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황후의 품격’ 최진혁 “제가 좋아합니다. 황후마마를!”...안방극장 요동

‘황후의 품격’ 최진혁이 나왕식의 이름으로 복수의 칼을 던지며 황제 신성록을 점점 무너뜨리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폭등시켰다.

10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에서는 황실경호원 천우빈(최진혁)이 황제 이혁(신성록)을 향한 복수에 속도를 더함과 동시에 엄마 죽음의 진실을 알게 된 후 고통을 겪는 황후 오써니(장나라)에 대한 진심을 터트리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몰입시켰다.

극중 천우빈은 폭탄을 설치한 태후 강씨(신은경) 때문에 또 다시 죽을 뻔했던 오써니를 곁에서 지켜주면서 밤을 지샜던 상황. 이어 천우빈은 오써니가 태후를 찾아와 “난 절대 소현황후처럼 죽어서 안 나가요! 당신 손으로 직접 뽑은 황후한테 뒤통수 제대로 맞는 꼴, 꼭 보여 드릴게요!”라며 분노를 쏟아내는 상황을 태후의 명으로 몰래 지켜봤다.

흥분한 태후는 천우빈에게 조만간 황후와의 스캔들을 터트릴 테니 그때까지 황후와의 관계를 잘 유지하라고 명령했고, 천우빈은 덤덤하게 “경호대장은 오직 황실을 위해서 일할 뿐, 보상 같은 건 필요 없습니다”라고 우직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황제가 나왕식이라는 자에게 협박을 받고 있어 잠도 못자고 식사도 못한다는 사실을 슬쩍 흘려 신뢰를 얻었다.

이후 이혁과 태후, 소진공주(이희진), 아리공주(오아린)가 황실 식당에서 식사를 하고 있던 순간, 갑자기 어디선가 날아온 단검이 식당 벽 한쪽에 꽂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단검에 꽂힌 종이에는 새빨간 글씨로 “우리 엄마 왜 죽였어! 살인자 이혁!”이라고 적혀져 있었고, 달려온 천우빈은 “나왕식 혼자 한 짓이 아닙니다. 이미 나왕식과 연합한 안티세력들이 궁궐 안 곳곳에 숨어 있는 것 같습니다”라고 거짓 설명을 전했다. 천우빈은 “그깟 엄마 죽은 게 뭐라고 나를 이렇게 괴롭혀!”라면서 흥분을 감추지 못하는 이혁을 보며 애써 분노를 누른 채 싸늘하게 자신을 믿으라고 전했다.

더욱이 불안감에 휩싸인 이혁이 지나가는 궁인들에게 총을 겨누면서 난동을 부리자 천우빈은 무너져가는 이혁의 모습에 서늘한 미소를 지었다. 환청이 들릴 정도로 더욱 예민해진 이혁이 허공을 향해 총까지 휘두르면서 두려움에 떨자 달려온 천우빈은 자신에게 매달린 이혁을 바라보며 눈빛은 서슬 퍼렇지만 말투는 다정하게 “걱정 마십시오. 제가 지키겠습니다. 폐하”라며 이혁을 안심시켰다.

그 후 자신의 엄마가 이혁을 대신해 죽은걸 알게 된 오써니가 황제에게 일갈을 하자 이혁은 “살 만한 사람이 산 게 당연한 이치지! 황실 유지를 위해서 황제인 내가 선택된 거라고!”라며 적반하장식 변명을 쏟아냈던 상태. 오써니 엄마의 죽음과 이혁의 관계까지 알게 된 천우빈은 이혁을 혐오스럽게 바라보면서 숨을 못 쉬겠다는 오써니를 데리고 밖으로 나갔고, 죽은 엄마를 떠올리며 오열로 후회하는 오써니를 꼭 끌어안고 위로했다. 천우빈은 이제 더 이상 당하고 살지 않겠다는 오써니를 향해 “제가 도울 겁니다. 절대 물러서지 마십시오”라고 용기를 북돋은 후 “황후마마는 제가 끝까지 지킬 겁니다. 제 남은 목숨을 걸고라도”라며 마음속으로 굳은 다짐을 했다.

