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궁금한이야기Y’ 투신자의 신고전화, 불가피한 죽음? 세상에 보낸 마지막 시그널

투신자의 마지막 통화가 그려진다.

11일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강 밖으로 빠져나올 수 없었던 투신자의 마지막 시그널에 대해 알아본다.

지난 11월 27일, 다솜(가명)씨의 가족들에게 갑작스러운 전화 한 통이 걸려왔다.

실종 전, 핸드폰 위치추적을 통해 확인된 다솜 씨의 마지막 위치는 마포대교였다. 연락을 받은 가족들이 곧장 마포대교로 향했지만, 어디에서도 그녀의 흔적은 남아있지 않았다. 결국 경찰이 실종 수사를 진행한 지 사흘 만에, 다솜 씨는 가양대교 인근 강변에서 싸늘한 시신으로 발견되고 말았다. 도대체 그녀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당시 상황을 알아보기 위해 119로 접수된 그녀의 마지막 음성을 들은 가족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는데...

그녀가 구조를 요청한 장소는 다리가 아닌 강물 속이었다. 다솜 씨가 처했던 상황보다 가족들을 충격에 빠트린 것은 구조 요청을 하는 그녀에게 보인 소방대원의 태도였다. 딸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줄로만 알고 있었던 가족들은 이로 인해 그녀의 SOS를 놓쳤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소방당국은 일반적인 투신자와 달라 장난전화일거라 생각했지만, 이 때문에 구조를 소홀히 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했다. 매뉴얼에 따라 최선을 다했음에도 불가피한 죽음이었다는 것이다.

소방당국은 사건 당일 ‘보통’의 절차에 따라 전화가 걸려온 지 약 1분 만에 마포대교로 신속히 출동했고, 3분이 채 지나지 않아 수색을 시작했다고 항변했다. 마포대교 인근에 도착한 상태에서 구조를 지휘하는 119 대원이 위치파악을 위해 다솜 씨와 다시 통화하며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는 것이다.

그리고 소방당국은 ‘보통’의 절차에 따라 다솜 씨의 모습을 찾기 위해 CCTV 영상을 샅샅이 살폈지만 찾을 수 없었고, 그 때문에 수색 또한 짧게 할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사건 이후, 119가 말하는 ‘보통’의 CCTV 검색 구간보다 단지 29초 전에 그녀의 투신 모습이 남아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는데...

유가족들은 다솜 씨가 투신 후 10분가량을 물속에서 버틴 점으로 보아 충분히 구조 가능성이 있었지만 구조대의 대응이 미온했다고 얘기하고 있다. 다솜 씨의 마지막 구조요청도 그녀의 죽음을 막을 순 없었던 걸까? 아니면 그녀의 구조요청을 놓쳐버린 소방당국의 잘못일까? 11일(금) 저녁 8시 55분에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SBS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엑소, ‘LOVE SHOT’ 12월 앨범 차트 1위 “역시 ‘퀸터플 밀리언셀러’” icon니콜라스 케이지 ‘맨디’, 칸 초청된 스타일리시 하드고어 호러물...포스터 공개 icon유니클로, 품절대란템 ‘Uniqlo U’ 컬렉션 출시...강렬한 컬러 눈길 icon'따뜻한 한모금' 생각나는 계절, 겨울철 필수 주방용품 PICK 4 icon‘리갈하이’ 진구X서은수. 원작 싱크로율 100%! 코믹 업그레이드 iconW컨셉, 스페셜 윈터패딩 기획전...최대 70% 할인 icon티파니, 美 '아이하트라디오 뮤직어워드' 베스트 솔로 후보...한인 중 유일 icon잘가라 ‘소확행’, 이제는 ’대확행‘ 시대! 빅사이즈 제품 열전 icon전지현, 마켓컬리 모델 발탁...주부 공감대 형성 icon구구단 미나, 수페르가 모델 발탁...‘인간 비타민’ 면모 뽐내 icon타임스퀘어, ‘황금돼지해’ 기념 프로모션 진행...화장품+식음료 이벤트 icon엑소X네이처리퍼블릭, ‘그린 네이처 2019 팬 페스티벌’ 개최 icon기업 절반, 설 상여급 지급 없어...72.9% “선물로 대체” icon신현빈, tvN ‘자백’ 출연 확정…쿨내나는 전직 기자로 변신 icon김환 JTBC 해설위원, 한국 상대 키르기스스탄 “필리핀보다 약체, 팀워크는 최고” icon‘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현빈 NEW동맹 김의성, 불편한 운명공동체의 행보는? icon겨울축제 갈 계획이라면? 칼바람 걱정無 ‘방한패션’ 제안 icon양승태,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에 검찰 출두 “모든 책임 지는 게 마땅” icon조재범, 심석희에 텔레그램 사용 강요...경찰 “대화내용 복원 중” icon‘황후의 품격’ 오승윤vs신은경, “저도 이제 안 참습니다”…“네가 정녕 어미를 버리느냐” 격돌 예고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