치르게 할 것" icon'황후의 품격' 스테파니 리, 신은경에 쓰레기 투척 "장나라 건들지마 마귀할멈아" icon손석희, 김예령 기자 논란에 "권위주의 정부서 벗어난 것 보여주는 명장면" icon'남자친구' 박보검, 송혜교와 한 침대에 누웠다..."기분 좋아, 나는 인간 수면제" icon'남자친구' 박보검, 장승조에 "송혜교 지키기 위해 도망치지 않을 것" 팽팽 대립 icon'이나리' 이현승, 기상예보 녹음 중 장난치는 남편 최현상에 버럭...시모 목격 icon'이상한나라의며느리' 이현승, 시모와 천 기저귀로 대립 "너무 힘들어서 못할 것 같아요" icon박윤재, 간미연에 "세상에 당당하게 서라, 많은 사람들이 기다린다"(비켜라운명아) icon시즈카, 학습지 교사 멋대로 부른 시누이에 "당황스럽다"(이상한나라의며느리) icon'모친 학대' 방용훈 자녀들, 징역형 집행유예 선고...재판부 "죽은 母 뜻 고려한 것" icon정영주, 몸짱 소방관 달력서 김성원 발견...손가락으로 줌인 "돋보기로 볼게요" icon'빅히트' 방탄소년단 동생, 팀명은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첫 타자는 연준 icon'연애의 맛' 김정훈, 김진아 icon[오늘날씨] 주말까지 미세먼지 주의, 한파 뚝 영상권 ‘포근’ icon유해진X윤계상 ‘말모이’, 이틀 연속 韓박스오피스 1위...‘주먹왕 랄프2’ 100만 돌파 icon김보름, 오늘(11일) ‘뉴스A LIVE’서 왕따 사건 비하인드 공개 “내가 괴롭힘 당해” icon‘SKY 캐슬’ 오나라, 지금은 찐찐홀릭...미친 소화력으로 공감UP icon'해투4' 셀럽파이브, 흑역사·폭로전...아낌없이 탈탈 털었다(시청률 6% 1위) icon‘남자친구’, 송혜교♥박보검 침대 누워 팔베개 달달샷...동시간대 시청률 1위 icon정우성X김향기 ‘증인’, 따뜻한 케미 예고+훈훈 미소 자극 스틸 공개 icon권경원 부상 의심, 벤투호 아시안컵 키르기기스탄전 앞두고 비상 icon‘최고의 치킨’ 박선호, 셰프 출신 주우재 득템 성공...치킨집 성공 가능하나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