황후를 찾아 나섰던 황제는 천우빈과 돌아오는 오써니와 마주치자 두 사람을 막아섰고, 오써니를 붙잡고 애원했다. 그러나 오써니가 돌아서서 가려고 하자 이혁은 이혼은 하지 않겠다며 오써니의 팔을 거칠게 잡아끌었다. 그러자 천우빈이 이혁의 팔을 잡아 꺾은 후 무릎을 꿇려 제압했고 “그때 폐하의 동생이 되면 쓸 수 있다던 그 소원 지금 쓰겠습니다. 황후마마 그만 놔주십시오! 제가 좋아합니다. 황후마마를”이라는 충격적인 진심 고백을 던졌다. 황실을 무너뜨리기 위해 황제 이혁을 강하게 옥죄어가던 천우빈이 오써니에 대한 마음을 터트리면서 과연 천우빈의 복수는 어떻게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사진=SBS '황후의 품격' 방송 캡처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기묘한 가족’ 정재영X김남길X엄지원, 코믹 티저예고편 공개...온라인 초토화 icon정우성X김향기 ‘증인’, 따뜻한 케미 예고+훈훈 미소 자극 스틸 공개 icon직장인, 설 예상경비 평균 41만4천원...최대 지출 항목은 icon‘남자친구’, 송혜교♥박보검 침대 누워 팔베개 달달샷...동시간대 시청률 1위 icon'해투4' 셀럽파이브, 흑역사·폭로전...아낌없이 탈탈 털었다(시청률 6% 1위) icon‘SKY 캐슬’ 오나라, 지금은 찐찐홀릭...미친 소화력으로 공감UP icon김보름, 오늘(11일) ‘뉴스A LIVE’서 왕따 사건 비하인드 공개 “내가 괴롭힘 당해” icon유해진X윤계상 ‘말모이’, 이틀 연속 韓박스오피스 1위...‘주먹왕 랄프2’ 100만 돌파 icon[오늘날씨] 주말까지 미세먼지 주의, 한파 뚝 영상권 ‘포근’ icon'연애의 맛' 김정훈 "김진아 향한 내 마음의 진도는 빨랐다" 고백 icon'빅히트' 방탄소년단 동생, 팀명은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첫 타자는 연준 icon권경원 부상 의심, 벤투호 아시안컵 키르기기스탄전 앞두고 비상 icon‘최고의 치킨’ 박선호, 셰프 출신 주우재 득템 성공...치킨집 성공 가능하나 icon‘버닝’, 프랑스 비평가협회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쾌거 icon트와이스, 3월 日서 '#TWICE2' 발매 팬心 저격 나서...걸그룹 최초 돔투어도 진행 icon‘진심이 닿다’ 이동욱♥유인나, 극과극 온도차 근무...메인포스터 공개 icon세븐틴, 컴백 프로모션 티저 홈페이지 업데이트 눈길..몽환+신비 분위기 연출 icon‘막영애17’ 맘 돼버린 영애씨 출격...꿀잼력 만렙 포스터 공개 icon제370회 토익 시험 성적 발표, 31~35세 평균 점수 최고...다음 회차 24일 공개 icon‘나 혼자 산다’ 한혜진, 라디오DJ 도전기...천명훈과 함께한 새해 첫 生라이브 icon’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 신명나는 양곱창 맛 표현에 참견인들 감탄 “맘 놓고 먹자” icon‘가로채널’ 강호동vs박항서, 세기의 명대결 ‘최고의 1분’...승리 개인채널 오픈 예고 icon‘인간극장’ 장용, 이순재에 존경심 표해 “롤모델이자 멘토” icon신영균, ‘인간극장’ 이순재가 존경하는 선배...“직접 주신 상이라 뜻깊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